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0 (월)

  • 맑음동두천 16.8℃
  • 맑음강릉 14.5℃
  • 맑음서울 16.4℃
  • 맑음대전 18.5℃
  • 구름조금대구 17.4℃
  • 구름조금울산 12.9℃
  • 구름조금광주 17.8℃
  • 구름조금부산 13.6℃
  • 구름많음고창 12.9℃
  • 구름많음제주 14.4℃
  • 맑음강화 11.7℃
  • 맑음보은 17.2℃
  • 맑음금산 17.0℃
  • 구름조금강진군 15.0℃
  • 맑음경주시 15.5℃
  • 구름많음거제 14.0℃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김정화 "이번 총선 '친문'과 '친황' 이전투구만 남아"

"무능과 썩은 물을 걷어차고 사회 유익한 변화 만드는 길에 목숨 걸것"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김정화 민생당 공동대표는 23일 "이번 총선은 정치심판도, 야당심판도 아닌 오직 '친문'과 '친황'의 이전투구만이 남았다"고 비판했다.

김정화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14차 최고위원회의에서 "총선이 다가올수록 거대양당의 계파주의가 극에 달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공동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공천에 대해) '공천'이 아니라 '사천'이라는 말이 돌고 있는 현실이 참으로 요지경"이라며 "민심의 뒤통수를 치는 거대양당과 그 위성 정당들, 누가 이 오만한 '정치 고인 물'들에게 경종을 올릴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민생당은 썩은 물에 기생하지 않고 오직 국민의 이익에 공모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공동대표는 "(시민들은) 나라를 또 다시 망국으로 몰고 갈 기득권 거대양당의 붕당정치를 선택하겠는가, 아니면 미래와 혁신에 방점을 둔 실용주의 중도개혁 정치를 선택하겠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정화 공동대표는 "민생당은 거대양당의 한결같은 무능과 썩은 물을 걷어차고 당 지도부가 선두에서 사회의 유익한 변화를 만드는 길에 목숨을 걸겠다"며 "효능감을 주는 정치로 떳떳하고 당당하게 동료 시민들의 선택을 받겠다"고 호소했다.

redkims64@daum.net
배너
문피아, 총상금 3억4000만원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 개최
(서울=미래일보) 윤정인 기자= 웹소설 연재 플랫폼 문피아가 사단법인 한국대중문학작가협회와 오는 5월 11일부터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을 공동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은 6월 19일까지 40일간 진행되며 기성 작가는 물론, 웹소설 작가를 꿈꾸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판타지, 현대물, 로맨스 등 장르 구분 없이 접수할 수 있으며 중복 응모가 가능하다. 문피아 홈페이지에서 1회당 3000자 이상 최소 30회, 15만 자 이상 연재하면 작품이 접수된다. 올해로 6회를 맞이한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은 매년 참신한 작품과 스타 작가를 탄생시키며 웹소설 작가 데뷔의 등용문으로 자리 잡았다. 2015년 첫선을 보인 본 공모전은 역대 대상 수상 작가 대부분이 유료 작품 연재 경험이 없는 신인 작가일 정도로 신인들의 독특한 발상과 미래의 발전 가능성에 대해 열려 있는 공모전이다. 문피아 공모전은 40일 동안 작품을 연재하는 방식이다. 따라서 독자들은 실시간으로 출품 작품을 확인하고 읽을 수 있다. 독자들의 조회수로 본선 진출 작품을 정하기 때문에 공정하고 투명한 공모전으로 평가받고 있다. 본심에서는 전문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