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3 (월)

  • 맑음동두천 25.4℃
  • 맑음강릉 29.7℃
  • 맑음서울 26.0℃
  • 맑음대전 25.7℃
  • 맑음대구 28.2℃
  • 맑음울산 28.7℃
  • 맑음광주 26.3℃
  • 맑음부산 24.0℃
  • 맑음고창 25.8℃
  • 구름조금제주 23.7℃
  • 구름많음강화 23.8℃
  • 맑음보은 25.3℃
  • 맑음금산 25.8℃
  • 맑음강진군 26.9℃
  • 맑음경주시 29.5℃
  • 맑음거제 26.4℃
기상청 제공

황금시간 출판사, ‘혼자서 떠나보겠습니다’ 출간

처음으로 나 홀로 여행을 준비하는 이들에게 꼭 필요한 노하우와 비밀 정보 대공개
여행 베테랑의 무한한 자유와 예측불가능한 경험으로 가득한 ‘나 홀로 여행’ 예찬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혼자 살고, 혼자 먹고, 혼자 놀고. 이제는 여행도 훌훌 자유롭게 혼자 가는 시대다. 다른 사람 눈치 보지 않고 자신에게 충실한 ‘나 홀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급증하는 추세이다.

이에 황금시간 출판사가 ‘혼자서 떠나보겠습니다’를 출간했다. ‘혼자서 떠나보겠습니다’는 나 홀로 여행객을 위한, 아니 그보다는 지금까지 한 번도 혼자 여행을 해본 적 없으나 조금씩 마음이 꿈틀대는 이들을 위한 책이다.

저자는 여행하면서 산전수전 다 겪은 호주의 여행작가이자 사진가인 벤 그라운드워터이다. 세계 각지로 나 홀로 여행을 15년 동안 해온 혼자 여행을 가는 데 있어서 모르는 게 없는 전문가다.

그는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혼자 여행을 잘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여행 계획을 짜야 하는지, 돈은 어떤 식으로 아껴야 하는지, 떠나기 전에는 어떤 것들을 준비해야 하는지 알려준다.

혼자 여행을 하기에 좋은 10개 도시를 꼽아주고, 혼자 가는 것은 말리고 싶은 도시들도 자신의 ‘어색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이야기한다. 오래 기억에 남을 자신의 나 홀로 여행을 추억하기도 한다.

그리고 무엇보다 혼자 여행을 떠나보라고 말한다. 끊임없이 독려한다. 떠나기 전 약간의 두려움이 있을지라도 나 홀로 여행에서 얻는 것이 더 많을 것이라고, 당신의 인생을 바꿔줄 수 있을 것이라고 강하게 이야기한다.

누구든 할 수 있고 무엇이든 해보라고 전한다. 혼자서 떠나보겠습니다는 바로 지금 ‘혼자서 떠나볼까?’라고 생각하는 이들에게 털어놓는 여행 선배의 경험담이자, 알아두면 좋은 정보이자, 힘이 나는 격려의 글이다.

여행은 단순히 자신이 있던 장소를 떠나는 게 아니라 생경한 곳에 잠깐이나마 머물며 새로운 것을 발견하고, 느끼고, 그로 인해 자신을 완성하는 인생의 한 부분이다. 그 시간을 온전히 자신에게 집중하고 투자하는 것만큼 가치 있는 일이 있을까. 이제 혼자 떠날 시간이다.

벤 그라운드워터는 “누구나 일생에 적어도 한 번쯤은 혼자서 여행을 해야 한다”고 말한다.


sakaijang@gmail.com


황금시간 출판사, ‘혼자서 떠나보겠습니다’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혼자 살고, 혼자 먹고, 혼자 놀고. 이제는 여행도 훌훌 자유롭게 혼자 가는 시대다. 다른 사람 눈치 보지 않고 자신에게 충실한 ‘나 홀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급증하는 추세이다. 이에 황금시간 출판사가 ‘혼자서 떠나보겠습니다’를 출간했다. ‘혼자서 떠나보겠습니다’는 나 홀로 여행객을 위한, 아니 그보다는 지금까지 한 번도 혼자 여행을 해본 적 없으나 조금씩 마음이 꿈틀대는 이들을 위한 책이다. 저자는 여행하면서 산전수전 다 겪은 호주의 여행작가이자 사진가인 벤 그라운드워터이다. 세계 각지로 나 홀로 여행을 15년 동안 해온 혼자 여행을 가는 데 있어서 모르는 게 없는 전문가다. 그는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혼자 여행을 잘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여행 계획을 짜야 하는지, 돈은 어떤 식으로 아껴야 하는지, 떠나기 전에는 어떤 것들을 준비해야 하는지 알려준다. 혼자 여행을 하기에 좋은 10개 도시를 꼽아주고, 혼자 가는 것은 말리고 싶은 도시들도 자신의 ‘어색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이야기한다. 오래 기억에 남을 자신의 나 홀로 여행을 추억하기도 한다. 그리고 무엇보다 혼자 여행을 떠나보라고 말한다. 끊임없이 독려한다. 떠나기 전
여자축구 국가대표 이민아, 한국미즈노가 선물한 축구화 신고 뛴다
(서울=미래일보) 양은지 기자=한국미즈노가 여자축구대표팀 미드필더 이민아 선수에게 '2019 프랑스 대회' 출전을 기념해 특별한 축구화를 선물했다. 2019 프랑스 대회 국가대표로 선출된 이민아 선수를 위해 세상에서 단 한 켤레뿐인 ‘모렐리아 네오2’ 특별판을 제작한 한국미즈노는 지난 21일 파주 국가대표팀트레이닝센터 인근의 한 카페에서 증정식을 진행했다. 한국미즈노가 이민아 선수의 2019 프랑스 대회 선전을 응원하며 한정판으로 특별 제작한 ‘모렐리아 네오2’는 호주 4개국 친선대회에서 이민아 선수가 착화해 화제를 모은 미즈노의 시그니처 축구화다. 캥거루 가죽을 사용하여 내구성과 볼 터치감을 높인 제품이다. 또한 270mm 기준 45g이라는 매우 가벼운 아웃솔과 슈팅 시 디딤발의 지지력을 강력하게 해주는 스터드 배열을 통해 발의 부담을 최소화한 것이 특징이다. 이번 특별판은 미끄러운 유럽 잔디의 특성에 맞춰 기존 플라스틱 스터드가 아닌 쇠 스터드를 믹스해 접지력을 높이고, 한국 국기와 이민아 선수의 이니셜을 새겼다. 코니시 히로마사 한국미즈노 대표는 “이민아 선수 특유의 끈기와 투지에 큰 감명을 받았다”며 “미즈노는 더 높은 목표를 향한 선수들의 도전을 서


포토리뷰



나경원 "패스트트랙 폭거 넘어갈수 없어, 철회만이 유일한 해법"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일 "패스트트랙 철회만이 민생국회를 다시 여는 유일한 해법"이라고 주장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회민주주의,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붕괴시켜 버릴 패스트트랙 폭거를 이대로 넘어갈 수 없다"며 "다수의 횡포로 운영되는 비정상적인 국회를 바로잡지 않으면 어떠한 악법, 독재법을 밀어붙일지 모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강행 처리 이후 사실상 여당의 입장과 태도는 아무런 진전이 없다"며 "3당 대표가 그나마 해법을 모색하는 가운데 불청객인 청와대가 또 끼어들어 갈등을 부추긴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언론보도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가 국민들에게 혼날 것이라고 했다고 한다"며 '이것이 청와대의 야당을 대하는 오만과 독선이다. 청와대가 나설수록 국회의 문이 더욱더 안 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우리 당은 누구보다도 국회를 열고 싶다. 정국의 키는 여당이 쥐고 있다"면서 "지금 여당은 야당을 설득하고 회유하는 것이 아닌 오히려 야당을 분노하게 하고 자극해 갈등을 확대시킨다”고 개탄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지난 패스트트랙 강행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