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4 (토)

  • 맑음동두천 3.7℃
  • 맑음강릉 8.0℃
  • 맑음서울 3.5℃
  • 맑음대전 5.3℃
  • 맑음대구 9.0℃
  • 맑음울산 9.2℃
  • 구름조금광주 10.2℃
  • 맑음부산 8.8℃
  • 구름조금고창 11.2℃
  • 구름조금제주 14.4℃
  • 맑음강화 6.7℃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3.9℃
  • 구름조금강진군 12.3℃
  • 맑음경주시 8.9℃
  • 맑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영남

울산 33층짜리 주상복합 건물서 큰불…주민 수백 명 긴급대피

8일 밤 11시 44분 인근 6개 소방관서 총동원해 '대응 2단계를 발령, 화재 진압

URL복사
(울산=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울산의 33층짜리 주상복합아파트 '삼환아르누보'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주민 90여 명이 병원에 긴급 이송됐다.

주민 대부분이 대피한 상황이지만, 화재 현장에 강풍이 불면서 여전히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울산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8일 오후 11시 7분께 시작된 불은 발화 당시에는 강한 바람과 건물 마감재 등을 타고 외벽 위아래로 번졌다. 이날 밤 11시 44분 인근 6개 소방관서 총동원해 '대응 2단계를 발령, 화재 진압에 나서 큰 불길은 약 2시간 만에 잡혔지만, 완전 진화엔 시간이 걸리고 있다.

울산소방본부는 화재 발생 이후 피난 층과 옥상 등지로 대피해 있던 주민 54명을 구조했다. 구조된 사람 중 일부와 자력으로 대피한 주민 등 90여 명이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은 모두 연기를 마시거나 찰과상을 입는 등 비교적 가볍게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로 아파트를 나온 이재민들은 울산시가 마련한 남구의 한 스타즈호텔로 이동해 밤을 보냈다.

불이 난 건물은 지하 2층∼지상 33층, 전체 면적 3만1210㎡ 규모다.

127가구에 평소 380여 명이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식당 등 상가도 입주해 있다.

울산소방본부는 "에어컨 실외기에서 불이 났다"는 최초신고를 받고 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KTX를 타고 이날 오전 8시쯤 화재 현장을 방문해 상황을 점검한다.

chu7142@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이수진 의원 "감사원 월성1호기 경제성 평가…애당초 '안전유지비용' 빠진 반쪽짜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이수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동작을)은 22일 종합 국정감사에서, 월성1호기 조기폐쇄결정에 대한 감사원 감사결과가 노후원전의 안전유지비용을 고려하지 않은 채 수익성에만 매몰된 반쪽짜리 경제성 평가였다고 주장했다. 국내 두 번째 원전이자 첫 중수로 원전인 월성1호기는 1983년 4월 상업운전을 개시한 당시부터 안전성 문제가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1988년과 1994년에는 배관의 미세구멍과 냉각재 밸브 고장으로 중수가 누출돼 원자로가 정지되는 사고가 발생했고, 2009년에는 사용후 핵연료봉 이송 과정에서 방사능이 누출되는 등 수십 건의 안전사고들이 발생해왔다. 2016년 경주 일대의 5.8 규모의 강진이 발생했을 때에는 월성2~4호기보다 지진에 취약한 것으로 밝혀져 안전성 논란이 증폭됐고, 2019년에는 원자로 건물 부벽의 콘크리트 결함과 사용후핵연료 저장소에서 차수막(저장소 벽에 둘러진 방사능 오염수 차단막) 손상까지 발견되어,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의해 최종 영구정지 결정이 내려졌다. 월성 1호기는 최초 건설 당시 기술부족으로 다른 최신 원전들에 비해 기초적인 안전시설이 미비했던 것으로 드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