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5 (토)

  • 흐림동두천 22.0℃
  • 흐림강릉 20.8℃
  • 구름많음서울 22.4℃
  • 대전 21.1℃
  • 대구 20.3℃
  • 박무울산 20.6℃
  • 광주 20.3℃
  • 흐림부산 20.4℃
  • 구름조금고창 20.7℃
  • 제주 21.7℃
  • 흐림강화 23.1℃
  • 흐림보은 19.8℃
  • 구름많음금산 20.2℃
  • 구름많음강진군 20.6℃
  • 흐림경주시 20.6℃
  • 구름많음거제 20.6℃
기상청 제공

[기자수첩] 유령도시로 변모하는 대구 도심, 정부 반성해야?

(대구=미래일보) 도민욱 기자= 대구 도심은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유령도시 처럼 삭막한 모습이다. 텅빈 대구 도심의 거리를 보면 울화통이 치미는 것은 사실이다. 지금 대구는 코로나19 진원지란 오명아래 시민들은 정신적, 육체적으로 매우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

대구 수성구에서 만난 한 시민은 "왜 정부는 대구를 코로나19의 진원지로 지목하는 지 도대체 이해가 안된다"고 말했다.

또다른 시민은 "권영진 대구시장이 '대구폐렴, 대구 코로나19라는 말을 제발 삼가해 달라'고 울부짓듯이 전 국민에게 부탁 아니 애원조로 말하는 모습을 보니 대구의 자존심, 경상도의 자존심이 한꺼번에 무너지는 느낌이었다"고 안타까워했다.

사실 대구시 남구 대명동의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나온 만큼 대구시민으로서 죄책감을 느낄 정도다. 그러나 이것이 어떻게 '신천지 탓, 대구 탓'으로 돌릴 것인가. 근원적으로는 코로나19 발병 초기에 원천봉쇄를 못한 정부의 책임은 없는가.

이번 사태를 지켜보면 전 정부나 현 정부나 '소잃고 외양간 고친다'는 속담 처럼 어떻게 똑같은 일을 반복 모습을 지켜보는 국민들은 답답할 뿐이다.

지금 대구 시민들은 대구가 최악으로 가고 있는 현실에 안타까움 보다도 울고 싶고 화가날 정도라고 토로하고 있다.

지금 대구는 자영업자들이 죽어나가고 있다. 확진자가 나왔다는 동네마트는 식료품과 의료용품 사재기로 인해 매출이 오르는 반면 일반 상가들은 대부분 휴업 폐점 상태다. 스스로 예방 차원에서 문을 닫는 자영업자도 있지만 불안에 떨고 있는 대구시민들이 야외활동 자제로 발길을 끊었기 때문이다.

많은 자영업자들은 생계유지가 어려워 꿈과 희망, 가정 그 모든 것을 잃어가고 있다. 여기저기서 들려오는 소리는 앓는 소리와 한숨소리 뿐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죽는게 아니라 정말 죽음으로 밀어넣은 정부, 이모 든 책임은 초기에 누구의 눈치도 보지말고 오직 국민들의 안녕을 위하여 중국인 입국을 막지 않았던 정부의 탓이 아닐까?

한 시민은 "나라가 있지만 나라가 없는 도시 하나를 초죽음 상태로 내모는 정부를 이제 대구시민뿐만 아니라 전 국민이 등을 돌려야 정신을 차리겠는가"라고 울부짓는다.

지금 정부 당국은 현 사태를 누구 탓으로 돌리려고 하지말고 코로나19의 입국을 허용해 준 잘못을 반성하기를 온 국민들은 희망하고 있을 것이다.

도민욱 대구·경북취재본부 본부장

minukdo@naver.com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 '사기와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해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시민단체인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공동대표 김한메, 이하 시민행동)'이 23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48) 씨를 '사기와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한메 시민행동 대표는 이날 오전 고발장을 접수하기 전 서울 중앙지검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건희 씨와 김 씨의 어머니 최 모 씨의 그동안 행태를 비판했다. 김 대표는 현재 의정부지법에서 재판 중인 윤 총장 장모 최 씨의 300억 원 대 잔고증명 위조사건에 대해 "잔고증명을 위조한 사람은 김건희 씨가 운영하는 회사의 간부"라며 "자신의 회사 간부가 한 일을 어떻게 김건희 씨가 모를 수가 있느냐? 이건 어머니가 시킨 것이 아니라 대표인 김 씨가 시킨 것일 수 있으므로 조국 전 장관 부인의 표창장 위조 수사 강도로 강력하고도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자신을 "'사법정의 바로세우기 시민행동'의 공동대표로서 검찰사법 개혁 분야의 여러 현안과 관련하여 활발하게 활동해 오고 있다"고 소개한 김 대표는 이날 특히 검찰의 편파수사를 거론했다. 김 대표는 "윤 총장 취임 후 검찰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된 뒤 그의 부인인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