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2 (목)

  • -동두천 19.5℃
  • -강릉 21.7℃
  • 맑음서울 18.1℃
  • 구름조금대전 20.6℃
  • 구름조금대구 21.6℃
  • 구름많음울산 21.3℃
  • 구름많음광주 20.2℃
  • 구름많음부산 20.8℃
  • -고창 18.4℃
  • 구름많음제주 20.4℃
  • -강화 14.2℃
  • -보은 19.4℃
  • -금산 19.7℃
  • -강진군 21.1℃
  • -경주시 21.8℃
  • -거제 21.0℃
기상청 제공

포토

[포토]'환하게 웃는 박원순'…서울시장 3선 도전 공식 선언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장에 들어서며 환한 표정을 짓고 있다. 이날 박 시장은 "내 삶을 바꾸는 서울의 10년 혁명, 문재인 정부와 함께 바꿔가겠다"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redkims64@daum.net

관련태그

박원순  3선  서울시장  10년혁명

[신간] 배싸메무초 걷기 100선-이야기가 있는 수도권 도보여행 가이드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화사한 꽃망울이 잇따라 터지고 만물이 연둣빛으로 소생하는 봄. 어느 덧 동장군이 기승을 부렸던 겨울도 계절의 섭리에 따라 뒤로 물러나고 봄이 우리를 반긴다. 봄은 참 걷기 좋은 계절이다. 물론 걷기에 계절이 필요 없을 지도 모른다. 우리가 걷는 길에 대한 사연과 이야기가 있으면 어떨까. 내가 걷고 있는 길에 새겨진 옛 사람들의 이야기를 보고 들으면 몸과 함께 마음도 살쪄가는 느낌을 받을 것이다. ‘대한민국 금융 잔혹사’의 저자인 윤광원 기자가 생뚱맞게 도보여행 안내서를 펴냈다. 8년 넘게 연재한 ‘윤광원의 이야기가 있는 걷기’라는 칼럼을 모아 ‘배싸메무초 걷기 100선-이야기가 있는 수도권 도보여행 가이드’(글, 사진 : 윤광원 /흔들의자)를 통해 우리가 걷는 길에 이야기와 사진을 입혔다. 이 책은 수도권 트래킹 코스 100군데 안내와 인문학적 내용을 겸비했다. 이 책은 걷기를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책장에 꼭 꽂혀 있어야 할 필수 가드이다. 윤광원 기자는 칼럼을 연재하면서 ▲수도권에서 대중교통으로 쉽게 갈 수 있어야 한다는 것 ▲ 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진 곳이 아니어야 한다는 점 ▲ ‘이야기’가 있어야 한다 등의 전제를 두었다고


포토리뷰


과학기술계 국책연구기관, 국책연구기관 연구직 정규직 전환율 48.1% 불과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과학기술계 정부출연구기관(이하 출연(연)) 내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비율이 59%에 그치고 더욱이 연구직은 48.1%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추혜선 정의당 의원과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은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17개 출연(연)사용자가 자의적 기준과 일방적 추진으로 인해 상시·지속 업무를 담당하는 기간제 연구원들 상당수가 정규직 전환 대상에서 배제됐다"면서 "이들에 대해 재검토를 통해 즉각 정규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문에 따르면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소관 25개 출연(연) 중 17개 기관이 기간제의 정규직 전환 계획을 수립했다. 17개 출연(연)이 전환 검토 대상으로 삼은 업무 총 2,001개 중 1,186개의 업무를 정규직으로 전환할 계획으로 전환유이 59% 수준에 그치고 있다. 이 중 연구직은 대상 업무 1,012개 중 487개 업무를 전환할 계획이어서 전환비율이 평균보다 낮은 48.1%가 된다. 각 출연(연)은 전환 대상 업무 담당자에 대해 최소한의 적격성 평가 절차를 거쳐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탈락이나 퇴사로 인해 부족한 인원은 내부 경쟁을 통해 추가

나경원 "개헌안 '법률로써' 도둑 수정" vs 청와대 "단순 자구 수정"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11일 청와대가 대통령 개헌안 발표를 마친 뒤 토지공개념 관련 부분에 '법률로써'라는 문구를 뒤늦게 추가한 것은 "도둑수정을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졸속개헌을 사과하고 도둑수정한 개헌안 제128조 수정과정을 설명하고 해명하라"고 촉구하며 이렇게 말했다. 청와대가 지난달 21일 발표하고 22일 법제처에 제출한 개헌안에는 '국가는 토지의 공공성과 합리적 사용을 위해 필요한 경우에 한하여 특별한 제한을 하거나 의무를 부과할 수 있다'고 돼 있다. 하지만 같은달 26일 국회에 제출한 개헌안에는 '국가는 토지의 공공성과 합리적 사용을 위하여 필요한 경우에만 법률로써 특별한 제한을 하거나 의무를 부과할 수 있다'로 돼 있다. '법률로써'라는 문구가 추가된 것이다. 나 의원은 "의도적이라 해석하면 토지공개념을 급격히 확대하는 것"이라며 "헌법에 의해서가 아니라 법률로써 제한한다는 것은 단순한 오탈자 수정이 아니라 중대한 부분의 수정이기 때문에 청와대가 수정사항을 발표할 때 설명했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나 의원은 이어 "청와대의 개헌안이 졸속으로 이뤄졌다는 것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