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0 (월)

  • 맑음동두천 12.5℃
  • 맑음강릉 12.3℃
  • 맑음서울 11.9℃
  • 맑음대전 15.4℃
  • 구름많음대구 14.8℃
  • 맑음울산 10.8℃
  • 구름조금광주 13.1℃
  • 구름조금부산 11.4℃
  • 맑음고창 8.6℃
  • 흐림제주 13.5℃
  • 구름조금강화 8.0℃
  • 맑음보은 13.6℃
  • 맑음금산 14.1℃
  • 구름많음강진군 12.1℃
  • 맑음경주시 11.3℃
  • 구름조금거제 11.9℃
기상청 제공

[기자수첩] 유령도시로 변모하는 대구 도심, 정부 반성해야?

(대구=미래일보) 도민욱 기자= 대구 도심은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유령도시 처럼 삭막한 모습이다. 텅빈 대구 도심의 거리를 보면 울화통이 치미는 것은 사실이다. 지금 대구는 코로나19 진원지란 오명아래 시민들은 정신적, 육체적으로 매우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

대구 수성구에서 만난 한 시민은 "왜 정부는 대구를 코로나19의 진원지로 지목하는 지 도대체 이해가 안된다"고 말했다.

또다른 시민은 "권영진 대구시장이 '대구폐렴, 대구 코로나19라는 말을 제발 삼가해 달라'고 울부짓듯이 전 국민에게 부탁 아니 애원조로 말하는 모습을 보니 대구의 자존심, 경상도의 자존심이 한꺼번에 무너지는 느낌이었다"고 안타까워했다.

사실 대구시 남구 대명동의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나온 만큼 대구시민으로서 죄책감을 느낄 정도다. 그러나 이것이 어떻게 '신천지 탓, 대구 탓'으로 돌릴 것인가. 근원적으로는 코로나19 발병 초기에 원천봉쇄를 못한 정부의 책임은 없는가.

이번 사태를 지켜보면 전 정부나 현 정부나 '소잃고 외양간 고친다'는 속담 처럼 어떻게 똑같은 일을 반복 모습을 지켜보는 국민들은 답답할 뿐이다.

지금 대구 시민들은 대구가 최악으로 가고 있는 현실에 안타까움 보다도 울고 싶고 화가날 정도라고 토로하고 있다.

지금 대구는 자영업자들이 죽어나가고 있다. 확진자가 나왔다는 동네마트는 식료품과 의료용품 사재기로 인해 매출이 오르는 반면 일반 상가들은 대부분 휴업 폐점 상태다. 스스로 예방 차원에서 문을 닫는 자영업자도 있지만 불안에 떨고 있는 대구시민들이 야외활동 자제로 발길을 끊었기 때문이다.

많은 자영업자들은 생계유지가 어려워 꿈과 희망, 가정 그 모든 것을 잃어가고 있다. 여기저기서 들려오는 소리는 앓는 소리와 한숨소리 뿐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죽는게 아니라 정말 죽음으로 밀어넣은 정부, 이모 든 책임은 초기에 누구의 눈치도 보지말고 오직 국민들의 안녕을 위하여 중국인 입국을 막지 않았던 정부의 탓이 아닐까?

한 시민은 "나라가 있지만 나라가 없는 도시 하나를 초죽음 상태로 내모는 정부를 이제 대구시민뿐만 아니라 전 국민이 등을 돌려야 정신을 차리겠는가"라고 울부짓는다.

지금 정부 당국은 현 사태를 누구 탓으로 돌리려고 하지말고 코로나19의 입국을 허용해 준 잘못을 반성하기를 온 국민들은 희망하고 있을 것이다.

도민욱 대구·경북취재본부 본부장

minukdo@naver.com
배너
문피아, 총상금 3억4000만원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 개최
(서울=미래일보) 윤정인 기자= 웹소설 연재 플랫폼 문피아가 사단법인 한국대중문학작가협회와 오는 5월 11일부터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을 공동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은 6월 19일까지 40일간 진행되며 기성 작가는 물론, 웹소설 작가를 꿈꾸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판타지, 현대물, 로맨스 등 장르 구분 없이 접수할 수 있으며 중복 응모가 가능하다. 문피아 홈페이지에서 1회당 3000자 이상 최소 30회, 15만 자 이상 연재하면 작품이 접수된다. 올해로 6회를 맞이한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은 매년 참신한 작품과 스타 작가를 탄생시키며 웹소설 작가 데뷔의 등용문으로 자리 잡았다. 2015년 첫선을 보인 본 공모전은 역대 대상 수상 작가 대부분이 유료 작품 연재 경험이 없는 신인 작가일 정도로 신인들의 독특한 발상과 미래의 발전 가능성에 대해 열려 있는 공모전이다. 문피아 공모전은 40일 동안 작품을 연재하는 방식이다. 따라서 독자들은 실시간으로 출품 작품을 확인하고 읽을 수 있다. 독자들의 조회수로 본선 진출 작품을 정하기 때문에 공정하고 투명한 공모전으로 평가받고 있다. 본심에서는 전문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