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5 (토)

  • 흐림동두천 22.0℃
  • 흐림강릉 20.8℃
  • 구름많음서울 22.4℃
  • 대전 21.1℃
  • 대구 20.3℃
  • 박무울산 20.6℃
  • 광주 20.3℃
  • 흐림부산 20.4℃
  • 구름조금고창 20.7℃
  • 제주 21.7℃
  • 흐림강화 23.1℃
  • 흐림보은 19.8℃
  • 구름많음금산 20.2℃
  • 구름많음강진군 20.6℃
  • 흐림경주시 20.6℃
  • 구름많음거제 20.6℃
기상청 제공

[탐방] 주민 곁으로 다가가는 의왕경찰서 내손파출소를 찾아서

(서울=미래일보) 정정환 기자 = 의왕경찰서 내손파출소(이동문 경감)는 ‘공익과 질서’ ‘친절과 봉사’를 목표로 주민의 곁으로 다가가면서 치안 행정을 펼치기 위한 치안소식지 발간, 전화금융사기 방지를 위한 민관경 참여 합동캠페인, 휴가철 명절맞이 대비 방범활동을 활발하게 전개해왔다.


이처럼 범죄안전 1등급 도시, 청정치안 ‘의왕’을 세우는데 전력투구해온 결과로 대내외적인 칭찬을 받았다. 특히 성폭력, 학교폭력, 가정폭력 등 범죄로 부터의 불안감을 해소시키는 공적을 인정받아 지역 기관장을 비롯해 주민들로부터 좋은 호평을 받아왔다.


아울러 치안소식지발간, 민원상담, 우범지역 순찰 등을 강화해서 지속적으로 주민의 곁에 다가가면서 소통해 왔다. 이로써 언제나 주민들이 원하는 치안 상황을 곧바로 전달하고 피드백을 통한 긍정적 에너지로 전환하기 위해 지속적인 간담회를 실시하고 있다.


또한 안전사각지대 해소와 주민의 생활안전을 위해 24시간 방범순찰을 강화해 왔으며, 지역 방범 CCTV에 대한 주민의견수렴과 안전특별치안 추진사항 설명회 등도 가졌다. 내손청정치안과 치안만족도 제고에 최선을 경주하고 있는 의젓한 모습이 자랑스러웠다.


다음은 내손파출소장 이동문 경감과의 일문일답.


Q - 대부분 112신고 전화번호는 알고 있지만, 신고방법을 잘 모으는데, 방법이 있다면...


A - 신속한 경찰출동을 위한 방법이 필요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정확한 위치를 파악할 수 있도록 장소를 알려주고 모를 때는 주변 도로표시판이나 큰 건물명, 전봇대 관리번호 등을 알려주어야 하며 현재 범죄(피해상황 피해자 상태 상대방) 등을 알려 주어야 합니다.


Q = 범죄 안전 1등급도시, 청전치안‘ 의왕에 대해 간략하게 소개한다면 ...


A - 2015년 국민안전처 발표 범죄안전 분야 안전지수 전국 1등급 달성하였으며 2016년도에는 성폭력. 가정폭력 피해자 보호 율 100달성, 학교폭력 발생률 도내 최저 불량식품 사범, 뺑소니 차량 100% 검거하는 실적으로 안전한 의왕을 이루고 시민의 불안감을 해소시켜 왔습니다,


Q - 잎으로 의왕시민의 불안감 해소를 위한 특별한 강구책이나 차별화 치안행정이라면 ...


A -성폭력 등 긴급 상황 대비 관내 공중화장실 비상벨 설치, 여성 치안약자 등 보호를 위한 편의점 Foot-SOS 시스템 설치, 안전한 등. 하굣길을 위한 “학교다녀오겠습니다” 근무 경찰. 시민경찰합동등산로 순찰대운영 등으로 시민불안을 더욱 해소하겠습니다.

,

Q -지역 주민들에게 드리고 싶은 덕담이나 인사, 간략하게 부탁드려도 될까요?


A - 그동안 주민여러분들께서 관심과 애정으로 치안행정에 적극 도와주신 덕분에 치안만족 1등급, 언제나 살고 싶은 푸른 의왕을 이룩한 결과라고 확신합니다. 앞으로도 국가공인 범죄안전지수 1등급의 명예를 유지하기 위하여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jhj0077@hanmail.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 '사기와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해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시민단체인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공동대표 김한메, 이하 시민행동)'이 23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48) 씨를 '사기와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한메 시민행동 대표는 이날 오전 고발장을 접수하기 전 서울 중앙지검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건희 씨와 김 씨의 어머니 최 모 씨의 그동안 행태를 비판했다. 김 대표는 현재 의정부지법에서 재판 중인 윤 총장 장모 최 씨의 300억 원 대 잔고증명 위조사건에 대해 "잔고증명을 위조한 사람은 김건희 씨가 운영하는 회사의 간부"라며 "자신의 회사 간부가 한 일을 어떻게 김건희 씨가 모를 수가 있느냐? 이건 어머니가 시킨 것이 아니라 대표인 김 씨가 시킨 것일 수 있으므로 조국 전 장관 부인의 표창장 위조 수사 강도로 강력하고도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자신을 "'사법정의 바로세우기 시민행동'의 공동대표로서 검찰사법 개혁 분야의 여러 현안과 관련하여 활발하게 활동해 오고 있다"고 소개한 김 대표는 이날 특히 검찰의 편파수사를 거론했다. 김 대표는 "윤 총장 취임 후 검찰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된 뒤 그의 부인인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