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2 (목)

  • -동두천 19.5℃
  • -강릉 16.4℃
  • 맑음서울 18.6℃
  • 맑음대전 21.1℃
  • 구름조금대구 22.1℃
  • 흐림울산 22.1℃
  • 흐림광주 18.4℃
  • 흐림부산 18.0℃
  • -고창 15.0℃
  • 구름많음제주 16.7℃
  • -강화 18.1℃
  • -보은 19.0℃
  • -금산 19.5℃
  • -강진군 19.0℃
  • -경주시 22.4℃
  • -거제 18.3℃
기상청 제공

암호화폐 거래소 캐셔레스트, 트론•펀디엑스 동시 상장

eosDAC 에어드랍을 위한 이오스 스냅샷, 신속하고 빠른 지원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국내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 셔레스트는 12일 트론(TRX)과 펀디엑스(NPXS)를 동시 상장한다고 밝혔다.

트론은 블록체인 기반 엔터테인먼트 프로토콜을 목표로 개발한 트론(TRON)의 암호화폐로, 콘텐츠 시장의 탈 중앙화를 지향하며 분산 엔터테인먼트 생태계 구축을 목적으로 하는 블록체인이다.

트론은 유투브와 같은 인터넷 라이브, 페이스북 및 트위터와 같은 소셜 네트워크, 온라인 게임 등의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구입하고 배포하는데도 사용할 수 있다.

펀디엑스는 코인네스트에 이어 국내 거래소 중 두 번째로 상장되는 것으로 기존의 POS와 펀디엑스의 디바이스를 플랫폼에 연결해 세계에서 가장 큰 오프라인 암호화폐 판매 네트워크를 목표로 하고 있다.

블록체인 기반 POS 솔루션 제공업체인 펀디엑스는 최근 POS 단말기인 XPOS의 공급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는데 XPOS 디바이스를 통해 실제 소매업체들과 소비자들 모두에게 암호화폐 거래를 더 빠르고 쉽게 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펀디엑스는 XPOS 디바이스 2만 대를 공급할 예정이며, 현실화가 될 경우 암호화폐로 음식이나 음료를 구입할 수 있고 자신만의 암호화폐 직불 카드를 만들 수도 있다.

홍경우 캐셔레스트 대표는 "국내 암호화폐 시장이 침체된 상태이지만 후발주자인 캐셔레스트는 트론과 펀디엑스 상장을 통해 고객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갈 계획”이라면서 "투자 가치가 높은 코인들을 계속해서 발굴하고 상장하는 것이 거래소의 임무인 만큼 앞으로도 양질의 코인들을 계속 소개하고 상장 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캐셔레스트는 지난 10일 오미세고(OMG)와 카이버(KNC)를 연이어 상장 시켰으며, 오는 15일 오전 10시, 캐셔레스트 내 이오스(EOS) 지갑에 이오스 코인을 보유한 회원을 대상으로 eosDAC 에어드랍을 위한 이오스 스냅샷을 신속하고 빠르게 지원할 예정이다.

redkims64@daum.net
[신간] 배싸메무초 걷기 100선-이야기가 있는 수도권 도보여행 가이드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화사한 꽃망울이 잇따라 터지고 만물이 연둣빛으로 소생하는 봄. 어느 덧 동장군이 기승을 부렸던 겨울도 계절의 섭리에 따라 뒤로 물러나고 봄이 우리를 반긴다. 봄은 참 걷기 좋은 계절이다. 물론 걷기에 계절이 필요 없을 지도 모른다. 우리가 걷는 길에 대한 사연과 이야기가 있으면 어떨까. 내가 걷고 있는 길에 새겨진 옛 사람들의 이야기를 보고 들으면 몸과 함께 마음도 살쪄가는 느낌을 받을 것이다. ‘대한민국 금융 잔혹사’의 저자인 윤광원 기자가 생뚱맞게 도보여행 안내서를 펴냈다. 8년 넘게 연재한 ‘윤광원의 이야기가 있는 걷기’라는 칼럼을 모아 ‘배싸메무초 걷기 100선-이야기가 있는 수도권 도보여행 가이드’(글, 사진 : 윤광원 /흔들의자)를 통해 우리가 걷는 길에 이야기와 사진을 입혔다. 이 책은 수도권 트래킹 코스 100군데 안내와 인문학적 내용을 겸비했다. 이 책은 걷기를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책장에 꼭 꽂혀 있어야 할 필수 가드이다. 윤광원 기자는 칼럼을 연재하면서 ▲수도권에서 대중교통으로 쉽게 갈 수 있어야 한다는 것 ▲ 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진 곳이 아니어야 한다는 점 ▲ ‘이야기’가 있어야 한다 등의 전제를 두었다고


포토리뷰


과학기술계 국책연구기관, 국책연구기관 연구직 정규직 전환율 48.1% 불과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과학기술계 정부출연구기관(이하 출연(연)) 내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비율이 59%에 그치고 더욱이 연구직은 48.1%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추혜선 정의당 의원과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은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17개 출연(연)사용자가 자의적 기준과 일방적 추진으로 인해 상시·지속 업무를 담당하는 기간제 연구원들 상당수가 정규직 전환 대상에서 배제됐다"면서 "이들에 대해 재검토를 통해 즉각 정규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문에 따르면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소관 25개 출연(연) 중 17개 기관이 기간제의 정규직 전환 계획을 수립했다. 17개 출연(연)이 전환 검토 대상으로 삼은 업무 총 2,001개 중 1,186개의 업무를 정규직으로 전환할 계획으로 전환유이 59% 수준에 그치고 있다. 이 중 연구직은 대상 업무 1,012개 중 487개 업무를 전환할 계획이어서 전환비율이 평균보다 낮은 48.1%가 된다. 각 출연(연)은 전환 대상 업무 담당자에 대해 최소한의 적격성 평가 절차를 거쳐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탈락이나 퇴사로 인해 부족한 인원은 내부 경쟁을 통해 추가

강경화 외교장관, 16~18일 카자흐스탄·우즈베키스탄 방문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6~18일 중앙아시아 국가인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해 한반도 정세를 논의한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강경화 장관은 4월 16일부터 18일까지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노 대변인은 이어 "17일 아스타나에서 한·카자흐 외교장관 회담, 18일 타슈켄트에서 한·우즈벡 외교장관 회담, 그리고 16일은 알마티에서 고려인동포 간담회 등의 일정을 가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방문에서 강 장관은 미래지향적·호혜적 양자 협력 관계와 국제무대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노 대변인은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은 중앙아 지역에서 우리의 전통적 우방이자 전략적 협력동반자"라며 "강 장관은 이번 방문 시에 미래지향적·호혜적 양자 협력 관계와 국제무대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폭넓은 의견 교환을 가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노 대변인은 "이번 방문은 우리 정부의 외교다변화와 신(新) 북방정책의 일환으로서 중앙아의 핵심 협력 대상국인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과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