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8.4℃
  • 구름많음강릉 18.5℃
  • 구름조금서울 20.4℃
  • 구름조금대전 21.2℃
  • 구름조금대구 19.5℃
  • 흐림울산 19.6℃
  • 구름조금광주 21.2℃
  • 흐림부산 20.7℃
  • 구름조금고창 18.3℃
  • 흐림제주 21.4℃
  • 구름많음강화 19.3℃
  • 구름조금보은 15.3℃
  • 구름많음금산 20.4℃
  • 구름많음강진군 19.4℃
  • 구름많음경주시 18.7℃
  • 구름많음거제 21.2℃
기상청 제공

중앙아시아 상공회의소, '국제투자포럼2020(아리랑 아시아) 기업 유치 설명회와 발대식' 동시 진행

9월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세미나실에서 개최
20개 주요 업체 및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수출자문단 회장 등 관계자 대거 참석 예정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중앙아시아 상공회의소(Central Asian Chamber of Commerce, 회장 정진영)는 한국을 포함한 세계 우수한 기술을 가진 기업들을 중앙아시아로 유치시키기 위해 오는 9월 15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발대식을 갖는다고 14일 밝혔다.

중앙아시아 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중앙아시아 상공회의소는 현재 중앙아시아의 발전을 위해서 먼저 카자흐스탄을 시작으로 투자유치를 진행하여 많은 기업들을 참여시키기 위해, 그 참여하는 기업들에게 중앙아시아에서 적응하고 사업 진행을 할 수 있도록 투자금액을 지원 해주는 것을 목적으로 카자흐스탄에 만들어진 기구이다.

현재 이 기구는 '카자흐스탄 앤 코리아(Kazakhstan and Korea)'라는 이름을 가진 법인 형태로 카자흐스탄의 국가 정부기관인 ‘카자흐 인베스트’와의 공식 업무 공동 진행 협약이 되어 있으며, 11월 11일 정식 기구 발대식을 하게 된다.

이 기구의 사업을 일환으로 글로벌 기업을 유치하기 위하여 한국에 중앙아시아 상공회의소 한국 본부를 설립하게 되어, 국제투자포럼2020(아리랑 아시아) 기업 유치 설명회와 발대식을 동시에 진행하게 된다.

이번 포럼에는 카자흐스탄으로 진출하고 싶은 회사가 20개 업체가 참석하며,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수출 자문 단 회장, 총무와 FTA수출컨설팅협의회 회장, 사무국장이 같이 참석하여 해외 비즈니스에 대한 의견을 나누게 된다.

거기에 발맞추어 카자흐스탄에서 대사가 축하 인사를 시작으로 참사관이 카자흐스탄의 미래 10년의 과제에 대해서 소개하게 되며, 이번 공동으로 주최하는 '카자흐 인베스트(KAZAKH INVEST)'의 부회장인 마랏이 카자흐스탄이 개발 중인 우수한 사업들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이 만들어진다.

이 모든 카자흐스탄의 정보를 바탕으로 중앙아시아 상공회의소 기업유치 위원장인 김정주 위원장이 기업들의 카자흐스탄 진출의 방법 및 구조를 설명하게 되며, 이어 중앙아시아 상공회의소 총 대표인 정진영 회장이 금융 투자 진행의 구조를 설명하게 된다.

이어 참여 기업들의 브리핑 시간, 그리고 그 브리핑을 듣고 상공회 기업평가 위원인 여인구 위원장이 평가 방향에 대해서 조금은 적나라한 평가가 이루어지게 된다. 한마디로 실질 투자 심사가 즉석에서 진행되는 것이다.

새로운 블루오션으로 부상하고 있는 중앙아시아, 그리고 그 시작을 알리는 카자흐스탄의 진출을 위한 국제투자포럼2020(아리랑 아시아)이 한국에서 생동감 넘치는 교류의 장이 펼쳐질 것이다.

이번 이 행사를 통해 선정된 기업은 바로 11월에 현지답사를 통해서 투자은행 및 투자회사와 직접 미팅을 하게 되며, 그 현장에서 투자가 이루어지는 쾌거를 만끽하게 되는 기업이 나오게 되는 것이다.

정진영 중앙아시아 상공회의소 회장은 이번 '국제투자포럼2020(아리랑 아시아) 기업 유치 설명회와 발대식'과 관련, "저희 '중앙아시아 상공회의소' 기구는 한국의 기업이나 우수한 상품, 문화 컨텐츠 등을 중앙아시아 특히 카자흐스탄을 중심으로 진출시켜 양 국의 교류를 이어 나가는 것은 물론, 기업들의 발전을 도모하는 역할을 하는 한국의 경제, 문화 협력 교류 기관"이라며 "2017년부터 카자흐스탄으로 진출하여 여러가지 경험을 바탕으로 기업들이 이 나라로 진출하기 위한 기본 요건들을 갖추게 되었고, 카자흐스탄 정부기관인 카자흐 인베스트(KAZAKH INVEST)와의 업무 협약을 통해 더욱 안전한 기업 진출의 발판을 마련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이어 "전 세계에 있는 많은 바이어들과 제조회사, 투자 회사들은 늘 블루오션(Blue Oceans)을 찾아 개척의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며 ”이에 저희 ‘중앙아시아 상공회의소’는 이 클라이언트들이 만족할 만한 무궁무진한 시장성을 확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아무리 좋은 아이템과 그 사업을 수행할 자본금이 뒷받침되어 진다해도 그 사업이 준비되는 과정부터 리스크를 줄이거나, 사업의 스타트 업 시간에 막상 브랜드 이미지를 알리는데 시간을 허비하여 본격적인 괴도에는 들어가 보지 못하고 도산하는 기업들이 많이 있다"며 "해외 투자에서 뼈아픈 실패와 그 상처를 가지고 있는 저희는 이제 어떻게 사업을 펼쳐야 그 리스크를 없애고 성공 할 수 있는지를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계속해서 "저희 '중앙아시아 상공회의소' 기구는 이런 모든 혜택을 카자흐스탄으로부터 받아와서 한국의 참여 기업과 공유하며, 컨설팅과 마케팅까지 담당하게 될 것"이라며 "한국의 발전 가능성 높은 기업들의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이미 중앙아시아 상공회의소는 3개 기업에 투자를 확정 짓고 있으며, 추가로 더 많은 기업이 투자를 받아 우선 카자흐스탄으로 사업 영역을 펼쳐 가길 바라고 있다"며 "그리고 적극적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고 약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그러면서 "국내에서는 더불어 한국은행, 농협을 포함하여 각 지자체 등 여러 기관에서도 추이를 지켜보며, 행사에도 참석하여 참관하겠다고 전해왔다"며 "오는 15일 펼쳐질 첫 투자유치 포럼에서 새로운 실크로드를 통해 블루오션에 닿을 수 있는 길이 열리길 기대해본다"고 덧붙였다.

i24@daum.net
배너
한글세계화운동연합, 재외동포 청소년 대상…'제1회 세계한글쓰기대전 공모'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재외동포 청소년의 한글(한국어) 습득과 한글문학소질계발을 위한 '제1회 세계한글쓰기대전 공모'전이 열리고 있다. 한글세계화운동연합(오양심 이사장)과 일본본부(이훈우 본부장)가 지난 9월 7일부터 10월 9일까지 한 달간 공모하는 '제1회 세계한글글쓰기대전'은 재외동포(다문화 포함)청소년들의 한글(한국어)습득으로, 한글문학의 소질을 계발시키기 위해서 실시하는 것. 또 이를 통해 한글로 세계 문화강국 만들기는 물론 우리 국민의 재외동포(다문화)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공모는 ▲운문부문은 시, 시조(자유) ▲산문부문은 생활문, 에세이, 논설문 등이다. ▲한글과 관련된 체험, 효도와 관련된 체험, 한글(한국어)바로쓰기, 한글사랑(제목은 주제와 관련하여 자유롭게 정함)이다. 운문은 자유이고, 산문은 200자 원고지 10매 내외 또는 A4 12p 2매 이내 분량이다. 대상은 재외동포(다문화 포함) 초등학생, 중학생, 고등학생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한국의 다문화 가정도 응모 가능하다. 문단의 중진작가와 국어교사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통해 부문별 대상(세종대왕상), 최우수상(훈민정음상), 우수상(우리글 한글상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평촌 지역주택조합' 임시총회, 비대위측 간의 대치…부상자 속출 (안양=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안양시 동안구 평촌동 일원에 공동주택 신축을 위해 설립된 평촌동 지역주택조합(이하 '지역주택조합') 제2차 임시총회가 극심한 혼란 속에 조합 측과 비대위측 간의 대치상황이 이어졌다. 지역주택조합은 코로나19 집단감염 위험으로 인한 집합금지 행정명령에도 불구하고 23일 오전 11시 조합 매입토지에서 임시총회를 강행했다. 이날 임시총회는 150여명이 동원된 비대위측이 격렬하게 반대하는 가운데 위태로운 대치상황을 이어가다 이들이 임시총회장으로 물리적으로 진입하면서 강하게 충돌했다. 이 과정에서 몇몇 조합원이 쓰러지면서 119 구급대에 의해 실려 가고 경찰 1개 중대가 더 이상의 물리적 충돌을 막기 위해 양측을 갈라놓았다. 지역주택조합은 이날 비대위측의 반발을 예상한 후 서면결의서만으로 안건을 통과시키려고 했다. 실제 이날 비대위측이 확보한 임시총회 시나리오에 따르면 재적조합원 453명 중 서면결의서 참석 356명 가운데 찬성은 183명 반대는 158명 무효가 15명이라고 기록되어 있었다. 문제는 밀봉된 서면결의서가 조합원들 앞에서 공개적으로 개봉된 후 집계되기도 전에 이 같은 시나리오 문건이 확인되면서 비대위측은 조작 의혹을 제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