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31 (금)

  • 구름많음동두천 30.5℃
  • 구름조금강릉 32.9℃
  • 흐림서울 29.3℃
  • 소나기대전 27.9℃
  • 구름많음대구 30.4℃
  • 구름많음울산 30.8℃
  • 흐림광주 30.5℃
  • 구름많음부산 29.8℃
  • 흐림고창 29.2℃
  • 흐림제주 28.0℃
  • 구름많음강화 28.5℃
  • 흐림보은 29.9℃
  • 흐림금산 29.9℃
  • 흐림강진군 30.2℃
  • 흐림경주시 30.1℃
  • 구름많음거제 29.6℃
기상청 제공

[기자수첩] 권영진 대구시장의 한 숨 "코로나19보다 정치권이 더 무서워"

(대구=미래일보) 도민욱 기자= 권영진 대구시장은 26일 기자 브리핑에서 "코로나19 보다 더 무서운 것은 현 정치권"이라고 심경을 밝혔다. 너무나 가슴에 와 닿은 말이다.

권영진 시장은 "제가 코로나19에 감염 되는건 두렵지 않다"라며 이같이 말한 것은 단지 정치권에서 '콩나라 팥나라' 등 간섭하는게 싫었던 모양이다. 지방자치 단체장에게 모든 권한을 부여했음에도 불구하고 지금 사태에 대해 중앙정부에서 '무엇 하나 보탬이 되는 것이 없다"는 뜻이 아닐까 생각된다.

지금 전 공무원이 며칠째 잠도 못자고 오직 지금의 사태에 대해 밤새워 연구와 논의를 하고 있음에도 중앙정부에서는 전혀 도움을 주지 못하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보인다.

물론 의료진 부족 현상에 대해 인원을 충족하겠다고 한다. 또한 중앙정부에서도 의료진 및 자원봉사자들을 접수중이라고 한다. 과연 "이정도로 만 가지고 대구시민의 안녕을 지킬 수있는가"라는 의구심이 생긴다.

오늘 권영진 대구시장의 "제발 가짜 뉴스와 대구시민들을 욕되게 하는 정부의 입을 막아 달라"는 함숨석인 하소연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권영진 시장이 하루밤 사이에 눈두덩이 처럼 늘어나는 확진자들을 보면서 "자기가 죽고 싶은 심정"이라는 말은 대구 시민의 안타까움을 몸소 느끼고 있는 것이다. 그는 "대구시장으로서 해야 할일이 무엇인지 너무 잘알고 있지만 신천지 대구교회 이야기만 나와도 가슴이 덜컥 내려 앉는다"는 말은 시장으로서 그어떤 권한도 없다는 뜻이 아닐까 싶다.

한 기자가 "경기도 이재명 지사는 강제로 경기도내 신천지가 관련된 곳을 전부 강제로 폐쇄조치키로 했는데 대구는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권 시장은 ""제가 그걸 어떻게 마음되로 할 수가 있겠나"라며 현실적 어려운 상황을 여과없이 내비쳤다.

권영진 시장은 "저도 너무 피곤하다. 죽을 각오로 온갖 방법을 통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제발 대구 시민들에게 용기를 주는 것이 지금 최선의 방법"이라는 고충섞인 말은 뜻하는 바가 크다.


도민욱 대구·경북취재본부 본부장

 minukdo@naver.com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 '구속 기로'…31일 법원 영장실질심사 개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업무 방해 혐의 등을 받는 이만희(89)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에 대한 구속 여부가 이르면 오늘 결정된다. 수원지법은 31일 오전 10시 반쯤부터 감염병예방법 위반과 공무집행방해, 횡령 등의 혐의를 받는 이 총회장의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 총회장은 이날 오전 검찰 청사와 법원 청사를 연결하는 지하 통로를 이용해 영장 심사 출석 모습이 언론에 노출되지는 않았다. 수원지법 청사 주변에는 이른 오전부터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측 20여 명이 모여 '이만희를 구속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경찰은 120여 명의 경찰관을 인근에 배치해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수원지법은 이날 오전 10시 36분부터 이명철 영장전담판사 심리로 이 총회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시작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이 총회장의 영장심사의 결과는 이르면 오후 늦게, 늦으면 다음 날인 내달 1일 오전께 나올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검찰은 이 총회장이 지난 2월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던 상황에서 방역당국에 교인 명단과 시설 현황을 허위로 제출하고, 신천지 자금 등

정치

더보기
염태영, 부동산 3법 통과를 둘러싼 당 내 비판에 대해 날카롭게 대립각 세워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염태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대표회장, 수원시장)가 부동산 3법 통과를 둘러싸고 당 일각에서 제기된 비판에 대해 반박하고 더불어민주당의 부동산 3법 입법에 대한 일련의 진행과정에 대해 강한 지지를 표명했다. 염 후보는 30일 개인 SNS 계정(페이스북)을 통해 노웅래 후보의 30일 오전 인터뷰 기사를 링크한 후 "정치란 국민과의 약속을 이해하는 과정입니다. 우리 당은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고 언급한 후 "부동산 가격폭등을 막기 위해 부동산 3법을 제정하고 빠른 입법처리를 진행하는 것이 다수결의 폭력입니까?"라고 주장했다. 염 후보는 이어 "선거과정에서 국민들에게 내놓은 약속을 지키는 것이 정치인의 역할"이라면서 "우리가 이루어야 할 협치는 그릇된 몽니를 받아주고 사익을 추구하는 부동산 투기론자들의 말에 끌려가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염 후보는 그러면서 "국민들의 뜻을 헤아리고 법과 제도를 만들어 책임을 지는 것이 진정한 협치"라고 부동산 3법의 빠른 처리에 대한 지지의사를 밝혔다. 염 후보는 마지막으로 "민주당은 '여의도 정치'의 틀을 넘어 살아있는 국민들의 목소리를 빠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