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5 (금)

  • 구름많음동두천 28.5℃
  • 구름조금강릉 21.6℃
  • 구름많음서울 28.5℃
  • 구름많음대전 30.5℃
  • 구름많음대구 33.7℃
  • 구름많음울산 25.4℃
  • 구름많음광주 31.2℃
  • 구름많음부산 23.6℃
  • 흐림고창 26.0℃
  • 구름많음제주 21.0℃
  • 구름조금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9.1℃
  • 구름많음금산 29.4℃
  • 맑음강진군 28.1℃
  • 구름많음경주시 27.9℃
  • 구름많음거제 28.0℃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문희상 국희의장 퇴임 "행복한 정치인의 길 걸어"

퇴임기자회견 "팍스 코리아나 꿈 실현하길 염원"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오는 29일 의정활동을 마감하는 문희상 국회의장은 21일 "아쉬움 남아도 후회 없는 삶, 행복한 정치인의 길 걸어왔다"고 밝혔다.

문희상 의장은 이날 국회 사랑재에서 퇴임 기자간담회를 갖고 "평생을 정치의 길을 걸어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면서 "아쉬움은 남아도 나의 정치 인생은 후회 없는 삶이었으며 하루하루 쌓아올린 보람이 가득했던, 행복한 정치인의 길이었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1965년 혈기 넘치던 법대 시절, 한일회담 반대 투쟁에 나섰던 시기를 떠올리면 55년의 세월이며 1980년 서울의 봄을 기점으로 하면 40년, 1987년 제2의 서울의 봄, 처음으로 정당에 참여한 시절을 기준으로 해도 33년이 된다"고 회고했다.

문 의장은 "1979년 동교동 지하서재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을 처음 만난 날의 모습이 지금도 강렬하고 또렷하게 남아 있다"며 "'자유가 들꽃처럼 만발하며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고 통일에의 꿈이 무지개처럼 솟아오르는 세상'이란 말이 저를 정치로 이끌었다"고 말했다.

문의장은 김대중, 노무현 정부에서 부름을 받았고, 문재인 정부에서는 국회의장을 하며 국민과 국가를 위해 일할 기회를 얻었다"며 "야당이었던 두정부에서는 야당을 대표해 한국사회에 미력하나마 기여할 수 있었고 무려 다섯 정부에서 제게 역할이 주어졌고, 혼신의 힘을 다해 일할 수 있었던 것은 놀라운 행운이었다"고 했다.

문희상 의장은 "1980년 봄, 새로운 세상에 대한 희망은 무참히 사라졌지만, 젊은 문희상이 품었던 꿈은 지금도 살아있다"며 "저의 정치는 세계를 선도하는 ‘팍스 코리아나’의 시대를 만들고 싶은 당찬 포부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대한민국이 팍스 코리아나의 꿈을 실현하고 우뚝 서기를 저는 염원하고 대한민국 정치 지도자라면 누구나 꿈꾸고 추구해야할 목표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문 의장은 "고향 의정부 시민들의 변함없는 사랑 덕분에 6선의 국회의원과 국회의장을 할 수 있었다"면서 "이제 제가 나고 자라서 뼈를 묻을 고향 의정부로 돌아갈 시간"이라고 말했다.

redkims6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21대 국회 정시 개원…통합당 단체 퇴장 '정국 냉각' 가속화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5일 열린 개원국회가 미래통합당이 본회의에 참석한 뒤 합의없이 개의됐다면서 퇴장, 정국이 급속히 냉각될 것으로 보인다. 16년만에 '정시 개원' 한 국회는 이날 오전 제37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를 열었지만 미래통합당은 주호영 원내대표의 의사 진행 발언이후 여야 교섭단체간 합의가 없이 개의된 점을 항의하며 집단 퇴장했다. 통합당 의원들의 퇴장 이후 5선 의원인 김진표 임시의장은 국회의장 및 부의장 선거를 진행했다.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에는 민주당에서 단독 추대된 6선의 박병석 의원이 선출됐다. 박 의원은 통합당 의원들이 퇴장한 가운데 재석의원 193명중 191표 찬성표를 받았다. 박 의원은 당선인사에서 "아쉬움속에 출발한 21대 국회지만 우리 국회를 마칠 때 국민의 국회, 신뢰받는 국회를 만들 수 있도록 함께 가자"면서 "국민을 지키는 국회, 국민이 원하는 국회, 미래를 준비하고 비전을 제시하는 국회를 만드는 역사의 소임을 다하자"고 말했다. 여당 몫 국회 부의장에는 재석의원 188명 가운데 185표를 획득한 김상희 민주당 의원이 헌정사상 첫 여성 국회 부의장으로 당선, 한국 정치사에 한 획을 그었다. 야당 몫 국회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