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31 (금)

  • 구름많음동두천 30.5℃
  • 구름조금강릉 32.9℃
  • 흐림서울 29.3℃
  • 소나기대전 27.9℃
  • 구름많음대구 30.4℃
  • 구름많음울산 30.8℃
  • 흐림광주 30.5℃
  • 구름많음부산 29.8℃
  • 흐림고창 29.2℃
  • 흐림제주 28.0℃
  • 구름많음강화 28.5℃
  • 흐림보은 29.9℃
  • 흐림금산 29.9℃
  • 흐림강진군 30.2℃
  • 흐림경주시 30.1℃
  • 구름많음거제 29.6℃
기상청 제공

[기자수첩] 정부 코로나19 대구대책, 생색내기에 그쳐서는 안된다

(대구=미래일보) 도민욱 기자=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룻밤사이에도 감당할 수 없는 만큼 증가하자 병상확보를 위해 동주서분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총리가 대구시에 내려왔지만 대책은 미봉책에 불과할 뿐이다.

대구시 중구에 사는 한 시민은 "정세균 총리가 무엇이든 다 협조하겠다고 말했지만 정확한 역할이 무엇인가"라면서 "병상수가 턱없이 모자라는 판에 타지역에서의 병상 협조를 전혀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한다.

그러면서 "정세균 총리와 중재역할을 해야 할 정부는 아무런 답이 없다"고 지적했다.

중앙재난안전 대책본부장으로 대구에 상주하는 정세균 총리는 턱없이 부족한 병상이나 의료진 확보와 마스크 보급 등 정부가 지원을 해야하는 데도 그 역할을 다하지 못함에 아쉬움을 나타내는 시민들이 적잖은 것이 대구의 현실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타 지역에서 의료진 협조와 병상을 나눠주는 모습이 빈약한 것에 대해 "정부의 역할은 강력한 지시와 처방전을 내어 자가격리된 확진자들에게 치료를 받을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라고 일갈한다.

대구지역 의료 관계자들은 정 총리가 대구시에 거주하는 목적이 무엇인지 의아해 하고 있다. 정부에서 내놓은 대책들이 피부로 와 닿지 않다보니 의료진, 확진자, 확진자 가족들의 불만이 여기 저기서 터져나오는 것은 자명한 일이다.

대구 지역 한 의료인은 권영진 시장의 '타 지역에서 병상 협조를 받는 것이 현재로서는 불가능하다'는 말에 대해 "추경집행을 어디에 할것인지 모르겠으나 차라리 대구시 인근 호텔을 하나 통째로 얻어 임시로 사용하는것이 바람직 방안"이라고 말한다.

한 자원봉사자는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가 마지못해 대구를 방문한 것이라면 대구시민들의 분노를 감당해야 할 것"이라는 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는"정부가 확보 가능하다고 한 1,700여개 병상도 방역 등 시설안전과 의료진 확보등이 먼저 이뤄져야 확진자들이 입원이 가능하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정부는 대책만 내놓을 것이 아니라 이를 실행할 수 있는 합리적인 절차를 먼저 선결해야 한다. 그래야 확진자들이 입원할 수 있다.

대구를 막지 못하면 전국적으로 코로나19가 퍼져나가는 일은 순식간이라는 권영진 대구시장의 말에 정부는 귀담아 들어야 할 것이다.

도민욱 대구·경북취재본부 본부장

minukdo@naver.com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 '구속 기로'…31일 법원 영장실질심사 개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업무 방해 혐의 등을 받는 이만희(89)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에 대한 구속 여부가 이르면 오늘 결정된다. 수원지법은 31일 오전 10시 반쯤부터 감염병예방법 위반과 공무집행방해, 횡령 등의 혐의를 받는 이 총회장의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 총회장은 이날 오전 검찰 청사와 법원 청사를 연결하는 지하 통로를 이용해 영장 심사 출석 모습이 언론에 노출되지는 않았다. 수원지법 청사 주변에는 이른 오전부터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측 20여 명이 모여 '이만희를 구속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경찰은 120여 명의 경찰관을 인근에 배치해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수원지법은 이날 오전 10시 36분부터 이명철 영장전담판사 심리로 이 총회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시작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이 총회장의 영장심사의 결과는 이르면 오후 늦게, 늦으면 다음 날인 내달 1일 오전께 나올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검찰은 이 총회장이 지난 2월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던 상황에서 방역당국에 교인 명단과 시설 현황을 허위로 제출하고, 신천지 자금 등

정치

더보기
염태영, 부동산 3법 통과를 둘러싼 당 내 비판에 대해 날카롭게 대립각 세워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염태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대표회장, 수원시장)가 부동산 3법 통과를 둘러싸고 당 일각에서 제기된 비판에 대해 반박하고 더불어민주당의 부동산 3법 입법에 대한 일련의 진행과정에 대해 강한 지지를 표명했다. 염 후보는 30일 개인 SNS 계정(페이스북)을 통해 노웅래 후보의 30일 오전 인터뷰 기사를 링크한 후 "정치란 국민과의 약속을 이해하는 과정입니다. 우리 당은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고 언급한 후 "부동산 가격폭등을 막기 위해 부동산 3법을 제정하고 빠른 입법처리를 진행하는 것이 다수결의 폭력입니까?"라고 주장했다. 염 후보는 이어 "선거과정에서 국민들에게 내놓은 약속을 지키는 것이 정치인의 역할"이라면서 "우리가 이루어야 할 협치는 그릇된 몽니를 받아주고 사익을 추구하는 부동산 투기론자들의 말에 끌려가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염 후보는 그러면서 "국민들의 뜻을 헤아리고 법과 제도를 만들어 책임을 지는 것이 진정한 협치"라고 부동산 3법의 빠른 처리에 대한 지지의사를 밝혔다. 염 후보는 마지막으로 "민주당은 '여의도 정치'의 틀을 넘어 살아있는 국민들의 목소리를 빠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