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2 (금)

  • 구름조금동두천 22.5℃
  • 구름조금강릉 25.3℃
  • 박무서울 22.4℃
  • 박무대전 22.6℃
  • 박무대구 23.1℃
  • 박무울산 22.9℃
  • 흐림광주 23.1℃
  • 박무부산 22.8℃
  • 구름많음고창 22.4℃
  • 구름많음제주 23.0℃
  • 맑음강화 21.5℃
  • 흐림보은 22.5℃
  • 흐림금산 21.8℃
  • 맑음강진군 22.5℃
  • 맑음경주시 21.3℃
  • 구름많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용혜인 의원 "지방선거 승리 향해 당 조직력 확장에 최선을 다할 것"

기본소득당 제4기 대표 및 최고위원 수도권 유세 진행
당 조직력 강화, 한 목소리 낸 후보들…지역위원회 건설부터 사회적경제와의 결합 모색
용혜인 의원 "기본소득 더이상 원이슈 아니야…당원 소모임부터 지방선거 후보 발굴까지 조직력 강화에 총력 다해야"
15일 수원, 16일 서울에 이어 전라‧경상권 후보 합동 유세 이어져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기본소득당 대표 후보로 나선 용혜인 후보가 “지방선거 승리 향해 당 조직력 확장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당 대표로서 후보로서 포부를 밝혔다.

최고위원 후보로 유세에 함께 나선 후보들 역시 당 조직력 강화에 힘 쓰겠다며 차기 기본소득당 지도부의 목표에 한 목소리로 입을 모았다.

제4기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앞둔 기본소득당은 15일 수원에 이어 16일 서울에서 후보단 합동 유세를 펼치며 당직 선거에 열을 올리고 있다. 유세에 나선 후보단은 공통적으로 지역위원회 건설부터 지방선거 후보 발굴로 이어지는 당 조직력 강화가 차기 당 지도부의 주요 과제임을 밝혔다.

용혜인 의원은 “당원 소모임부터 지방선거 후보 발굴까지 조직력 강화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4기 대표로서 지방선거가 다가오기 전까지 당원의 양적 증가와 질적 증가를 동시에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전 한국사회적경제연대 상임대표 출신의 이승석 최고위원 후보는 "사회적경제와 기본소득의 정신이 맞닿아 있다"며 "지역 사회 곳곳에 뿌리내린 사회적경제와 더불어 지역사회 이슈에 일상적으로 결합해야 한다"고 조직 강화 방안을 제시했다.

청년 최고위원 후보로 나선 노서영 현 서울시당 위원장 역시 "정당정치 안에서 배운 정치인이 좋은 정치를 펼칠 수 있다"며 "좋은 정치를 하려는 청년과 여성이 모이는 기본소득당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조직 강화와 함께 기본소득 아젠다 확장을 통한 당 성장 경로 방안도 제시되었다.

서울시장 후보로 출마하기도 했던 신지혜 최고위원 후보는 '기본소득 복지국가' 비전을 통해 선별 복지 기조에 맞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여성명부 최고위원 후보로 나선 문미정 전 기본소득당 사무총장도 '골목골목 기본소득'을 슬로건으로 내세우며 지역 사회 곳곳에 기본소득 지지자들을 형성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기본소득당은 이틀에 걸친 수도권 합동 유세를 마치고 전라‧경상권 합동 유세 일정을 앞두고 있다.

21일 목포에서 시작해 24일 부산에서 마치는 이번 유세를 통해 각 지역 당원의 목소리를 듣고 차기 지도부를 중심으로 성장의 동력을 모아내겠다는 계획이다.

용혜인 후보는 "기본소득은 더 이상 원이슈가 아니다"라며 기본소득을 중심으로 하는 대한민국 개혁과 대전환의 비전을 국민 여러분께 설득해내겠다"며 차기 당 대표 후보로서 포부를 밝혔다.

i24@daum.net
배너
박철언 전 장관, 등단 30주년 기념 여섯 번째 시집 <바람을 안는다>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제5공화국의 설계자', '제6공화국의 황태자' 등으로 불리며 권력 한복판에서 현대사를 호령하며 30여 년간 국회의원과 장관 등을 지내며 정계에 몸 담았던 박철언 전 장관(전 정무제1장관·전 체육청소년부장관, 제 13, 14, 15대 국회의원, 현 한반도복지통일재단 이사장·변호사·시인)이 등단 30주년 기념으로 여섯 번째 시집 <바람을 안는다>를 월간문학 출판부를 통해 출간했다. 박 전 장관은 이번 시집에서 자작시 80편을 통해 '대자연의 신비로움과 삶, 죽음, 만남과 이별에 대한 성찰, 세상살이의 기쁨, 슬픔, 아픔, 그리움, 안타까움을 영혼의 울림으로 담아' 독자들에게 위로가 되고 공감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가벼운 차림으로 봄 산에 오르면 초록초록 푸르름 속에 바람이 안는다 너의 눈동자를 보면서 꽃처럼 너를 안는다 바람이 볼을 부비면 춤을 추고 싶다 이슬비에 젖어드는 교향곡 같은 봄 바람 꽃잎이 흘날려 꽃비가 되니 황홀경이다 내가 너를 피어나게 해야하는 사람이라 생각하니 마음에 바람이 분다 사랑한다는 것은 그냥 좋은 사람이 되고 싶은 바람을 안는 것인가 - 본문 중 표제시(標題詩) '바람을 안는다' 전문 박


배너
배너

포토리뷰


배너

사회

더보기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 '광복 79년의 상흔, 일제강제동원 피해자 고발대회' 개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한일 간 강제동원 문제가 역사적 쟁점이 되고 있는 가운데, 강제동원 피해자와 유족들이 그동안 가슴 속에 묻어 둔 아픔과 한을 토로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사)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은 오는 9월 28일 광주광역시에서 강제동원 피해자와 유족들이 겪은 아픔과 아직 못다 한 이야기를 듣는 '강제동원 피해자 고발대회'를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시민모임은 "강제동원 문제는 한일 간 역사 갈등의 가장 첨예한 축에 있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고령의 피해자들이 속수무책 사망하고 있다"라며 "행정안전부 자료에 의하면 올해 1월 기준 국외 강제동원 생존자가 전국적으로 904명에 그치는 등, 당시의 참상을 증언해 줄 생존자들조차 손에 꼽을 정도다"라고 말했다. 시만모임은 이어 "비단 피해 당사자뿐 아니라, 강제동원으로 인해 가족을 잃은 유족들의 아픔과 생채기도 적지 않지만 유족들 역시 80대 안팎에 이르고 있다"라며 "특히 강제동원 문제를 조사해 오던 정부 기관(구 대일항쟁기 국외강제동원피해자지원위원회) 마저 2015년 해산함에 따라, 아직 당시의 상처에서 벗어나고 있지 못한 피해자와 유족들의 경우 억울한 사연을 하소연하고 싶어도

정치

더보기
민주당, 무분별 손배가압류 방지·노동3권 보장 위한 '노동조합법' 개정안 당론 채택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김주영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 김포시갑)이 대표발의한 '노동조합법 2·3조 개정안'이 11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당론으로 채택됐다. 노조법 개정안은 하청 노동자의 노동 조건에 실질적 영향력을 지닌 원청으로 단체교섭 대상을 확대하고, 합법적 쟁의행위에 대해서까지 남발되는 무분별한 손해배상 청구를 제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오랜 기간 문제로 지적된 과도한 손배가압류 문제, 이로 인한 노동자의 기본권 침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취지다. 앞서 김주영 의원은 11일 오전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헌법상 제33조 2항에 명시된 노동3권을 언급하며 "그럼에도 여전히 헌법상 노동자의 권리를 누리지 못 하거나, 당연한 권리를 찾기 위해 법정 공방 등 힘든 싸움을 하고서야 겨우 노동자의 권리를 되찾는 게 오늘의 노동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특수고용 노동자, 플랫폼 노동자 등 노동기본권 사각지대의 노동자는 급증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의 노조법은 변화하는 노동 현실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며 "대법원과 하급심의 노동3권을 보장해야 한다는 판단, 그리고 국가인권위원회의 노조법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