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0 (수)

  • -동두천 24.0℃
  • -강릉 24.3℃
  • 구름조금서울 23.7℃
  • 구름많음대전 23.9℃
  • 구름조금대구 26.6℃
  • 구름조금울산 25.8℃
  • 구름많음광주 25.0℃
  • 구름조금부산 25.2℃
  • -고창 24.2℃
  • 박무제주 22.6℃
  • -강화 22.9℃
  • -보은 23.2℃
  • -금산 22.8℃
  • -강진군 25.3℃
  • -경주시 26.7℃
  • -거제 26.6℃
기상청 제공

KB국민은행, KB X BTS 콜라보 금융상품 출시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아시아 최초로 빌보드 1위를 거머쥐며 글로벌 대세 아티스트로 거듭난 방탄소년단을 금융상품에서도 만날 수 있게 됐다.

KB국민은행은 방탄소년단과의 콜라보 상품인 ‘KB X BTS적금’과 ‘KB국민 BTS체크카드’를 21일부터 올해 말까지 발급한다고 20일 밝혔다.

KB X BTS적금은 초회 1만원이상 매월 1백만원 이하 금액을 자유롭게 저축할 수 있는 1년제 자유적금으로, 우대이율 적용 시 최고 연2.3%를 적용받을 수 있다.

이 상품의 가장 큰 특징은 모바일 금융 앱 ‘KB스타뱅킹’을 통해 방탄소년단이 보내는 월별 메시지를 확인 할 수 있는 BTS전용관이 생성되고, 방탄소년단 데뷔일 및 멤버들 생일에 입금한 금액에 대해 특별 우대이율이 제공된다는 점이다.

BTS전용관은 2가지의 방탄소년단 이미지 중 하나를 선택하고 계좌별칭을 설정하여 나만의 공간으로 꾸밀 수 있으며, 특별 우대이율인 ‘Happy BTSday 우대이율’은 일반 우대이율인 첫 거래, 자동이체, 생활 서비스 및 추천 우대이율과는 별도로 방탄소년단 기념일에 입금한 건에 대해서는 해당 금액만큼 만기까지 연 0.1%p를 추가해주는 혜택이다.

동시에 출시된 KB국민 BTS체크카드는 전월 이용실적 조건 및 적립한도 제한 없이 국내가맹점 이용시 0.2%를 기본 적립해주고 전월 이용실적이 30만원 이상인 경우 커피/제과/아이스크림/영화관업종, 이동통신요금 자동이체, 대중교통, 소셜커머스, 및 GS25 편의점 이용금액의 최대 0.3%~0.8%를 추가로 적립해준다.

상품 출시와 더불어 7월 말까지 KB X BTS적금을 가입한 고객을 대상으로 친필 사인CD 및 소니 블루투스 스피커, AirPods, BT21쿠션 등을 제공하는 푸짐한 이벤트가 진행되며 KB국민 BTS체크카드 발급 신청 및 이용고객 대상으로는 8월 말까지 AirPods, 포인트리를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이 상품이 10대에게는 자신만의 길, 자신만의 행복을 의미하고 20대~30대에게는 미래에 대한‘도전과 열정의 힘’을, 40대~50대에게는 당신이 가족의 영웅이라는 ‘평범함의 위대함’을, 장년층에게는 팬심으로 하나되는‘가족들과의 소통’을 의미하는 KB가 모든 국민에게 드리는 선물과도 같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KB X BTS적금은 은행 영업점, 인터넷 뱅킹, KB스타뱅킹에서 가입되며 KB국민 BTS체크카드는 은행 및 카드 영업점, 카드 고객센터 및 홈페이지에서 발급된다.


redkims64@daum.net

좋은땅출판사, ‘나는 누비길을 걷는다’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 좋은땅출판사가 ‘나는 누비길을 걷는다’를 출간했다고 20일밝혔다. 스페인에는 산티아고 순례길, 제주에는 올레길이 있다면 성남에는 누비길이 있다. ‘누비길’은 함께 더불어 누빌 수 있는 아름다운 숲길이라는 의미로 복정동 기와말을 시작으로 인릉산까지 성남시 전체를 에워싸며 이어진 숲길이다. 저자는 도심을 에워싼 숲길 62.1km를 걸었을 때 처음에는 시큰둥한 마음이었지만 완주 후에는 베르나르 올리비에의 ‘나는 걷는다’의 장대한 실크로드 이야기가 그리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다. 화자는 동료들과 혹은 혼자 누비길을 누비며 길 위에 펼쳐진 다양한 것들을 만난다. 복정동과 창곡동의 유래, 남한산성에 얽힌 여러 가지 이야기들도 짚어본다. 저자는 산 정상을 표시하는 비석 하나도 허투루 지나치지 않고 마음에 담는다. 동료들과 참나무의 존재로 입씨름을 하고, 길을 잃었네 마네 하며 투닥거리며 산을 오르고,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며 서로를 격려하는 모습에서는 산길을 오르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훔쳐 듣는 듯한 재미를 느낄 수 있다. 누비길을 걷는 데에는 배낭을 무겁게 꾸릴 필요도 없다. 작은 가방 하나 가볍게 둘러메고 일상에 소소한 변


포토리뷰


천주교 서울대교구 역사관 개관…기념전시 '사도회관' 개최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우리나라 역사 속에서의 가톨릭교회의 변화와 성장을 한 눈에 볼 수 있게 됐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순교자현양위원회와 한국천주교순교자박물관은 오는 25일 오전 11시 ‘천주교 서울대교구 역사관’을 개관하고 개관기념전시 ‘사도회관’을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전시의 제목인 ‘사도회관’은 ‘천주교 서울대교구 역사관(이하 역사관)’ 건물의 옛 이름 중 하나로, 1890년 주교관으로 완공된 이후 다양한 용도로 사용돼 왔다. 지난 2017년 4울12일 주교평희회에서 사도회관 건물을 ‘천주교 서울대교구 역사관’으로 사용키로 결정했다. 이번 전시는 ‘사도회관 공간(건물)의 역사’ ‘서울대교구 시간의 역사' ‘역대 교구장의 역사’ 세부분으로 나뉜다. 이에 따라 사도회관이라는 공간 안에서 한국천주교회 서울대교구의 역사를 여러 각도에서 살펴 볼 수 있다. 오랫동안 ‘사도회관’이라고 불리던 역사관은 1890년 한국천주교회 주교들의 숙소와 업무공간을 위해 지어진 ‘주교관’이었다. 주교관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최초의 서양식 벽돌건축물로, 당시 일본을 통하지 않고 서양에서 직접 유입된 영국 풍 르네상스 양식 건축물로서 평가 받고 있다. 이 건물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