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9 (수)

  • 흐림동두천 22.6℃
  • 흐림강릉 21.0℃
  • 서울 22.7℃
  • 대전 22.5℃
  • 박무대구 23.0℃
  • 박무울산 23.6℃
  • 광주 23.2℃
  • 박무부산 24.5℃
  • 흐림고창 24.2℃
  • 구름많음제주 29.2℃
  • 흐림강화 23.3℃
  • 흐림보은 22.2℃
  • 흐림금산 23.6℃
  • 흐림강진군 26.4℃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5.8℃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송영길 "이영훈ㆍ류석춘 등 역사왜곡 행위 엄벌해야"

위안부ㆍ강제징용 피해자, '반일종족주의와의 투쟁' 집필진 등 명예훼손 고소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2일 "'반일종적주의와의 투쟁'의 집필진인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 및 류석춘 연세대 교수 등의 역사왜곡에 대해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영길 위원장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 열린 위안부.강제징용피해자들의 '반인종족주의와의 투쟁' 집필진 등 명예훼손 고소 기자회견을 소개한 자리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강제징용 피해자 유족들이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와 류석춘 연세대 교수를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송 위원장은 “영토주권을 포기하고 일본제국주의 전쟁범죄로 평생 고통받아온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와 강제노동의 대가조차 지급받지 못한 피해자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한 엄벌이 필요하다”며 “학자들로서의 최소한의 자존심과 양심은 커녕, 피로써 되찾은 대한민국에 엄청난 피해를 끼치는 행동에 대한 사법기관의 엄정한 판단을 촉구한다”고 힘줘 말했다.

기자회견장에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와 강제징용 피해자 유족 10명과 이들을 대리하는 양태정 변호사가 함께 참여했다.

양태정 변호사는 "이영훈 전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를 비롯한 '반일 종족주의와의 투쟁' 집필진들과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를 명예훼손, 사자명예훼손,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국가보안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양 변호사는 "'반일종족주의'의 후속편 '반일종족주의와의 투쟁'을 5월에 출간한 이영훈ㆍ주익종ㆍ이우연 등은 건전한 역사관을 뒤흔들고 강제징용,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마음을 더할 수 없이 아프게 하고 있다" 면서 "류석춘 연세대 교수 역시 일본 우익잡지 '하나다(hanada)' 8월호 기고를 통해 역사를 왜곡하고 일본 내 혐한(嫌韓) 기류를 부채질하고 있다”고 고소이유를 설명했다.

양 변호사는 "이영훈, 주익종, 이우연, 류석춘 등의 왜곡된 저술은 대한민국의 미래뿐만 아니라 동아시아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일본의 건전한 미래까지도 훼손하는 것으로서, 동아시아 전체의 미래를 어둠으로 몰아넣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redkims6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 '사기와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해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시민단체인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공동대표 김한메, 이하 시민행동)'이 23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48) 씨를 '사기와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한메 시민행동 대표는 이날 오전 고발장을 접수하기 전 서울 중앙지검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건희 씨와 김 씨의 어머니 최 모 씨의 그동안 행태를 비판했다. 김 대표는 현재 의정부지법에서 재판 중인 윤 총장 장모 최 씨의 300억 원 대 잔고증명 위조사건에 대해 "잔고증명을 위조한 사람은 김건희 씨가 운영하는 회사의 간부"라며 "자신의 회사 간부가 한 일을 어떻게 김건희 씨가 모를 수가 있느냐? 이건 어머니가 시킨 것이 아니라 대표인 김 씨가 시킨 것일 수 있으므로 조국 전 장관 부인의 표창장 위조 수사 강도로 강력하고도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자신을 "'사법정의 바로세우기 시민행동'의 공동대표로서 검찰사법 개혁 분야의 여러 현안과 관련하여 활발하게 활동해 오고 있다"고 소개한 김 대표는 이날 특히 검찰의 편파수사를 거론했다. 김 대표는 "윤 총장 취임 후 검찰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된 뒤 그의 부인인

정치

더보기
박지원, 하태경 의원의 학력위조 공세에 "55년 전이면 하 의원은 태어나지도 않은 시절"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7일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의 '학력위조 의혹' 공세에 대해 "55년 전이면 하태경 의원은 태어나지도 않은 시절"이라고 받아넘겼다. 박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하 의원이 박 후보자의 단국대 편입 과정에서 학력위조 의혹을 제기하자 이같이 반박하며 "그때의 사회적 개념과 오늘날 21세기의 개념은 많은 차이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자는 "나는 분명히 광주교대를 졸업하고 성적표와 졸업증명서를 내서 단국대에 편입을 했으며, 성실히 수강을 했다"며 "단국대에서 학점을 인정하고 졸업을 하라고 했으니까 했지 학점이 안 되니까 졸업하지 마라 했으면 안했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자는 그러면서 "1965년 그 당시에 단국대의 학칙의 내용을 나는 알지 못한다"며 "하 의원도 서울대 물리학과에서 졸업하고 학위증이 나오니까 나왔지 본인이 확인하시지는 않았을 것이고 의혹이 있는 것은 단국대 가서 물으시라"고 반박했다. 앞서 하 의원은 박 후보자의 성적증명서를 토대로 편입에 필요한 전공필수 학점을 채우지 않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하 의원은 "19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