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7 (일)

  • 흐림동두천 27.8℃
  • 흐림강릉 31.9℃
  • 흐림서울 29.2℃
  • 흐림대전 29.1℃
  • 구름많음대구 30.2℃
  • 구름많음울산 29.3℃
  • 구름조금광주 28.6℃
  • 구름많음부산 28.0℃
  • 흐림고창 28.6℃
  • 구름조금제주 31.1℃
  • 흐림강화 27.5℃
  • 흐림보은 27.5℃
  • 흐림금산 25.0℃
  • 흐림강진군 28.1℃
  • 구름많음경주시 29.6℃
  • 구름많음거제 27.8℃
기상청 제공

[세계 명시 감상] 베트남 응웬 딘 땀(Nguyễn Đình Tâm) 시인의 '바다를 그리며(NHỚBIỂN)' 外 5편

한국, 루마니아, 네팔, 이탈리아, 러시아, 파키스탄, 인도 등 각국에서 소개

바다를 그리며

- 응웬 딘 땀 시인(Nhàthơ NGUYỄN ĐÌNH TÂM)
- 한국어 번역 : Dr. Dang Lam Giang(베트남 하이퐁작가협회 회원, 번역문학가)
  

적막을 깨고 내달리는 달콤한 뱃고동 소리
애틋한 그리움으로 광활한 바다에 내달으면
물결의 몸부림이 내 마음을 두드리고
파도는 돛대를 취하게 하네
바람소리 속삭이며 잠을 깨우면
한낮의 꿈이리니, 젖은 눈시울로 부르네
그대, 내 사랑이여

NHỚBIỂN

Trầm ấm còi tàu lan nhanh vào khoảng lặng
Nỗi nhớ cồn cào cuốn về phía Đại dương
Tiếng ì oạp vỗ vào tâm tưởng
Con sóng say, nghiêng ngả những cánh buồm
Thoảng nghe gió trở mình trong giấc ngủ
Cơn mê chiều ướt mắt gọi người thương


그대!

드디어 겨울이 지나갔다
나무 움이 트는 소리 속에
드디어 봄이 떨어졌다
복사꽃잎 휘날리는 것을 따라

드디어 여름이 끝났다
매미소리 점점 사그라든다

드디어 가을도 날아갔다
낙엽 지는 것을 따라

바다의 푸른빛만
한 없이 푸르구나

파도에 비친 내 그림자
무한 공간에 녹아든다.

EM Ạ

Rồi mùa đông cũng tan
Trong tiếng cây tách vỏ

Rồi mùa xuân cũng rơi
Theo cánh đào lả tả

Rồi mùa hạ cũng tắt
Trong tiếng ve nguội dần

Rồi mùa thu cũng bay
Theo lá vàng nức nở
Chỉ màu xanh biển cả
Xanh mãi tới vô cùng
Bóng mình soi trên sóng
Cùng vỗ vào mênh mông.


하숙집 구하기

나는 파도의 맨 위에 살아본 적 있지만
광활하게 나아가도 수평선까진 닿지 못했다.
나는 바닷새 날개에 머문 적도 있지만
열심히 날갯짓 하여도 넓은 바다를 다 건너지 못했다.
결국, 바다의 언어에 몸을 맡기어
시 속에 짠 소금 같은 인생을 바친다.

XIN TRỌ

Tôi đã trọ bao mái nhà của sóng
đi mênh mông mà chưa thấu chân trời
Tôi đã trọ bao cánh chim của biển
vỗ miệt mài mà chưa hết trùng khơi

Đành xin trọ vào ngữ ngôn của biển
viết câu thơ muối mặn dâng đời


불 곁에서

어머니! 어느새 연말이네요
저는 불꽃을 보며 앉아있어요
불꽃에 어머니의 그림자가 어른거려요
불은 솥을 태우면서
제 마음도 태워요

피어오르는 연기의 내음이
반쯩떡(베트남의 전통 떡)의 내음과 뒤섞여요

이 생에서
제 삶의 바다에 어머니의 마음이 파도쳐요
은백(銀白)의 머리건만 어머니의 사랑이 사무쳐요.

CANH LỬA

Cuối năm rồi, mẹ ơi!
Con ngồi canh lửa
Lửa bập bùng bóng mẹ
Lửa lẹm đáy nồi
Lựa lẹm rát lòng con

Khói hương trầm lẫn vào
hương bánh chưng

Suốt một đời
Con thì biển mà lòng mẹ sóng
Vỗ nhớ thương cho tới bạc đầu.


그 시절

백묵을 들었던 그 시절
푸른 바다에 머물던 그 시절
머리카락에 화약 냄새 가득하고
눈 속엔 태풍이 가득 찼던 그 시절에
수많은 침묵 속에서
얼마나 많은 소리를 내었던가
기쁨과 슬픔 속 햇볕을 쬐고
달빛과 함께 밤을 새웠다네.

MỘT THỜI

Một thời phấn trắng
Một thời sóng xanh
Tóc mùi thuốc súng
Mắt đầy bão dông
Bao nhiêu nốt lặng
Có nốt nào thăng
Buồn vui hong nắng
Thức cùng vầng trăng


갈매기의 말

자기 새끼를 높은 절벽에서 바다로 떨어뜨리는 어미는 없다.
사랑하는 새끼를 위해
갈매기 어미만 그렇게 할 뿐이다.
새끼는 둥지를 떠날 때가 되었으니
어미 품에 그만 기대거라.
어미의 눈가에 맺힌 눈물을 보지 말거라.
바다로 달려들어라
위험에 많이 빠지겠지만
그러나 넌 살아야한다.
넌 살 수 있으며
혼자서 살아나가야 한다
자신감과 용기는 본능과 같다
이것이 너의 유일한 환경이자
우리 바닷새들의 유일한 환경이다.
그곳엔 어민들이 살고
선원들도 살고 있으니
다들 우리와 좋은 친구가 될 것이다.
그들은 우리를 용맹한 전사처럼 환영하며
바다를 사랑한 만큼 너를 사랑해줄 것이다.
그곳에 자유로운 하늘도 있으니
너의 꿈과 갈망을 채워주리라.

자! 시작해라
날개를 펼쳐라
날갯짓을 해보 거라
그리고 나의 인생을 바닷새의 날개에 내맡기어라.

LỜI CỦA CHIM HẢI ÂU

Không có một loài nào tự đẩy con mình từ vách núi cao xuống biển
Con yêu thương
chỉ có mẹ Hải âu thôi
đã đến lúc mẹ phải đẩy con rời tổ ấm
con đừng rúc vào ngực mẹ
đừng nhìn vào ngấn ướt trong mắt mẹ
con phải lao xuống biển
có thể gặp vô vàn hiểm nguy
nhưng con phải sống
con sẽ sống
và con tự sống
đó là bản năng tự tin và dũng cảm
là môi trường sống duy nhất của con
của loài Hải âu chúng ta
nơi đó sẽ có những ngư dân
sẽ có những người thủy thủ
bạn tốt của chúng ta
họ sẽ chào đón con như những chiến binh quả cảm
họ sẽ yêu quý con bằng tình yêu biển cả
nơi đó có cả bầu trời tự do
thỏa niềm đam mê khao khát

Nào bắt đầu đi
tung cánh ra
đập cánh
Và tôi đặt cược đời mình theo những cánh Hải âu

■ 작가 소개

Nguyễn Đình Tâm 시인

1944년 7월 24일 베트남 응에안(Nghe An) 출생.
전)베트남 해양 대학교 교수.
베트남작가협회 회원
베트남 Kieu(시·소설) 학회 회원
하이풍문인협회 회원.

■ 문학상 수상

- 2015년, 베트남문인회 & 교통부 주관 문학 경연 대회 대상(장가 : 바다와 밤을 샌다)
- 2016년, 하이퐁 시 응꾸이엔 구  '1955년, 땅과 사람' 주제 경연 대회 대상
- 2017년, 하이퐁 전교사협회 '10년의 좋은 시' 경연 대회 대상
- 2018년, 나눔문학상(한국)
- 2019년, 국가 시 경연 '하이퐁 상승 열망' 주제 대상

■ 출판된 시집

- 1982년,  가을에 들어오는 파기 (하이퐁출판사)
- 2005년, 바다의 정 (문학인협회출판사)
- 2012년,  가을과 밤을 샌다 (문학인협회출판사)
- 2015년,  바다와 밤을 샌다 (항해출판사)
- 2017년,  바다 한때 (문학인협회출판사)
- 2018년,  보란 난주 (난의 한 종류) (문학인협회출판사)
- 2021년,  갈매기의 말 (문학인협회출판사)
- 2022년,  가을과 바다 (우키요토 출판사. 캐냐), (베트남어 & 영어)

이 외에도 여러 작품들이 한국, 루마니아, 네팔, 이탈리아, 러시아, 파키스탄, 인도, 세계작가협회 - AWW, 종합시집, 아시아문학 등 외국 문학잡지에 소개 되었다,

■ Nhàthơ NGUYỄN ĐÌNH TÂM

- Sinh ngày 24-7-1944 tại Thị xã Cửa Lò. Nghệ An.
- Nguyên giảng viên, Chủ nhiệm bộ môn :Động cơ - Thiết bị nhiệt" Trường Đại học Hàng hải Việt Nam.
- Hội viên Hội Nhà văn Việt Nam
-  Hội viên Hội Kiều học Việt Nam
-  Hội viên Hội Nhà văn Hải Phòng

■ Giải thưởng

- 2015, Giải nhất cuộc thi sáng tác văn học do Hội Nhà văn Việt Nam và Bộ GTVT tổ chức năm 2014-2015 kỉ niệm 70 năm ngành GTVT, với Trường ca 'Thức với biển'
- 2016, Giải nhất cuộc thi thơ '55 năm Đất và Người' Quận Ngô Quyền, Hải Phòng.
- 2017, Giải thưởng "Mười năm thơ hay" của Hội Cựu giáo chức Hải Phòng (2007-2017)
- 2018, Giải thưởng Văn Học Nanum, Hàn Quốc (Nanum literary award)
- 2019, Giải thưởng cuộc thi Thơ 'Hải Phòng Khát vọng vươn lên'

■ Tác phẩm Thơ đã xuất bản

- Sóng vào Thu(In chung 3 tác giả) - NXB Hải Phòng - 1982
- Tình biển - NXB Hội Nhà văn–2005
- Thức với mùa Thu - NXB Hội Nhà văn - 2012
- Thức với biển - NXB Hàng hải–2015
- Một thời biển cả - Thơ và trường ca - NXB Hội Nhà văn – 2017
- Lan Châu tím - NXB Hội Nhà văn - 2018
- Lời của chim Hải âu – NXB Hội Nhà văn - 2021
- "Mùa thu và Biển cả - Autumn and the Sea" (Thơ song ngữ Việt – Anh) – NXB Ukiyoto. Canada - 2022

* Nhiều tác phẩm thơ đựơc giới thiệu trên Tạp chí văn học nước ngoài: Hàn Quốc (Seoul, GwangJu, Jeju), Rumania, Italia, Nê Pan, Nga, Pakistan, Hy Lạp, Bắc Mỹ, Hợp tuyển Văn học Châu Á, Hiệp hội Nhà văn Thế giới (Association of World Witers - AWW)

i24@daum.net

배너
황희 문체부장관, 베이징서 '스포츠 외교' 행보 박차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민국 정부대표로 참석해 한국선수단을 격려하고 스포츠 외교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문체부에 따르면 황 장관은 지난 5일 개최국인 중국의 거우중원 국가체육총국 국장(체육장관)을 만나 베이징 올림픽이 세계적 감염병 유행으로 고통 받고 있는 세계인들에게 위로와 기쁨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거우중원 국장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국의 동계스포츠가 많이 발전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한국 선수단의 선전을 기원했다. 이 자리에서 황 장관은 "평창, 도쿄, 베이징으로 한,중,일 3국으로 이어지는 연속 올림픽이 동북아 평화, 번영의 계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면담에서 양국은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의 성공적인 대회를 위한 양국 간 협력 필요성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더불어 올해 항저우하계아시아경기대회를 계기로 남북체육교류가 진행될 수 있도록 상호 협력,지원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양국 장관은 올해 9월 한국에서 열리는 한·일·중 스포츠 장관 회의를 통해 스포츠 분야에서의 한·중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황 장관은 6일 세계도핑방


배너

포토리뷰


배너

사회

더보기
이정재‧정우성, '나눔도 함께'…희망브리지 아너스클럽 가입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영화계의 '절친'인 톱스타 이정재와 정우성이 선한 나눔 문화 확산에도 함께했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회장 송필호)는 배우 이정재와 정우성이 고액 기부자 모임인 '희망브리지 아너스클럽'에 가입했다고 3일 밝혔다. 희망브리지 아너스클럽은 부의 가치를 알고, 재난으로 고통받는 이웃들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그들의 곁을 든든하게 지키는 기부자들의 모임이다. 누적 기부금이 1억 원 이상인 기부자들이 가입 대상이다. 배우 송강호도 지난달 22일 희망브리지 아너스클럽에 가입한 바 있다. 정우성은 2003년부터 희망브리지와 인연을 맺었다. 당시 수재 의연금으로 1천만 원을 기부한 정우성은 2006년에도 수재 의연금 5천만 원을 기부했다. 2019년 강원산불 때 5천만 원, 지난 3월 동해안산불 때 1억 원 등 지금까지 2억 1천만 원을 희망브리지에 맡겼다. 이정재도 강원산불 때 5천만 원, 동해안산불 때 1억 원 등 1억5천만 원을 희망브리지를 통해 기부했다. 그동안 기부 사실이 널리 알려지기를 사양했던 두 사람은 나눔 문화 확산에 동참해달라는 희망브리지 요청에 희망브리지 아너스클럽 가입을 결심했다고 알려졌다. 이정재와 정우성

정치

더보기
LH 신혼희망타운 브랜드, "이제 입주자가 직접 정한다"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앞으로 신혼희망타운의 경우 한국토지주택공사(LH) 로고를 사용하지 않아도 되며 단지별 브랜드 단독 표기가 허용된다. 시공사 브랜드뿐만 아니라 입주자가 별도로 작명한 브랜드를 입주 시기와 연계해 단지별 적용 방안이 추진된다.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시흥갑)은 5일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로부터 신혼희망타운의 단지명을 입주자 의견에 따라 결정하는 내용의 개선방안을 보고 받았다고 밝혔다. 업무보고에 따르면 지난 27일 열린 LH 적극행정추진위원회에서 신혼희망타운 브랜드 표기 시, LH 로고와 명칭의 선택적 삭제방안 마련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입주자 또는 입주예정자들의 의견에 따라 단지별 브랜드만 단독 표기할 수 있게 된다. 특히 입주예정자들이 선정한 단지 명칭은 물론, 민간 시공사 브랜드명의 단독 표기도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방침은 향후 입주나 공급이 예정된 단지부터 적용되며, 이미 입주를 마친 단지에도 적용 가능할 전망이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도 신혼희망타운 단지명이 입주자들의 의견과 수요에 따라 결정되어야 한다는 지적이 이어져왔다. 문정복 의원은 "신혼희망타운 입주들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