2017.09.29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노벨 물리학상, '중성미자 질량 발견' 日다카아키·캐나다 맥도널드 수상

일본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노벨물리학상 수상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올해 노벨 물리학상은 중성미자의 질량을 발견한 일본의 가지타 다카아키(梶田隆章·56) 교수와 캐나다의 아서 B. 맥도널드(72) 교수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 위원회는 6일 오전 11시 45분(현지시간) 가지타 일본 도쿄대 교수와 맥도널드 캐나다 퀸스대 교수가 공동으로 노벨 물리학상을 수상했다고 발표했다.

노벨위원회는 “중성미자 진동을 발견해 중성미자에 질량이 있다는 사실을 발견한 공로로 이들을 선정했다”며 “이 발견이 물질 내부의 작용에 대한 이해를 바꿨다”고 평가했다. 이들 과학자 2명은 상금 800만 크로나(약 11억 2000만원)를 나눠 받는다.

이들은 세계 최초로 물질의 기본적 입자 가운데 하나인 중성미자에 질량이 있음을 입증해 기존 입자 물리학계의 학설을 뒤집었다. 

중성미자란 우주를 이루는 기본 입자중 하나로 질량은 0에 가깝고 전기도 거의 띠지 않아 다른 물질과 반응하지 않고 뚫고 지나가는 특성 때문에 ‘유령입자’로 불린다.

가지타 교수는 슈퍼 카미오칸데 검출장치를 통해 중성미자에 대한 이론을 정립했다. 그는 대기의 중성미자가 일본의 실험장치인 카미오칸데 검출기에 도달하기전 진동을 일으키고 또다른 중성미자로 바뀌는 과정을 확인했다.  

맥도널드 교수는 중수(Heavy Water)를 이용해 솔라 뉴트리노를 연구한 업적을 인정받았다.

그동안 중성미자는 질량이 없다는 것이 일반적인 학설이었는데 이번 연구를 통해 뉴트리노는 질량이 있고 이에 따라 형태를 바꾼다는 것이 입증된 것이다.

특히 중성미자는 아직까지 잘 알려지지 않은 분야로 올해까지 4번째 노벨상을 배출하기도 했다.
 
박인규 서울시립대 물리학과 교수는 “이번 수상은 태양에서부터 분출되는 뉴트리노가 사라지는 것을 발견해 최초로 중성미자에 질량이 있다는 연구 업적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중성미자가 질량을 갖는다는 것이 밝혀지면서 솔라 뉴트리노뿐 아니라 우주 뉴트리노에 대한 연구도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노벨물리학상을 받았다. 고효율 청색 발광다이오드(LED)를 개발해 조명기술에 혁명적 변화를 가져온 아카사키 이사무(85) 메이조대 종신교수 등 일본 출신 과학자 3명이 수상자였다.  

이에 따라 일본은 5일 발표된 노벨생리의학상을 받은 오무라 사토시 기타사토대 명예교수에 이어 이틀 연속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하는 영예을 안았다.

한편 올해 노벨상 수상자는 5일 생리의학상, 6일 물리학상이 발표된 데 이어 7일에는 화학상 9일 평화상, 12일 경제학상 순으로 발표된다. 문학상은 8일로 예상된다. 노벨상 시상식은 창시자 알프레드 노벨의 기일인 12월10일 스웨덴 스톡홀름과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다.
 


포토리뷰



최성 고양시장, ‘블랙리스트’관련 이명박-원세훈 고발 예정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전국 대도시 시장협의회장인 최성 고양시장이 ‘지자체장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을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시장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가 발표한 문건에 의한면 이명박 정권 하의 국가정보원과 경찰, 청와대는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국민의 기본권을 짓밟고 정적에 대한 정치적 테러를 감행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최 시장은 "문건에는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 염태영 수원시장, 김철민 전 안산시장 등 나를 포함해 8개 광역시도지사와 23개 기초지방자치단체장들에 대한 충격적 사찰 내용과 구체적인 제압 방법이 담겼다"며 “야권 지자체장에 대한 사찰과 제압은 독재자의 부활을 상기시켜려는 정치적 테러”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MB판 국정농단 사태"라며 ”과거 적폐세력들이 꿈꾸던 나라가 어떤 모습인지, 박근혜 정권이 어떻게 그 꿈을 계승했는지 고스란히 드러난 셈“이라고 강조했다. 최 시장은 “이 문건에는 8개 광역시도지사와 23개 기초지방자치단체장들의 성명, 정당, 각종 활동내역을 담고 있는데 마치 정치사찰 같은 내용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