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목)

  • 맑음동두천 23.0℃
  • 맑음강릉 31.8℃
  • 연무서울 23.2℃
  • 맑음대전 29.9℃
  • 맑음대구 35.0℃
  • 구름조금울산 28.7℃
  • 맑음광주 30.6℃
  • 구름많음부산 23.2℃
  • 맑음고창 29.3℃
  • 구름많음제주 22.4℃
  • 흐림강화 17.6℃
  • 맑음보은 29.4℃
  • 맑음금산 29.7℃
  • 구름많음강진군 28.7℃
  • 맑음경주시 32.8℃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文 대통령, 차기 국무총리에 정세균 전 국회의장 지명

20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지내 여야 협치 주도할 적임자 평가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차기 국무총리 후보자에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지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30분 춘추관에서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국무총리 후보로 임명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는 그동안 새로운 시대를 열기 위해 우리 사회의 낡은 시스템을 개혁하고, 혁신적이고 포용적이며 공정한 경제로 ‘함께 잘사는 나라’를 만들고자 노력해왔으며 통합과 화합으로 국민의 힘을 하나로 모으고 국민들이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민생과 경제에서 성과를 이뤄내는 것"이라면서 "이러한 시대적 요구에 가장 잘 맞는 적임자가 정세균 후보자라고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세균 후보자는 우선, 경제를 잘 아는 분으로 성공한 실물 경제인 출신이며,  참여정부 산업부장관으로 수출 3천억 불 시대를 열었다"며 "또한 6선의 국회의원으로 당대표와 국회의장을 역임한 풍부한 경륜과 정치력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정 후보자는 온화한 인품으로 대화와 타협을 중시하며 항상 경청의 정치를 펼쳐왔다"며 "저는 입법부 수장을 지내신 분을 국무총리로 모시는데 주저함이 있었으나 갈등과 분열의 정치가 극심한 이 시기에 야당을 존중하면서 국민의 통합과 화합을 이끌 수 있는 능력이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는 고려대 법대 출신으로 쌍용그룹에 입사해 상무이사를 지내는 등 17년간 풍부한 기업 경험을 가지고 있다. 

그는 고향인 전북에서 4선후 서울 종로로 옮겨 당선한 6선 의원으로 민주당 당대표, 20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을 지내 여야 협치를 주도할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다음은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프로필이다.

【 학 력 】

- 전주신흥고

- 고려대 법학과

- 美 페퍼다인대 경영학 석사

- 경희대 경영학 박사

【 경 력 】

- 제20대 국회 국회의원(現)

- 제20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 민주당 당대표

- 산업자원부 장관

- 제15‧16‧17‧18‧19대 국회의원

- 쌍용그룹 상무이사

redkims6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젊은여성정치인연대, 스토킹 범죄처벌법 제정 촉구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 이지원 여성의당 공동대표 등 젊은여성정치인연대(가칭) 회원들은 4일 "창원 여성 살해사건은 스토킹범죄의 결말이었다"며 스토킹 범죄처벌법 제정을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달 4일 경남 창원시에서 식당 업주가 '불친절하'는 이유로 40대 남성이 60대 여성을 살해한 사건이 발생했는데 피해자는 살해당하기 전까지 가해자로부터 10년 동안 스토킹에 시달린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지원 여성의당 공동대표는 "가해자를 처벌할 스토킹 범죄처벌법이 있었다면 발생하지 않았을 사건이었다"며 "스토킹범죄처벌법은 21대 국회 첫 법안처리 본회의에서 통과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경옥 여성의당 경남도당 공동위원장은 “스토킹 처벌법이 20년째 국회에서 상정되었으나 늘 폐기됐다"며 "이번 21대 국회에서는 6월 개원을 통해 스토킹처벌법을 반드시 제정해서 더 이상의 여성 살해를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민주 서울 기본소득당 상임위원장은 "스토킹 행위 그 자체만으로도 벌금형 이상의 형이 필수적이 돼야 하며 응급 조치 또한 진행중인 스토킹 이외에 재발 가능성이 있는 종료된 스토킹 사건에도 적용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