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2 (목)

  • 흐림동두천 -0.9℃
  • 흐림강릉 -0.7℃
  • 흐림서울 -0.4℃
  • 대전 2.2℃
  • 대구 3.0℃
  • 울산 2.7℃
  • 광주 4.6℃
  • 부산 4.4℃
  • 흐림고창 4.6℃
  • 제주 9.2℃
  • 흐림강화 -0.9℃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2.0℃
  • 흐림강진군 5.0℃
  • 흐림경주시 2.1℃
  • 흐림거제 5.4℃
기상청 제공

한국창작동요 100주년 기념음악회, '함께하는 동요'…1월 27일 미국 LA 'Zipper Concert Hall'에서 개최

1924년 최초의 창작동요 '까치까치 설날' 등
한국창작동요 100년을 이어온 자료를 수집하여 연대별로 연주곡목을 선정

(서울=미래일보) 서영순 기자 = '한국창작동요 100주년'을 기념하는 뜻깊은 음악회가 2024년 1월 27(토) 미국 로스엔젤레스 Zipper Concert Hall에서 열린다.

작곡가 윤극영이 방정환과 함께 어린이 문화 운동단체인 '색동회'를 조직하고 1924년 최초의 창작동요 '설날', '고드름', '반달'을 발표한지 올해로 100년이 되었다.

"까치까치 설날은 어저께고요/ 우리우리 설날은 오늘이래요
곱고 고운 댕기도 내가 드리고/ 새로 사온 신발도 내가 신어요" (윤극영 작사·작곡 '설날')

"푸른 하늘 은하수 하얀 쪽배엔/ 계수나무 한 나무 토끼 한 마리
돛대도 아니 달고 삿대도 없이/ 가기도 잘도 간다 서쪽 나라로" (윤극영 작사·작곡 ‘반달’)

"고드름 고드름 / 수정 고드름
고드름 따다가 / 발을 엮어서
각시방 영창에 / 달아 놓아요" (유지영 작사·윤극영 작곡 ‘고드름’)

이혜자 LA BONA Music 대표는   할아버지, 할머니 손자, 손녀 등 온 가족이 함께 즐겨 부르는 축제의 장이 되고 있다"며 "한국 문화의 얼이 담긴 동요로 뿌리 교육의 중요성을 재인식 하는 한편 미국에서 자라는 어린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기 위해 '한국창작동요 100주년 기념음악회' 함께하는 동요를 마련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날 음악회에는 ▲ WODC Koerean School Children’s Choir(지휘 양두석)은 1990년대에 작곡된 '윷놀이', '우주자전거', '꿀벌의 여행', '하늘나라 동화', '뚱보새', '네잎클로버', '노래는 빛이야' 등을 연주하고, ▲ 카마여성합창단(지휘 오위영)은 1940년대에 작곡된 동요 ‘어머님 은혜’, ‘우리나라 꽃’, ‘어린이날 노래’, ‘나란히 나란히’, ‘기찻길 옆’, ‘여름냇가’, ‘다람쥐’, ‘구슬비’, ‘고기잡이’를 연주한다.

이어 ▲ 골든콰이어(지휘 오위영)는 1950년대에 작곡된 동요 '금강산', '구두 발자국', '꼬마 눈사람', '바다', '나뭇잎배', '꽃밭에서', '이야기길', '과꽃'을 연주하고, 영엔젤스 합창단(지휘 최원현, 오정록)은 1960년대에 작곡된 동요 '골목길', '텔레비전', '솜사탕', ‘방울꽃’, '가을길', '겨울나무’, '엄마돼지 아기돼지', '예쁜 모자', '섬집 아기' 등을 연주한다.

또한 오윤서, 윤승화, 황준서, 김정현, 여하랑, 김유미 어린이의 독창과 객석과 함께 '고향의 봄', '둥글게 둥글게' 등 흥겨운 Sing along 시간도 갖는다.

한편, 2013년 3월부터 LA공립학교에서 이중 언어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동요로 배우는 한글교육'이란 제목으로 동요 지도를 하고 있는 이혜자 LA BONA Music 대표는 "이민 백주년이 넘어 한국의 얼과 문화를 고집하던 많은 어르신들이 세상을 떠나고 젊은 어머니들은 대학진학에 도움 되는 프로그램을 중시하는데 정서적인 면을 생각하며 동요수업을 하고 있다"며 "언제까지 이어질지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LA BONA Music과 Happy Village에서 준비한 이번 음악회를 통해 우리의 언어로 작곡된 동요지도에 온 힘을 기울여 오신 지휘자 선생님들의 수고로 미국에서 자라나고 있는 꿈나무들을 위해 한국정서가 담긴 뿌리교육의 열매가 모두의 가슴속에 성대하게 맺혀질 것이다"고 말했다.

sys2770@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포토리뷰


배너

사회

더보기
학교폭력 조사, 3월부터 전담조사관이 맡는다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다음 달부터 교사가 아닌 '학교폭력 전담조사관'이 학교폭력 사안 조사를 담당하게 된다. 또 '피해학생 지원 조력인(전담지원관)' 제도 신설로 피해학생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연계할 수 있을 전망이다. 교육부는 20일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학교폭력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 시행령(이하 학교폭력예방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심의·의결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정부는 자유롭고 공정하게 교육받을 권리를 침해하는 학교폭력에 엄정히 대처하고 피해학생을 더욱 두텁게 보호해 안전하고 정의로운 학교를 만들기 위한 '학교폭력 근절 종합대책'을 발표한 데 이어 국회와 협력해 종합대책 추진을 위한 학교폭력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 개정도 완료했다. 이번 학교폭력예방법 시행령 개정은 법률 개정에 따른 후속조치로, 지난해 12월에 발표한 학교폭력 사안처리 제도 개선 사항을 반영했다. 먼저, 교원의 과중한 학교폭력 업무 부담을 줄이고 사안처리 절차의 공정성과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교육감이 조사·상담 관련 전문가(학교폭력 전담조사관)를 활용해 사안조사를 실시할 수 있도록 하는 근거를 마련했다. 그동안 교원들이 사안조사를 담당해

정치

더보기
왕정순 서울시의원, 서울·인천권 '성평등정치, 불씨를 살리자!' 토론회 개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오는 22일(목) 서울시의회 의원회관 제2대회의실에서 '지방 성평등정치, 불씨를 살리자!'라는 주제로 서울·인천권 성주류화 정책 확산을 위한 공감토론회가 열린다. (사)한국여성정치연구소와 전국여성지방의원네트워크가 공동주최하고 주한미국대사관이 후원하는 이번 토론회는 서울시의회 왕정순 의원(관악2, 더불어민주당)이 좌장을 맡을 예정이며, 거버넌스 모델로서의 지방 성주류화 정책 모범사례를 공유하고 토론함으로써 지방에서 성평등 정치가 안착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지향점을 갖고 있다. 왕정순 서울시의원은 "아무쪼록 이번 토론회가 지방 성주류화 정책의 다양한 사례를 공유하고 확산시키는데 기여하길 바란다"며 "서울시의회가 그 과정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사)한국여성정치연구소는 2023년 7월 17일부터 8월 25일까지 전국 16개 성별영향평가센터, 전국여성지방의원네트워크,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전국성인지예산네트워크 등 성주류화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전문기관과 전문가로부터 성주류화 정책의 모범사례를 추천받아, 자문위원회 심사를 거쳐 7개 권역에서 △성주류화 조례 △여성친화도시 △성별영향평가 및 성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