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3 (금)

  • 흐림동두천 -2.3℃
  • 흐림강릉 -1.7℃
  • 서울 -0.6℃
  • 대전 1.0℃
  • 대구 2.6℃
  • 울산 2.6℃
  • 광주 3.6℃
  • 흐림부산 3.3℃
  • 흐림고창 3.7℃
  • 제주 8.0℃
  • 흐림강화 -1.9℃
  • 흐림보은 1.0℃
  • 흐림금산 0.8℃
  • 흐림강진군 4.1℃
  • 흐림경주시 1.8℃
  • 흐림거제 4.4℃
기상청 제공

대만시인 리쿠이셴(李魁賢), 한국어 번역시집 '대만의 형상' 출간

리쿠이셴, 세 번이나 노벨문학상 후보로 추천되기도...타이완의 풍부한 이미지 드러내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대만의 대표적인 시인 중의 한 명인 리쿠이셴(李魁賢, Lee Kuei-shien) 시인의 제16시집 '대만의 형상'(台灣意象集)이 한국어로 번역되어 '글나무’를 통해 출간되었다.

리쿠이셴 시인은 세 번이나 노벨문학상 후보로 추천되기도 하였으며 대만 국가문화예술기금회 이사장(國家文化藝術基金會董事)을 역임하였고, 현재 2005년 칠레에서 설립된 Movimiento Poetas del Mundo의 부회장이다.

리쿠이셴 시인은 또 1976년부터 영국의 국제 시인 아카데미(International Academy of Poets)의 회원이 되었고 1987년에 대만 PEN을 설립했으며 조직 회장을 역임했다.

리쿠이셴 시인은 1937년 타이완(Taiwan)의 타이베이 출신으로 대만에서 최초로 노벨문학상 후보에 오른 작가이기도 하다.

국립대만문학박물관(National Museum of Taiwan Literature)은 '대만 이미지와 문학 우선'이라는 이름으로 반세기 동안 글을 써오며 타이완 문학을 세계에 알린 작가를 소개하는 '리쿠이셴 기증전'을 개최하기도 했다.

번역가, 평론가이기도 한 리쿠이셴 시인의 시 스타일은 타이완의 풍부한 이미지를 드러내고 있다.

영역된 작품들은 'Love is my Faith'(愛是我的信仰), 'Beauty of Tenderness'(溫柔的美感), 'Between Islands'(島與島之間), 'The Hour of Twilight'(黃昏時刻), '20 Love Poems to Chile'(給智利的情詩20首), 'Existence or Non-existence'(存在或不存在), 'Response'(感應), 'Sculpture & Poetry'(彫塑詩集), 'Two Strings'(兩弦), 'Sunrise and Sunset'(日出日落) and 'Selected Poems by Lee Kuei-shien'(李魁賢英詩選集) 등이 있으며 한국어 번역본은 2016년에 발간된 '노을이 질 때'(黃昏時刻)가 있다.

그는 인도, 몽골, 한국, 방글라데시, 마케도니아, 페루, 몬테네그로, 세르비아 등에서 국제문학상을 받았다. 이번에 한국어로 번역된 시집은 그의 제16시집 '대만의 형상'(台灣意象集)이다.

리쿠이셴 시인은 그동안 53권의 시집을 발간하였으며, 그의 작품들은 일본, 한국, 캐나다, 뉴질랜드, 네덜란드, 유고슬라비아, 루마니아, 인도, 그리스, 리투아니아, 미국, 스페인, 브라질, 몽고, 러시아, 쿠바, 칠레, 폴란드, 니카라과, 방글라데시, 마케도니아, 세르비아, 코소보, 터키, 포르투갈, 말레이시아, 이탈리아, 멕시코, 콜롬비아 등에서 번역 출판되었다.

시집의 추천사는 전 제주국제대학교 특임교수인 양금희 시인과 한국시문학문인회 회장인 김남권 시인이 썼으며, 시계간지 ‘상징학연구소’ 편집·발행인인 변의수 평론가가 평설을 썼다. 한국어 번역은 한국평화협력연구원 부원장인 강병철 박사가 맡았다.

한편, 1937년 히지베이(日北)시 타이핑초(太平町)에서 태어난 리쿠이셴 시인은 1958년 타이베이 폴리테크닉 대학을 졸업하고 1964년 교육부 유럽언어센터에서 독일어를 전공했다. 1985년에는 미국 Marquis Giuseppe Sciencluna International University Foundation에서 화학 공학 명예 철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64년 '리' 시학회, 1972년 스위스 릴케 학회, 1976년 영국 케임브리지의 국제시인협회(International Society of Poets)에 창립 멤버로 가입했다. 1978년 신설된 '대만 PEN 클럽'에 참가해 제1부회장으로 선출돼 이사 겸 제5대 회장을 역임했다.

1967년 우수 시인상, 1975년 우쉰류 신시상, 1976년 케임브리지 국제시인협회 우수 시인상, 1978년 중싱문학예술시상, 1982년 이탈리아 예술대학 문학 우수상, 1983년 브뤼셀 시장 금메달, 1984년 시학회 시 비평상, 1986년 우용푸 비평상, 미국 알버트 아인슈타인 국제재단평화 동메달을 수상했다.

1993년 한국 아시아 시인 공헌상, 1994년 대만 시문학상, 1997년 대만 시문학상, 1998년 최우수 시인상, 2000년 인도 밀레니엄 시인상, 2001년 라이허 문학상, 행정원 문화상을 수상했으며, 대만 시인 최초로 노벨상 후보에 오른 국제시인아카데미의 노벨문학상 후보로 추천되었다.

2002년에는 인도 마이클 무르투 술탄 협회(Sultan Society of Michael Murtu)에서 최우수 시인상을 수상했다.

i24@daum.net>
배너


배너
배너

포토리뷰


배너

사회

더보기
학교폭력 조사, 3월부터 전담조사관이 맡는다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다음 달부터 교사가 아닌 '학교폭력 전담조사관'이 학교폭력 사안 조사를 담당하게 된다. 또 '피해학생 지원 조력인(전담지원관)' 제도 신설로 피해학생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연계할 수 있을 전망이다. 교육부는 20일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학교폭력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 시행령(이하 학교폭력예방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심의·의결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정부는 자유롭고 공정하게 교육받을 권리를 침해하는 학교폭력에 엄정히 대처하고 피해학생을 더욱 두텁게 보호해 안전하고 정의로운 학교를 만들기 위한 '학교폭력 근절 종합대책'을 발표한 데 이어 국회와 협력해 종합대책 추진을 위한 학교폭력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 개정도 완료했다. 이번 학교폭력예방법 시행령 개정은 법률 개정에 따른 후속조치로, 지난해 12월에 발표한 학교폭력 사안처리 제도 개선 사항을 반영했다. 먼저, 교원의 과중한 학교폭력 업무 부담을 줄이고 사안처리 절차의 공정성과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교육감이 조사·상담 관련 전문가(학교폭력 전담조사관)를 활용해 사안조사를 실시할 수 있도록 하는 근거를 마련했다. 그동안 교원들이 사안조사를 담당해

정치

더보기
왕정순 서울시의원, 서울·인천권 '성평등정치, 불씨를 살리자!' 토론회 개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오는 22일(목) 서울시의회 의원회관 제2대회의실에서 '지방 성평등정치, 불씨를 살리자!'라는 주제로 서울·인천권 성주류화 정책 확산을 위한 공감토론회가 열린다. (사)한국여성정치연구소와 전국여성지방의원네트워크가 공동주최하고 주한미국대사관이 후원하는 이번 토론회는 서울시의회 왕정순 의원(관악2, 더불어민주당)이 좌장을 맡을 예정이며, 거버넌스 모델로서의 지방 성주류화 정책 모범사례를 공유하고 토론함으로써 지방에서 성평등 정치가 안착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지향점을 갖고 있다. 왕정순 서울시의원은 "아무쪼록 이번 토론회가 지방 성주류화 정책의 다양한 사례를 공유하고 확산시키는데 기여하길 바란다"며 "서울시의회가 그 과정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사)한국여성정치연구소는 2023년 7월 17일부터 8월 25일까지 전국 16개 성별영향평가센터, 전국여성지방의원네트워크,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전국성인지예산네트워크 등 성주류화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전문기관과 전문가로부터 성주류화 정책의 모범사례를 추천받아, 자문위원회 심사를 거쳐 7개 권역에서 △성주류화 조례 △여성친화도시 △성별영향평가 및 성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