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6 (토)

  • 구름많음동두천 24.2℃
  • 흐림강릉 32.3℃
  • 서울 25.3℃
  • 흐림대전 28.3℃
  • 구름많음대구 28.0℃
  • 흐림울산 27.4℃
  • 흐림광주 27.0℃
  • 구름많음부산 25.0℃
  • 구름많음고창 27.4℃
  • 구름많음제주 30.2℃
  • 구름많음강화 22.7℃
  • 구름많음보은 28.6℃
  • 구름많음금산 28.8℃
  • 구름많음강진군 27.3℃
  • 흐림경주시 27.9℃
  • 구름많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국제

세계여행관광협의회, 'WTTC 글로벌 서밋' 오는 4월 필리핀 마닐라에서 개최

오는 4월 20일부터 22일까지, 전세계 여행 업계리더 및 각국 정부 대표단 등 참가
메트로 마닐라에서 개최, 전세계 청중들은 가상으로 참여 가능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세계여행관광협의회(WTTC: World Travel & Tourism Council)는 오는 4월 20일부터 22일까지 제21차 글로벌 서밋 행사가 필리핀 마닐라에서 개최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번총회에는 전 세계 여행 업계 리더 및 각국 정부 대표단들이 참가할 예정이다.

줄리아 심슨(Julia Simpson) WTTCCEO는 "최근 세계 각국이 여행을 위해 국경을 열기 시작하였고, 이에 맞춰 일정을 몇 주 조정하기로 결정했다"며 “이번 총회에 더 많은 국제 참가자들이 함께 할 수 있을 것이며, 코로나 이후 경제 회복 시기에 관광산업을 발전시키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WTTC 글로벌 서밋은 가장 영향력 있는 여행 및 관광 행사이다"며 "전세계 여행을 안전하게 회복시키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기 위해 회원사, 여행업계 리더, 주요 정부 대표들이 마닐라에 함께 모이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베르나데트 로물로-푸얏(Bernadette Romulo-Puyat) 필리핀 관광부 장관은 "이번 WTTC 글로벌 서밋은 필리핀이 해외 여행객들과 국경 개방을 위해 준비한 것들을 보여주는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관광은 항상 우리에게 무한한 기회를 제공해 왔기에, 팬데믹 가운데 국경을 재개하는 것은 관광업에 근무하는 수백만 종사자들의 생계를 유지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행사가 뉴노멀 시대 속 관광업계가 가져야 할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기대감을 표했다.

한편, 이번 WTTC 글로벌 서밋 행사는 메트로 마닐라에서 개최되며, 전세계 청중들은 가상으로도 참여 가능하다.

주요 연사 등 추가적인 정보는 추후에 발표될 예정이며, 본 행사와 관련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공식 웹사이트 (https://wttc.org/About/Events-Webinars/Global-Summit)를 방문하면 된다.

i24@daum.net
배너
존엄사에 대한 스물세 번의 대화 담은 다이앤 렘의 '나의 때가 오면' 국내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워싱턴 포스트가 '죽을 권리에 대한 논쟁에서 가장 저명하고 핵심적인 인물'이라 평한 미국 유명 방송인 다이앤 렘의 저서 '나의 때가 오면'이 문예출판사에서 출간됐다. 다이앤 렘은 전국 공영 라디오 방송국 NPR에서 1979년부터 2016년까지 40여 년에 걸쳐 자신의 이름을 건 쇼를 진행한 전문 방송인이다. 이 라디오 쇼에서 다이앤 렘은 상대를 존중하며 깊은 대화를 이끌어내는 탁월한 인터뷰 능력을 인정받으며 300만 명의 청취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고, 그 결실로 방송계의 퓰리처상이라 불리는 피바디상을 수상했다. 2014년 다이앤 렘은 파킨슨병을 앓고 있던 남편이 열흘간 자발적인 섭식 중단으로 생을 마감하는 사건을 겪는다. 이 사건은 미국에서도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고, 이후 다이앤은 존엄하게 죽을 권리를 옹호하기 위해 왕성한 활동을 이어갔다. '나의 때가 오면' 역시 존엄한 죽음을 선택할 권리를 알리고, 사람들이 더 자유롭게 죽음에 대해 논의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쓰였다. 다이앤 렘은 존엄사를 주제로 여러 인물과 나눈 대화 내용을 '나의 때가 오면'에 고스란히 담았다. 존엄사를 택한 환자와 그 가족, 의사와 간호사, 호스피스


배너
배너

포토리뷰


배너

사회

더보기
'너머서울' 등 시민사회단체, "오세훈 서울시장은 인권과 공공성을 훼손하고 '약자팔이'와 난개발에 몰두하는 불통행정 멈춰라"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 민선8기 임기 절반이 지나는 7월 1일을 전후해 서울시정과 서울시의회 의정을 모니터링하고 관련 현안에 대응해온 시민사회단체 등이 오세훈 서울시장을 향해 "인권과 공공성 훼손, '약자팔이'와 난개발에 몰두하는 불통행정을 당장 멈추라"고 촉구했다. 너머서울, 서울민중행동, 서울와치, 서울풀뿌리시민사회네트워크, 서울복지시민연대, 민주노총 서울본부, 서사원공대위, 용산정비창공대위, 혁신파크공공성을위한서울네트워크 등 시민단체는 1일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세훈 서울시정에 대한 중간평가 입장을 발표하고 공익감사를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특히 오세훈 서울시정에 대해 "약자를 들러리 세울 뿐 아니라 인권과 공공성을 훼손해 오히려 약자를 양산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단체는 이어 "오세훈 서울시정의 가장 두드러진 특징은 인권과 공공성 훼손으로 인한 '약자 양산'이다"며 "보건의료와 재난방재 예산은 반토막 내고 시립병원 정상화는 외면한 채 의료취약계층 지원과 생명·안전을 이야기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또 "공공 돌봄기관인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을 없애고 최저임금보다 낮은 인건비로 외국인 돌봄인력을 도입하자며, 노동권과

정치

더보기
한-룩셈부르크 외교장관 조찬 회담…한-룩셈부르크 간 교류와 협력 강화 기대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조태열 외교장관은 3일 자비에 베텔(Xavier Bettel) 룩셈부르크 부총리 겸 외교통상부 장관과 조찬 회담을 갖고, 양국관계, 국제 무대 협력, 지역 정세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의견을 교환했다. 조 장관은 베텔 외교장관의 이번 방한 계기에 주한 룩셈부르크대사관이 공식 개관된 것을 축하하면서, 우리 정부도 주룩셈부르크 대사관 개설을 준비 중이라고 하고, 양국간 상주 공관 상호 개설로 한-룩셈부르크 간 교류와 협력이 한층 강화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아울러, 조 장관이 한국전 참전국이자 가치 공유국인 룩셈부르크와 지난 60여년간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발전시켜온 점을 평가하고, 특히 룩셈부르크가 인구 대비 최대 파병국이라는 점을 강조한 데 대해, 베텔 장관은 윤석열 대통령 및 조태열 외교장관이 룩셈부르크를 방문한다면 룩셈부르크 참전용사 및 가족들에게 기쁜 소식이 될 것이라고 하였다. 베텔 장관은 "룩셈부르크가 주요 경제국이자 첨단 과학기술 선진국인 한국과의 협력을 늘 중시해 왔다"면서, "특히 한국기업의 룩셈부르크 진출 및 투자 확대, 방산, 의료기술 분야 등에서 양국간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