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토)

  • 맑음동두천 26.8℃
  • 구름조금강릉 22.7℃
  • 연무서울 26.1℃
  • 맑음대전 28.2℃
  • 연무대구 21.6℃
  • 흐림울산 20.6℃
  • 박무광주 27.2℃
  • 연무부산 23.1℃
  • 구름조금고창 27.1℃
  • 구름많음제주 25.9℃
  • 구름조금강화 25.6℃
  • 맑음보은 24.6℃
  • 맑음금산 26.8℃
  • 구름많음강진군 23.4℃
  • 흐림경주시 22.0℃
  • 구름많음거제 22.5℃
기상청 제공

[기자수첩] 정부 코로나19 대구대책, 생색내기에 그쳐서는 안된다

(대구=미래일보) 도민욱 기자=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룻밤사이에도 감당할 수 없는 만큼 증가하자 병상확보를 위해 동주서분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총리가 대구시에 내려왔지만 대책은 미봉책에 불과할 뿐이다.

대구시 중구에 사는 한 시민은 "정세균 총리가 무엇이든 다 협조하겠다고 말했지만 정확한 역할이 무엇인가"라면서 "병상수가 턱없이 모자라는 판에 타지역에서의 병상 협조를 전혀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한다.

그러면서 "정세균 총리와 중재역할을 해야 할 정부는 아무런 답이 없다"고 지적했다.

중앙재난안전 대책본부장으로 대구에 상주하는 정세균 총리는 턱없이 부족한 병상이나 의료진 확보와 마스크 보급 등 정부가 지원을 해야하는 데도 그 역할을 다하지 못함에 아쉬움을 나타내는 시민들이 적잖은 것이 대구의 현실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타 지역에서 의료진 협조와 병상을 나눠주는 모습이 빈약한 것에 대해 "정부의 역할은 강력한 지시와 처방전을 내어 자가격리된 확진자들에게 치료를 받을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라고 일갈한다.

대구지역 의료 관계자들은 정 총리가 대구시에 거주하는 목적이 무엇인지 의아해 하고 있다. 정부에서 내놓은 대책들이 피부로 와 닿지 않다보니 의료진, 확진자, 확진자 가족들의 불만이 여기 저기서 터져나오는 것은 자명한 일이다.

대구 지역 한 의료인은 권영진 시장의 '타 지역에서 병상 협조를 받는 것이 현재로서는 불가능하다'는 말에 대해 "추경집행을 어디에 할것인지 모르겠으나 차라리 대구시 인근 호텔을 하나 통째로 얻어 임시로 사용하는것이 바람직 방안"이라고 말한다.

한 자원봉사자는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가 마지못해 대구를 방문한 것이라면 대구시민들의 분노를 감당해야 할 것"이라는 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는"정부가 확보 가능하다고 한 1,700여개 병상도 방역 등 시설안전과 의료진 확보등이 먼저 이뤄져야 확진자들이 입원이 가능하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정부는 대책만 내놓을 것이 아니라 이를 실행할 수 있는 합리적인 절차를 먼저 선결해야 한다. 그래야 확진자들이 입원할 수 있다.

대구를 막지 못하면 전국적으로 코로나19가 퍼져나가는 일은 순식간이라는 권영진 대구시장의 말에 정부는 귀담아 들어야 할 것이다.

도민욱 대구·경북취재본부 본부장

minukdo@naver.com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21대 국회 정시 개원…통합당 단체 퇴장 '정국 냉각' 가속화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5일 열린 개원국회가 미래통합당이 본회의에 참석한 뒤 합의없이 개의됐다면서 퇴장, 정국이 급속히 냉각될 것으로 보인다. 16년만에 '정시 개원' 한 국회는 이날 오전 제37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를 열었지만 미래통합당은 주호영 원내대표의 의사 진행 발언이후 여야 교섭단체간 합의가 없이 개의된 점을 항의하며 집단 퇴장했다. 통합당 의원들의 퇴장 이후 5선 의원인 김진표 임시의장은 국회의장 및 부의장 선거를 진행했다.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에는 민주당에서 단독 추대된 6선의 박병석 의원이 선출됐다. 박 의원은 통합당 의원들이 퇴장한 가운데 재석의원 193명중 191표 찬성표를 받았다. 박 의원은 당선인사에서 "아쉬움속에 출발한 21대 국회지만 우리 국회를 마칠 때 국민의 국회, 신뢰받는 국회를 만들 수 있도록 함께 가자"면서 "국민을 지키는 국회, 국민이 원하는 국회, 미래를 준비하고 비전을 제시하는 국회를 만드는 역사의 소임을 다하자"고 말했다. 여당 몫 국회 부의장에는 재석의원 188명 가운데 185표를 획득한 김상희 민주당 의원이 헌정사상 첫 여성 국회 부의장으로 당선, 한국 정치사에 한 획을 그었다. 야당 몫 국회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