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흐림동두천 23.6℃
  • 구름많음강릉 26.7℃
  • 흐림서울 24.2℃
  • 흐림대전 25.7℃
  • 구름조금대구 29.3℃
  • 구름조금울산 28.8℃
  • 구름조금광주 28.5℃
  • 구름많음부산 23.9℃
  • 구름많음고창 27.4℃
  • 제주 22.5℃
  • 흐림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4.7℃
  • 흐림금산 25.5℃
  • 구름많음강진군 28.4℃
  • 구름많음경주시 30.7℃
  • 구름많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컬럼비아, 자외선 차단 기능 강화한 기능성 웨어 소개

여름철 불청객 자외선… 컬럼비아가 제안하는 효과적인 자외선 차단법 ‘UV 차단 기능성 웨어’
세련된 디자인에 자외선 차단, 통기성 강화 소재 사용하여 여름 패션템으로 제격

(서울=미래일보) 윤정인 기자= 글로벌 아웃도어 스포츠 브랜드 컬럼비가 여름 불청객 자외선 차단 기능을 강화한 기능성 웨어를 소개했다.

한낮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이른 무더위와 함께 전국 자외선 지수가 연일 ‘높음’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늘어난 일조량과 강한 자외선은 피부를 붉게 변하게 하고 물집이 생기게 하는 등 피부에 치명적인 손상을 발생시킬 수 있어 2~3시간마다 자외선 차단제를 덧발라 주어야 한다.

특히 신체 피부의 경우 긴 기장의 옷으로 햇빛을 가리는 것으로 충분하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면이나 마 소재의 여름 의류는 자외선 차단 효과가 미미해 피부를 보호하기 어렵다. 옷을 입은 채로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기 번거롭다면 자외선 차단 기능을 강화한 기능성 웨어에 눈을 돌려보자.

컬럼비아가 선보인 남성용 ‘로아탄 드리프터™ 워터 쇼츠’는 아홉 가지 다채로운 컬러와 뒷면의 그래픽 포켓 디자인으로 스타일을 더한 제품이다. 이너 브리프가 있어 워터 스포츠 활동에도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다. 컬럼비아가 자체 개발한 유해한 자외선을 차단해 주는 기술인 ‘옴니쉐이드™(OMNI-SHADE™)’를 적용해 뜨거운 햇볕 아래서도 건강하게 야외활동을 즐길 수 있다. 자외선 차단과 함께 발수 가공 기술인 ‘옴니쉴드™(OMNI-SHILED™)’를 적용해 비나 진흙 등 외부 오염에도 강한 것이 특징이다.

여성용 ‘백캐스트™ 워터 쇼츠’ 역시 유해한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안전하게 보호하는 ‘옴니쉐이드™(OMNI-SHADE™)’ 기술을 적용했다. 다섯 가지의 비비드한 색감이 돋보이는 제품으로, 허리 부분에 전체 이밴드를 삽입해 허리부분을 탄탄하게 잡아줘 우수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컬럼비아 관계자는 "올여름 기록적인 폭염이 예상되면서 자외선 차단 효과가 있는 기능성 웨어를 찾는 고객들이 늘고 있다"며 "강한 햇빛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 피부 질환이 발병할 수 있어 자외선 차단 의류를 통해 안전하고 건강하게 여름을 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국어교사 정호준 시인, 첫 감성 시집 ‘사랑했나요-Did you love me’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월간 시사문단을 등단한 정호준 시인이 첫 시집을 출간했다. 정호준 시인은 충남 태안 안면 고등학교 담임교사이고 국어문학을 가르치고 있다. 정호준 시인은 이번 시집 자서에서 “어머니는 시 읽기를 좋아하신다. 매일 30분씩 영혼이 맑아지는 체험을 하신다. 그런 어머니를 위해 시집을 만들었다”며 “김만중도 어머니께 드릴 선물로 구운몽을 썼는데, 저도 어머니께서 즐기실 시집을 지어드리고 싶었다. 이 시집에는 사랑, 그리움, 어머니가 주로 등장한다. 소소하고 짧은 시들이지만 읽고 깊이 느껴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출판사 대표 손근호 문학평론가는 이번 시집은 감성시집으로 독자에게 읽을 수 있는 느낌의 시집으로 시를 적는 이나 아마추어 작가들에게 혹은 사람에 사랑에 대한 짧은 단막극 같은 시편들로 이루어진 작품집이라고 평했다. 정호준 시인은 천상 시인이다. 약 20년 전부터 적어온 작품들은 우리나라 나태주 시인이나 윤보영 시인과 같은 감성을 가진 시인이다. 요즘 시들이 어렵게 비유가 많이 된 시집들이 많아 시들이 독자의 손에서 떠나게 된 이유가 그 하나의 이유이기도 하지만, 정호준 시인의 시집은 어렵지 않게 작가의 상상력이 돋보이는 감성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대검찰청 수사심의위, '이재용 부회장 수사 중단·불기소' 권고…검찰 판단 주목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수사 중단과 불기소를 검찰에 권고했다. 수사중단, 불기소 의견이 기소 의견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부회장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지난 9일 기각된바 있다.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는 26일 회의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수사를 중단하고 이 부회장을 재판에 넘기지 말아야 한다"는 권고 의견을 과반수 찬성으로 의결했다. 회의에는 14명이 참석했고 양창수 위원장의 직무를 대행한 1명을 제외하고 13명이 심의에 참여했다. 13명의 위원 중 10명이 수사중단, 불기소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위원들은 이 부회장에 대한 계속 수사 여부, 이 부회장과 김종중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전략팀장, 삼성물산에 대한 기소 여부 등에 대해 논의했다.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어디까지로 보고 판단할지에 대해 검찰과 삼성의 입장이 대립했다. 특히 주가조종과 분식회계 등 혐의를 두고 집중적인 논의가 이뤄졌다. 위원 중 상당수는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입증하기가 쉽지 않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로 경기 침체 우려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