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1 (월)

  • -동두천 21.3℃
  • -강릉 17.0℃
  • 흐림서울 22.2℃
  • 흐림대전 22.3℃
  • 흐림대구 19.2℃
  • 울산 16.4℃
  • 구름많음광주 20.3℃
  • 흐림부산 19.0℃
  • -고창 24.0℃
  • 흐림제주 21.0℃
  • -강화 19.4℃
  • -보은 20.6℃
  • -금산 21.3℃
  • -강진군 20.6℃
  • -경주시 17.0℃
  • -거제 19.7℃
기상청 제공

GS25, 하절기 전용 상품 유어스 열무김치말이국수 3주 앞당겨 출시

(서울=미래일보) 김동은 기자 =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간편 면 요리 상품 성수기를 겨냥한 하절기 전용 메뉴인 유어스열무김치말이국수를 지난해보다 3주 앞당겨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김치말이국수는 지난해 편의점 업계 최초로 첫 출시돼 큰 호응을 얻었던 상품으로, 올해는 열무김치를 더해 맛과 아삭한 식감을 더했다.

GS리테일측은지난해보다 3주나 앞당겨 하절기 전용 상품을 출시한 것은 올해 더위가 빨리 찾아옴에 따라 간편 면 요리 최대 성수기인 여름철을 미리 준비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GS25 간편 면 요리 상품 카테고리 월별 매출 비중은 7월과 8월이 가장 높은 14.2%, 13.7%로 나타났으며 6, 7, 8월 3개월 매출이 1년 매출의 37.9%를 차지했다.

입맛이 없는 무더운 여름 시원하고 맛있게 즐길 수 있는 별미 먹거리로 김치말이국수, 자루소바 등이 고객들의 호응을 얻은 것으로 풀이된다.

GS25는 고객들이 보다 시원하게 즐길 수 있도록 열무김치말이국수 판매 기간 동안 유어스얼음컵을 증정한다. 가격은 3,500원이다.

GS25는 이번 김치말이 국수를 시작으로 하절기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별미 면 요리 상품을 지속 선보여 나갈 계획이다. 지난해 5월 파트너사와 손잡고 설립한 면 전용 공장을 통해 기존에 선보이지 못했던 다양한 간편 면 요리 상품을 지속 개발하고 있다.

박종서 GS리테일 간편 면 요리 상품 MD는 “지난해 면 요리 카테고리 매출 비중이 하절기에 가장 높았던 것을 확인하고 올해는 지난해보다 3주 앞당겨 하절기 전용 상품을 내놓기 시작했다”며 “6월 한 달간 매주 월요일마다 나만의 냉장고 쿠폰을 통해 간편 면 요리 상품을 50% 할인 판매하는 먼데이엔 면 데이(day)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간편 면 요리 대표 편의점으로 자리매김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joseph64@naver.com



포토리뷰


희망사과나무, 서울원촌초 등 5개 초등학교 사랑의 동전 모아 성금 기부 (서울=미래일보) 장문경 기자 = 한국청소년연맹 사회공헌사업 희망사과나무은 학업 환경이 열악한 소외계층 아동·청소년을 위해 서울 및 인천 시내 5개 초등학교, 서울보라매초, 서울압구정초, 서울원촌초, 인천경인교대부설초가 ‘2018 상반기 나눔협력학교 사랑의 동전모으기 캠페인’에 참여해 모금된 성금 전액을 전달해 왔다고 11일 밝혔다. 성금은 1학기 동안 학생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모금을 통해 마련됐다. 한국청소년연맹은 이 성금을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소외계층 아동·청소년의 자립과 해외 학교 교육 시설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이날 성금을 전달받은 한국청소년연맹 황경주 사무총장은 “누구든지 공부하고 싶을 때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아이들의 건전한 성장을 돕는 길이다”며 “앞으로도 끊임없이 관심을 가지고 학업 환경이 열악한 아이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희망사과나무는 다양한 장학사업과 교육지원사업을 통해 국내·외 소외계층 아동·청소년들에게 학업 지원과 올바른 성장을 위한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한편 희망사과나무는 한국청소년연맹 사회공헌사업으로 국내·외 극빈지역 및 취약계층 아동·청소년의 건

민주당 "문재인 정부, 평화 노력 북한 변화시켰다" (서울= 미래일보) 김경선 기자 = 민주당은 11일“문재인 정부, 담대한 평화를 위한 노력으로 결국 북한을 변화시켰다” 고 밝혔다.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논평을 통해 “지난해 7월 문재인 대통령이 쾨르버 재단 연설에서 ‘대한민국의 보다 주도적인 역할을 통해 한반도에 평화체제를 구축하는 담대한 여정을 시작하고자 한다.’ 고 천명한 바 있다”며 “ ‘한반도 운전자론’ 이 불과 1년 만에 ‘세기의 담판’ 으로 실현되고 있다” 고 강조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이어 “문 대통령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핵 무력 완성 선언에 대해 미국과 공조해 압박과 제재를 가하면서도, 북한과의 대화는 멈추지 않았다.” 며 “문재인 정부의 인내와 진정성은 결국 북한을 움직였다” 고 설명했다. 그는 “올해 1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년사를 기점으로 2월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참가, 3월 대북 특사단 파견, 4월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 그리고 내일 있을 북미 정상회담까지, 북한은 한반도 평화의 무대로 한걸음씩 나오고 있다” 며 “ 북한마저도 ‘달라진 시대적 요구에 맞는’, ‘한반도의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 를 말하는, 명실상부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시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