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동두천 26.7℃
  • 흐림강릉 30.8℃
  • 흐림서울 27.6℃
  • 흐림대전 28.9℃
  • 구름많음대구 30.0℃
  • 구름많음울산 27.6℃
  • 흐림광주 28.3℃
  • 흐림부산 23.9℃
  • 구름많음고창 28.4℃
  • 구름많음제주 30.9℃
  • 흐림강화 26.1℃
  • 흐림보은 27.7℃
  • 흐림금산 28.8℃
  • 흐림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28.2℃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더불어민주당 동희영 광주시장 후보, 주임록 광주시의원 후보, "광주시 송정동 군부대 이전 추진"

당선 즉시 광주시 송정동 1101공병단 이전 추진

(광주=미래일보) 이정인 기자 = 6.1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동희영 경기도 광주시장 후보와 주임록 광주시의원 후보는 27일 '광주시 군부대 이전 추진'이라는 공약을 발표했다.

동희영 광주시장 후보와 주임록(가선거구) 시의원 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송정동에 위치한 군부대를 이전하겠다고 공약했다.

현재 송정동에는 1101공병단이 위치해 있다. 1950년대 들어선 송정동 공병단의 경우, 사격이 이뤄지는 부대 특성상 주변 학교 및 주택가로부터 소음 민원이 끊임없이 발생하는 실정이다. 또한 군부대가 역세권 등 도심에 위치해 있어 도시발전에 저해요인이 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동희영·주임록 후보는 "광주시 군부대 이전사업은 광주시민들의 오래된 숙원사업으로, 광주시내에 있는 군부대는 도심외곽으로 이전해야 한다"면서  "당선 즉시 군부대 이전 절차를 국방부와 협의·추진하겠다"고 밝혔다.

engomvt@naver.com
배너
지인들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소환... '박원순을 기억하다'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민선 8기 지방정부 출범을 눈앞에 둔 시점에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추모하는 책이 출간됐다. 이 책 '박원순을 기억하다'- 부제 : 벗들의 기억으로 그려낸 인간 박원순 이야기는 박 시장의 삶 속에 다양한 인연을 갖고 있는 지인 21명의 추억담을 모은 책이다. 애초 2020년 가을부터 기획이 시작되었으나 서울시장 보궐선거 등 이유로 출판 시기가 조정되며 우여곡절을 겪다 6월 24일 비로서 세상의 빛을 보게 되었다. 27일부터 일반 서점에서도 구매가 가능하다. 이 책은 박원순. 이름 그대로 '으뜸 순박남'이던 그를 잊지 않고 오래 기억하고자 하는 벗들이 모여 그의 삶을 그려냈다. 고향 창녕의 순박한 시골 소년 시절, 판검사의 꿈을 키우던 경기고 학창시절,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인권변호사의 길을 걷던 시절, 참여연대, 아름다운재단, 아름다운가게, 희망제작소 등을 잇따라 설립하며 활동했던 사회운동가 시절, 10년간 서울시정 혁신을 외치며 앞장서서 이끌어간 서울시장 시절까지 박원순의 65년 인생 역정을 시계열에 따라 8개 장면으로 나누어 친구 또는 선·후배 동료들의 기억에 담긴 그를 소환한다. 박원순은 인권변호사로, 시민운동가로,
황희 문체부장관, 베이징서 '스포츠 외교' 행보 박차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민국 정부대표로 참석해 한국선수단을 격려하고 스포츠 외교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문체부에 따르면 황 장관은 지난 5일 개최국인 중국의 거우중원 국가체육총국 국장(체육장관)을 만나 베이징 올림픽이 세계적 감염병 유행으로 고통 받고 있는 세계인들에게 위로와 기쁨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거우중원 국장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국의 동계스포츠가 많이 발전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한국 선수단의 선전을 기원했다. 이 자리에서 황 장관은 "평창, 도쿄, 베이징으로 한,중,일 3국으로 이어지는 연속 올림픽이 동북아 평화, 번영의 계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면담에서 양국은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의 성공적인 대회를 위한 양국 간 협력 필요성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더불어 올해 항저우하계아시아경기대회를 계기로 남북체육교류가 진행될 수 있도록 상호 협력,지원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양국 장관은 올해 9월 한국에서 열리는 한·일·중 스포츠 장관 회의를 통해 스포츠 분야에서의 한·중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황 장관은 6일 세계도핑방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신영대 의원, "지방의원, 임기 말 외유성 연수 국민 눈높이 맞지 않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신영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전북 군산)이 27일 KBS전주 제1라디오 '패트롤 전북'에서 일부 전북 도의원의 외유성 출장에 대해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더불어 지난 지방선거에서 전북지역 무투표 당선자가 증가하는 것에 대해 "정당과 후보의 노력이 동시에 필요하다"며 "정당공천제 폐지는 정치적 약자들의 의회 진출 기여 등 순기능이 있기 때문에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근 일부 전북 도의원들의 외유성 연수 논란에 대해 신 의원은 "연수는 의원들의 역량을 제고하고 새롭게 의회를 열어가는 과정으로서 의미가 있지만 타 지방 사례를 보아도 임기가 마무리 된 시점에서 연수는 많지 않다"며 "물론 의회를 마치는 종료시점에 '평가' 차원에서 연수가 필요할 수 있지만 과연 도민의 세금이 그 연구, 평가 등을 진행하는 데 적합한지 재고할 필요가 있다"며 신중한 행동을 촉구했다. 신 의원은 이어 지난 지방선거와 관련해 "전북지역에서 무투표 당선자가 증가하는 문제와 정당공천제 폐지에 대한 질의가 이어졌다"며 전북에서 무투표 당선자가 증가하는 것과 관련해 과거 전북에서 미래한국당 정운천 의원이, 순천에서 국민의힘 이정현 의원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