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7 (금)

  • 흐림동두천 26.1℃
  • 구름많음강릉 25.7℃
  • 흐림서울 26.3℃
  • 구름많음대전 27.3℃
  • 구름많음대구 28.7℃
  • 구름많음울산 25.3℃
  • 구름많음광주 27.2℃
  • 구름많음부산 24.1℃
  • 구름많음고창 27.6℃
  • 구름많음제주 25.1℃
  • 흐림강화 23.4℃
  • 구름많음보은 26.0℃
  • 구름많음금산 26.2℃
  • 구름많음강진군 25.7℃
  • 구름많음경주시 30.0℃
  • 구름많음거제 24.4℃
기상청 제공

운현궁, '2023 함께 나누는 운현궁 뜰안의 가곡' 개최

깊어가는 가을, "소중한 사람들과 고궁에서 따뜻한 마음을 나누는 아름다운 가곡의 향연"

(서울=미래일보) 서영순 기자 = 운현궁(서울시 사적 제257호)에서 오는 11월 12일(일) 오후 2시~3시 30분 이로당에서 상명대학교 'Golden muse'의 소중한 사람들과 따뜻한 마음을 나누는 '2023 함께 나누는 운현궁 뜰안의 가곡' 음악회가 열린다.

2022년 한중수교 30주년을 맞이하여 처음 공연을 한 이후, 3회 째 이어지고 있는 이 공연은, 출연진 대부분이 상명대에서 석사, 박사를 수료한 중국인 성악가들로, 아름다운 한국가곡을 연주하여 한.중 양국 간의 문화교류 뿐만 아니라, 한국가곡의 세계화를 위해 크게 기여를 하고 있다

소프라노 유청은 '들꽃(김치경시, 신귀복 곡)', 메조소프라노 왕릉설은 '어느 날 내게 사랑이(다빈 김정주 시, 이안삼곡)', 소프라노 우시영은 '님이시여(주응규 시, 김성희 곡)', 소프라노 가일곤은 '님마중(이명숙 시, 한성훈 곡)'을 연주하고 이 네 명의 성악가가 중창으로 '마중(하림 시, 윤학준 곡)'을 연주한다.

지난 9월 돌체 열린음악회에서 정확한 한국어 딕션과 섬세한 감정표현으로 '월영교의 사랑(서영순 시, 이안삼 곡)'을 연주해 큰 박수를 받은 바 있는 소프라노 정설범은 이번 음악회에서 '봉정사(서영순 시, 성용원 곡)'를 연주하고, 또한 11월 돌체 열린음악회에서 '아리 아리랑(안정준 곡)'을 연주하는 소프라노 유효위는 이번 음악회에서 '자클린의 눈물(한상완 시, 김성희 곡)'을 연주하며, 소프라노 황아여는 '바다풍경(김재규 시, 신귀복 곡)'을, 메조소프라노 양준이는 '눈(김효근 시, 김효근 곡)'을 연주하고, 또한 이들 네 명의 성악가가 푸시킨의 시에 김효근이 곡을 붙인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를 중창으로 연주한다.

한국인 성악가인 소프라노 이은숙과, 소프라노 나보라는 각각 '눈물 꽃다발(전세원 시, 정덕기 곡)'과 '가을 들녘에 서서(최숙영 시, 이안삼 곡)'를 연주하며, 출연진 다함께 '가을의 노래(김효근 시·곡)'와 '나 하나 꽃피어(조동화 시, 윤학준 곡)'를 연주하며 김범준과 백경애가 피아노 반주를 맡는다.

이번 공연을 기획한 상명대학교 김지현 교수는 "이 공연을 통해서 한국가곡뿐 아니라 다른 문화들을 경험하며, 더 많은 문화 교류가 있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운현궁은 조선 제26대 임금인 고종의 생부인 흥선대원군의 저택으로서, 고종이 탄생하여 즉위하기 전 12살까지 살았던 잠저(潛邸)이기도 하며, 한국 근대사의 유적 중에서 대원군의 정치활동의 근거지로서 유서 깊은 곳이다.

공연문의는 운현궁 관리사무소로 하면 된다.

sys2770@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포토리뷰


배너

사회

더보기
한덕수 총리 "남북한 신뢰 회복될 때까지 '9.19 군사합의' 효력 정지"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는 4일 "오늘 국무회의에서는 남북한 상호 신뢰가 회복될 때까지 '9.19 군사합의' 전부의 효력을 정지하는 방안을 추진코자 한다"고 말했다. 이날 제25회 국무회의에서 한 총리는 "북한은 지난 5월 28일 오물 풍선을 살포한데 이어 29일부터 GPS 전파교란 공격을 자행했고, 우리 정부의 강력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30일에는 탄도미사일 18발을 발사했으며 지난 2일에는 오물 풍선 살포를 재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북한의 연이은 도발은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크게 위협함은 물론 한반도 평화를 심각하게 저해하는 행위"라고 규탄했다. 특히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며, 오물 풍선 살포 또한 정전협정을 명백히 위반하는 행위"라면서 "GPS 교란은 민간 선박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몰상식하고 저열한 행위"라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그러면서 "정부는 북한의 도발에 대해 긴급 NSC 상임위원회 등을 개최해 대응방안을 심도있게 논의한 바, 이미 유명무실화된 '9.19 군사합의'가 우리군의 대비태세에 많은 문제점을 초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이러한 조치는 우리 법이 규

정치

더보기
文 정부 출신 국회의원 22인, 9.19 군사합의 효력정지 강력 규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에 내정된 김영배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의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국회의원 22인은 5일, 정부의 9.19 군사합의 효력 정지 의결을 두고 "도무지 이해할 수도, 납득할 수도 없는 조치"라며 성명서를 발표했다. 정부는 4일 "이미 북한의 사실상 파기선언에 의해 유명무실화된 9.19 군사합의가 우리 군의 대비 태세에 많은 문제점을 초래하고 있다"고 밝히며 국무회의를 통해 9.19 남북군사합의 전부의 효력정지안을 심의, 의결했다. 이에 대한 후속조치로 같은 날 국방부는 브리핑을 통해 "그동안 제약받던 군사분계선·서북도서 모든 군사활동 복원하겠다"고도 밝혔다. 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의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국회의원들은 "남북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해도 모자랄 판에 정부 스스로 안전핀을 뽑아버리며 한반도 평화에 사망선고를 내렸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북한의 도발에 대해 규탄하면서도 "9.19 군사합의는 일정 구역의 군사운용을 통제해 우발적인 군사 충돌을 방지하고자 체결된 남북 간 최초 군비통제 합의서로서, 이를 정지하겠다는 것은 한반도를 언제나 전쟁이 일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