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9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외국인 보유 토지, 국토의 0.2%…제주는 1% 넘어

2억2827만㎡로 32조5703억원…외국국적 교포가 가장 많아

(세종=동양방송) 김동희 기자 = 우리나라 국토의 0.2%가 외국인 소유이며 제주도의 경우 전체면적의 1.1%를 중국인 등 외국인이 사들여 외국인 보유 토지 비율이 처음으로 1%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2015년 말 기준 국내에서 외국인이 보유한 토지면적은 22,827로 전체 국토면적의 0.2%, 금액으로는 325,703억원으로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국토부가 올 15월 간 전수조사해 발표한 2015년 말 외국인 보유토지 현황을 살펴보면, 주체별로는 외국국적 교포가 12,43554.5%로 가장 비중이 크고 합작법인 7,564, 순수외국법인 1,742, 순수외국인 1,029, 정부·단체 등 57순이다.

 

국적별로는 미국 11,741, 유럽 2,209, 일본 1,870, 중국 1,423, 기타 국가 5,584순이다.

 

용도별로는 임야·농지 등 용지 비중이 13‘81560.5%로 가장 크고 공장용 6393, 레저용 1,196, 주거용 1,016, 상업용 407순이며 시·도별로는 전남 3,826, 경기 3,599, 경북 3,485, 강원 2,164, 제주 2,059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외국인 투자가 증가하고 있는 제주도의 외국인 보유면적은 2,059로 제주 면적의 1.1%에 해당되고 중국(914), 미국(368), 일본(214) 순으로 보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15년에는 1,999의 외국인 보유토지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체별로는 외국국적 교포 1,042, 합작법인 665, 순수외국인 169, 순수외국법인 123늘어났으며 국적별로는 미국 830, 중국 266, 일본 257, 유럽 21, 기타국가 625증가했다.

 

용도별로는 임야 농지 등 기타용지 1,490, 레저용지 365, 주거용지 119, 상업용지 15, 공장용지가 10늘어났다. ·도별로는 경기 797, 제주 489, 경북 179, 강원 123등이 주로 증가했다.

 

한편, 2014년말과 2015년 말 국토부에서 외국인 토지면적에 대해 토지대장 확인절차 등을 거쳐 전수조사한 결과, 2014년 말의 외국인 보유토지면적이 당초 통계 대비 2,646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외국인이 토지취득 시에는 계약일로부터 60일내에 지자체에 신고토록 하고 있으나, 처분 시에는 신고의무가 없어 보유정보 파악에 한계가 있으며 계약의 중도해지·변경이나 지자체에서 공유지분을 전체면적으로 산정하는 등의 오류가 발생한데 기인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 외국인 토지통계 관리를 개선하기 위해 외국인 토지보유 통계생산 시 실제 보유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필지별 토지대장 확인절차를 도입하고 지적통계연보에서 발표하는 외국인토지 통계도 외국인토지법상 외국인 보유통계로 일원화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goquit@dmr.co.kr

관련태그

국토  외국인  토지



포토리뷰



인천시 민주당 의원들, 인천시에 제3연륙교 착공 촉구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박남춘·송영길·홍영표·윤관석·신동근·유동수·박찬대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 인천지역 국회의원들이 유정복 인천시장에게 인천 제3연륙교 조속 착공을 촉구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 의원들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주장했다. 인천 제3연륙교는 인천 영종도와 청라를 연결하는 총연장 4.88㎞ 해상연륙교로 2005년 개발계획이 수립됐다. 그러나 인근 민자도로인 영종대교와 인천대교의 손실보상 문제로 사업 착수가 12년째 답보상태다. 인천시당 의원들은 "국토교통부는 제3연륙교 건설로 인해 발생하는 민자법인의 손실에 대해 인천시가 부담하겠다고 확약하기만 하면 제3연륙교의 건설을 제한 없이 허용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인천시가 추정한 제3연륙교 건설에 따른 영종대교·인천대교 손실보전금은 약 6,000억원에 달한다고 한다"며 "그러나 제3연륙교의 손실보전금은 인천시의 의지에 따라 그보다도 훨씬 적은 금액, 경우에 따라서는 손실보전금이 전혀 발생하지 않는 상황도 가능하다는 사실을 밝히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은 “도로법상 제3연륙교 통행료 책정의 권한은 국토교통부가 아니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