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11 (일)

  • 구름조금동두천 22.7℃
  • 맑음강릉 24.5℃
  • 소나기서울 24.1℃
  • 흐림대전 24.0℃
  • 구름조금대구 22.8℃
  • 맑음울산 23.6℃
  • 구름많음광주 24.6℃
  • 맑음부산 25.0℃
  • 구름조금고창 24.3℃
  • 구름많음제주 26.9℃
  • 구름많음강화 23.4℃
  • 구름많음보은 21.3℃
  • 맑음금산 21.0℃
  • 구름조금강진군 23.3℃
  • 구름조금경주시 21.0℃
  • 맑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스포츠

광주체육중, 사격부 금2· 은2· 동1 싹쓸이

URL복사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광주체육중학교가 4∼7일 창원에서 개최된 ‘제1회 창원시장배 전국사격대회’에서 금메달 2개, 은메달 1개, 동메달 1개를 획득했다.

특히 광주체육중은 공기소총(남자단체)과 공기소총(김선자,3학년)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10m공기소총 여중부 김선자 학생은 626.2점을 기록하며 대회 신기록을 세우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621.6점을 기록한 2위 매천중 이영은 학생보다 4.6점을 앞섰다.

10m공기소총 남중부(장민석, 최대한, 황의혁, 김준석) 4명은 실전은 연습처럼이라는 말을 행동으로 옮겼다. 연습기록과 똑같은 1842.2점을 쏘면서, 2위 중평중학교에 무려 21.7점을 앞서며 대회신기록으로 금메달 획득했다. 또 개인전에서 최대한 학생은 619.3점 쐈지만 한광중 방승호 학생에게 3.6점 뒤지면서 아쉽게 은메달을 획득했으며, 황의혁 학생은 동메달을 차지했다.

임수준 교장은 “체계적인 훈련 과정을 충실히 수행한 노력의 결실로 금메달과 함께 함께 대회신기록을 2개나 수립한 학생들이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chu7142@daum.net
배너
한국문인협회, '제18회 한국문협작가상', '제14회 한국문학백년상' 등 수상자 선정 발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사단법인 한국문인협회(이사장 이광복)는 6일 제18회 한국문협작가상, 제14회 한국문학백년상, 제10회 월간문학상, 제7회 한국문학인상 수상자를 결정 발표했다. 이 문학상들은 한국문인협회가 창작활동에 전념하는 문인들의 문학적 업적을 포상하기 위해 제정한 상으로, 이 가운데 월간문학상은 한국문인협회 기관지 '월간문학'에, 한국문학인상은 계간지 '한국문학인'에 발표한 작품 중에서 수상작을 선정한다. 시상식은 오는 7월 22일(목) 오후 3시 30분 대한민국예술인센터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문학상 수상자는 다음과 같다(괄호 안은 수상작). ◇ 제18회 한국문협작가상 시 : 박정희(시집 '섬속의 섬 한 권 엮었다') 시 : 한선자(시집 '죽은 새를 기억하는 오후') 시조 : 김진희(시조집 '바람의 부족') 소설 : 김현진(장편소설 '비탈길에서 만난 사람들') 수필 : 김선화(수필집 '우회의 미') 제18회 한국문협작가상 수상자 박정희 시인은 전남 해남 출생으로 제10회 자유문학상, 한국현대시인협회 특별상 수상했고, 한국현대시인협회, 국제PEN한국본부 이사, (사)한국문인협회 국제문학교류위원으로 활동해 오며 시집으로 '그리운, 소낙비'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공공운수노조지부, "성희롱 전무이사 사퇴하라"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공공운수노조지부(지부장 김필성)는 오는 12일 오전 11시 세종특별자치시 아름동 아름서길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정문 앞에서 성희롱 사태로 징계를 받은 전무이사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노조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성희롱 관리자 사퇴 △중징계자 승진 철회 및 재발방지 약속 △현장직 행정인력 차출금지 및 인력충원 △현장직 처우개선을 요구할 계획이다. 노조 관계자는 9일 본지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홰 "작년 겨울 공공기관의 최고 책임자가 성희롱 가해 사태가 발생했다"면서 "코로나19의 방역수칙이 엄격하게 시행돼 다수의 모임이 금지되고 있는 시점에서 회의 이후 친목이라는 명목 하에 불필요한 술자리를 갖고, 위법한 성희롱으로 인해 지난 5월 4일 정직 1개월이라는 중징계를 받았지만 지난 6월 4일 업무에 복귀 후 반성은커녕 현장 직원들에게 보복성 2차 피해를 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 관계자는 그러면서 "전무이사는 복귀 후 한 달 만에 본인의 수족들을 조급하게 승진인사를 감행해 성희롱과 직원음해·불법사찰로 중징계를 받은 직원들을 승진시킴으로써 구성원들에게 더욱 큰 좌절감을 안겨주고 있다"

정치

더보기
인재근 의원, "안 만들고 버틴다?", 무색한 직장어린이집 설치 의무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인재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도봉갑, 보건복지위원회)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직장어린이집 설치 의무 및 이행강제금 규정에도 일부 사업장에서는 직장어린이집을 설치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직장어린이집 설치 여부 실태조사에 불응한 사업장을 제재하기 위한 수단도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행 '영유아보육법'에 따르면 상시 여성근로자가 300명 이상이거나 상시근로자가 500명 이상인 사업장은 직장어린이집을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직장어린이집 설치 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사업장(이하 '설치 의무 미이행 사업장') 또는 설치 여부를 파악하기 위한 실태조사에 불응한 사업장(이하 '실태조사 불응 사업장')은 보건복지부 직장어린이집명단공표심의원회(이하 ‘공표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명단을 공표한다. 이 때 ▲직장어린이집 설치 대상이 된 후 1년 미만인 사업장, ▲직장어린이집을 설치 중인 사업장, ▲상시근로자 특성상 보육 수요가 없다고 판단되는 사업장 등은 공표 대상에서 제외된다. 광역 및 기초자치단체장은 설치 의무 미이행 사업장에 이행명령을 할 수 있으며, 이 과정에서 이행강제금을 부과할 수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