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7 (금)

  • 구름많음동두천 25.8℃
  • 흐림강릉 21.5℃
  • 맑음서울 25.0℃
  • 맑음대전 28.1℃
  • 맑음대구 28.8℃
  • 맑음울산 29.1℃
  • 맑음광주 27.8℃
  • 맑음부산 25.5℃
  • 맑음고창 24.8℃
  • 맑음제주 26.6℃
  • 맑음강화 19.4℃
  • 맑음보은 25.2℃
  • 맑음금산 25.5℃
  • 맑음강진군 26.3℃
  • 구름조금경주시 29.3℃
  • 구름조금거제 25.7℃
기상청 제공

국제

세계여행관광협의회, 'WTTC 글로벌 서밋' 오는 4월 필리핀 마닐라에서 개최

오는 4월 20일부터 22일까지, 전세계 여행 업계리더 및 각국 정부 대표단 등 참가
메트로 마닐라에서 개최, 전세계 청중들은 가상으로 참여 가능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세계여행관광협의회(WTTC: World Travel & Tourism Council)는 오는 4월 20일부터 22일까지 제21차 글로벌 서밋 행사가 필리핀 마닐라에서 개최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번총회에는 전 세계 여행 업계 리더 및 각국 정부 대표단들이 참가할 예정이다.

줄리아 심슨(Julia Simpson) WTTCCEO는 "최근 세계 각국이 여행을 위해 국경을 열기 시작하였고, 이에 맞춰 일정을 몇 주 조정하기로 결정했다"며 “이번 총회에 더 많은 국제 참가자들이 함께 할 수 있을 것이며, 코로나 이후 경제 회복 시기에 관광산업을 발전시키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WTTC 글로벌 서밋은 가장 영향력 있는 여행 및 관광 행사이다"며 "전세계 여행을 안전하게 회복시키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기 위해 회원사, 여행업계 리더, 주요 정부 대표들이 마닐라에 함께 모이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베르나데트 로물로-푸얏(Bernadette Romulo-Puyat) 필리핀 관광부 장관은 "이번 WTTC 글로벌 서밋은 필리핀이 해외 여행객들과 국경 개방을 위해 준비한 것들을 보여주는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관광은 항상 우리에게 무한한 기회를 제공해 왔기에, 팬데믹 가운데 국경을 재개하는 것은 관광업에 근무하는 수백만 종사자들의 생계를 유지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행사가 뉴노멀 시대 속 관광업계가 가져야 할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기대감을 표했다.

한편, 이번 WTTC 글로벌 서밋 행사는 메트로 마닐라에서 개최되며, 전세계 청중들은 가상으로도 참여 가능하다.

주요 연사 등 추가적인 정보는 추후에 발표될 예정이며, 본 행사와 관련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공식 웹사이트 (https://wttc.org/About/Events-Webinars/Global-Summit)를 방문하면 된다.

i24@daum.net
배너
문화체육관광부-지역문화진흥원, 5월 가족과 함께 즐기는 ‘문화가 있는 날’ 진행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와 지역문화진흥원이 매달 마지막 수요일이 포함된 주에 국민이 일상에서 문화를 더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문화가 있는 날' 주간을 운영하고 있다. 해당 주간에는 문화 시설 할인, 무료 관람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 세대를 넘어 공감하는 열정의 무대, 문화가 있는 날 '실버마이크' 가정의 달을 맞아 5월 문화가 있는 날 주간(5월 23일~5월 29일)에는 가족들이 함께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다채롭게 추진된다. 특히 만 60세 이상 실버 세대의 주체적 문화 활동을 장려하는 세대 맞춤형 사업 '실버마이크'의 첫 공연이 진행된다. 올해 선정된 103개 팀이 이번 5월부터 11월까지 매월 문화가 있는 날 주간, 공감과 소통의 공연으로 전 국민의 일상에 찾아갈 예정이다. 이 밖에도 △총 502개 팀(1548명)의 청년 예술가들이 참여하는 '청춘마이크' △지역 주민이 주체적으로 만들고, 즐기는 '지역문화콘텐츠' 사업 △지역별 특성과 수요에 따라 기획된 '생활 속 문화활동' 사업 등 국민의 일상을 더 풍족하게 할 문화가 있는 날 기획 사업들이 5월 문화가 있는 날을 계기로 전국 곳곳에서 시작된다. ◇ 가정의 달, 남녀노
황희 문체부장관, 베이징서 '스포츠 외교' 행보 박차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민국 정부대표로 참석해 한국선수단을 격려하고 스포츠 외교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문체부에 따르면 황 장관은 지난 5일 개최국인 중국의 거우중원 국가체육총국 국장(체육장관)을 만나 베이징 올림픽이 세계적 감염병 유행으로 고통 받고 있는 세계인들에게 위로와 기쁨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거우중원 국장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국의 동계스포츠가 많이 발전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한국 선수단의 선전을 기원했다. 이 자리에서 황 장관은 "평창, 도쿄, 베이징으로 한,중,일 3국으로 이어지는 연속 올림픽이 동북아 평화, 번영의 계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면담에서 양국은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의 성공적인 대회를 위한 양국 간 협력 필요성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더불어 올해 항저우하계아시아경기대회를 계기로 남북체육교류가 진행될 수 있도록 상호 협력,지원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양국 장관은 올해 9월 한국에서 열리는 한·일·중 스포츠 장관 회의를 통해 스포츠 분야에서의 한·중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황 장관은 6일 세계도핑방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