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01 (일)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폭발하는 배터리’ 안정화기술 개발 활발

특허청, 차세대 고체전해질 이차전지 PCT 국제출원 현황 발표

(대전=미래일보) 김동희 기자 = 최근 스마트폰 폭발사고로 화재나 폭발위험이 없는 안정화된 고체전해질 리튬이차전지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17일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10(2006~2015)간 고체전해질 이차전지 관련 특허협력조약(PCT) 국제출원은 219건이었다. 2010년까지 10여건 정도에 불과했지만 2011년부터 25건으로 증가하기 시작해 201223, 201345, 201428, 201550건 등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출원인별 현황에서는 토요타가 24(10.9%)으로 가장 많고 이어 히타치 10(4.6%), 쏘니 8(3.7%), LG화학 7(3.2%)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출원인 국적별 현황을 보면 일본 133(60.7%), 미국 40(18.3%), 한국 20(9.1%), 독일 17(7.8%), 중국 5(2.3%)의 순으로 나타났다.

 

출원기술로는 안정성은 우수하지만 낮은 이온전도도와 고온 열처리 공정시간이 긴 산화물(oxide)계 소재가 67(30.6%) 이온 전도도는 높지만 수분과 산소에 취약한 황화물(sulfide)계 소재가 44(20.1%) 리튬 폴리머전지로 이미 상용화되어 더욱 성능 향상을 꾀하고 있는 고분자(polymer)계 소재가 31(14.2%) 결정화 유리 상태를 얻을 수 있어 높은 이온전도성이 가능한 인산염(phosphate)계 소재가 17(7.8%)으로 나타났다.

 

출원된 기술내용은 기존 이차전지에서 사용하는 액체전해질을 고체로 대체하는 핵심소재인 고체전해질 개발에 관한 것이다.

 

강전관 특허청 국제특허출원심사1팀장은 현재 이차전지는 주류를 이루었던 휴대기기용 소형전지를 뛰어 넘어 전기자동차용의 전원, 중대형 에너지 저장장치 등으로 분야를 확장하고 있다.”최근에는 폭발이나 화재의 위험이 없는 고체전해질 이차전지 관련 기술개발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어 이에 따른 국내 기업들의 특허출원이 증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goquit@gmail.com

[詩가 있는 아침] 성명순 시인의 '초승달'
초승달 - 성명순 시인 가자! 발걸음 따라서 신발장에서 갓 나온 황금빛 뾰족구두 똑딱거리며 바쁘게 걷고 있는데 코앞에 딱 걸린다 그 어디에도 묶어두었던 고삐는 스르르 사라졌다 날씬한 허리 손 뻗으면 닿을 것 같다 숨결을 타고 흐르는 온기 바람에 섞인다 그래, 도톰한 허릿살 한 줌씩 빼고, 새콤달콤한 가을밤 당당하게 바라볼게. ■ [詩評] - '초승달' 제대로 보기/권대근(수필가·문학평론가) 시는 자아와 세계와의 동일성을 추구한다. 초승달에 대한 시인의 미적 횟감은 그 만남의 특별함에서 연유한 듯하다. 시인은 현대 시작법의 대표적 기법인 중층묘사로 사물과 관념을 적절하게 배치해서 시인 자신이 갖고 싶은 세계를 잘 변용시켜 형이상학의 시학을 완성했다. '가자'라는 일성의 청유, '그래'라는 긍정의 화법이 시어 배열에서 탄력성을 가져와 시의 동력학적 맛을 더해준다. 그야말로 적재적소에 들어앉은 플로베르의 일물일어라고나 할까. 시인의 초승달에 대한 초월적 현 상상적 사유가 서정적 비전에 힘입어 정서적 증폭 현상을 가져온다. 시인이 보는 참신한 창조적 비유로 초승달은 날씬한 가을 여인이 된다. 시 창작은 한마디로, 상상력으로 새 이미지를 창조하는 작업이다. 달의 관습


포토리뷰



또 다른 이산가족, 일부 조선적(籍) 재일동포 추석전 고국방문 무산 위기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심재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9일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조선적(籍)' 재일동포들의 자유로운 고국 방문의 전면 허용을 약속함에 따라 그동안 제한되었던 조선적(籍)동포들의 추석전 고국방문이 실현될 것으로 기대됐으나 외교부의 늑장처리로 인해 고국방문이 무산될 상황에 놓여있다"고 밝혔다. '조선적(籍)'은 일제강점기 시절 일본국적을 가졌다가 1952년 4월 발효된 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에 의해 국적이 박탈된 재일동포들 가운데 1965년 한일국교정상화 이후 한국 국적을 취득하거나 일본으로 귀화하지 않아 일본 출입국관리법상 국적이 '조선(朝鮮)'으로 남아 있는 한민족 동포로 일본에서는 무국적자로 취급하고 있다. 일본 법무성에 따르면 2016년 12월 기준 3만2294명의 재일동포가 '조선적(籍)'을 유지하고 있다. 대부분의 한국인들은 '조선적(籍)' 재일동포들을 ‘북한’국적으로 오해를 하고 있으나 실상 90%이상은 남한출신이고, 1948년 남북한 정부가 각각 들어섰음에도 분단되지 않은 한반도의 국민이고 싶다는 이유로, 또는 자신의 국적이 일제 만행의 증거라는 이유로 국적을 바꾸지 않는 사람들이다. '조선적(籍)' 재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