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5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0℃
  • 흐림강릉 21.6℃
  • 구름많음서울 23.5℃
  • 흐림대전 23.8℃
  • 흐림대구 23.5℃
  • 흐림울산 18.6℃
  • 흐림광주 22.6℃
  • 구름많음부산 18.9℃
  • 흐림고창 20.4℃
  • 흐림제주 20.5℃
  • 구름많음강화 20.4℃
  • 흐림보은 21.4℃
  • 흐림금산 23.0℃
  • 구름많음강진군 19.7℃
  • 구름많음경주시 20.7℃
  • 흐림거제 18.5℃
기상청 제공

강병철 시인, 국제시번역연구센터 선정 '2023년 최고의 국제 시인 및 번역가' 상 수상

중국의 계간 문학지 <국제시가번역>과 세계시연맹협의회가 공동 주관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세계 여러 나라의 작가와 시인들의 작품을 번역하여 소개하는 중국의 계간 문학지 <국제시가번역(國際詩歌飜譯)>과  세계시연맹협의회(世界诗刊联盟理事会)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국제시번역연구센터(国际诗歌翻译研究中心)가 '2023년 최고의 국제 시인 및 번역가' 를 선정, 지난 18일 발표했다.

국제시번역연구센터는 이날 최고의 국제 시인으로 10명을 선정했데 한국의 강병철(姜秉徹) 시인도 함께 선정했다.

최고의 시인 수상자들은 리디아 치아렐리(이탈리아), 아르민 바그라미안(아르메니아), 수아드 알 쿠와리(카타르), 베른트 올로프 안데르손(스웨덴), 강병철(한국), 아이리스 칼리프(이스라엘), 양지준; 杨吉军(중국), 케샤브 시그델(네팔), 비사르 지티(알바니아), 사비아사치 나즈룰(방글라데시) 등 10명이다.

최고의 번역자 수상자들은 사비츠카야 스베틀라나 바실리예프나(러시아), 마팅팅; 马婷婷(중국), 라힘 카림(키르기스스탄), 안젤라 투루칼로 다베티치(몬테네그로) 등 4명이다.

강병철 시인(정치학 박사)은 1993년 제주문인협회가 주최하는 소설부문 신인문학상을 수상하며 문단에 데뷔했으며 2016년 <시문학>에서 시인으로 등단했다.

2012년 제주대에서 국제정치전공으로 정치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제주대학교 평화연구소 특별연구원, 인터넷 신문 '제주인뉴스' 대표이사, (사)이어도연구회 연구실장 및 연구이사, 충남대 국방연구소 연구교수, 제주국제대 특임교수, 한국해양전략연구소 선임연구위원, 제주통일교육센터 사무처장 등을 역임하고 현재 한국평화협력연구원 연구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강병철 시인은 제33대 국제PEN한국본부 인권위원으로 국제PEN투옥작가회 위원으로 활동했으며 제34대 국제PEN한국본부 인권위원으로 재선임됐다.

국제PEN투옥작가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신장위구르 자치구역의 대표적인 위구르족 작가 중의 한 명인 누르무헴메트 야신(Nurmuhemmet Yasin)의 '야생 비둘기(WILD PIGEON)'를 번역 <PEN문학> 겨울호(2009)에 소개했으며, 2022년에는 베트남 신문에 시 '나비의 꿈'이 소개됐다.

또한 '이어도문학회' 회장을 역임하면서 이어도를 소재로 한 단편소설 '이어도로 간 어머니'로 월간 <문학세계>에서 주관한 '제11회 문학세계 문학상' 소설부문 대상을 수상했으며, 한국시문학문인회에서 주관하는 제19회 '푸른시학상'을 수상했다.

강병철 시인의 시와 단편소설은 베트남, 그리스, 중국 등 여러 나라 언어로 번역돼 소개되고 있으며 다수의 시집과 소설집 그리고 번역서가 있다. 2023년에는 한영시집 <대나무 숲의 소리>와 소설집 <신은 주사위를 던지지 않는다>를 저술하였다.

i24@daum.net
배너


배너
배너

포토리뷰


배너

사회

더보기
한덕수 국무총리 "산림 탄소흡수원 기능 강화…온실가스 감축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는 30일 "국내 산림의 탄소흡수원 기능을 강화하겠다"면서 "경제림육성단지, 도시숲을 추가로 조성하고 국산 목재의 이용률을 제고하는 등 산림이용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0회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에서 한 총리는 "정부는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을 위한 산림 분야 추진전략'을 통해 글로벌 기후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아울러 "우리의 산림녹화 경험을 개도국과 공유하는 사업도 확대해 글로벌 온실가스 문제를 완화하는 데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한 총리는 "특히, 산림이 비용 대비 효과성이 높고 지속가능한 탄소감축수단이라는 점에서 세계 각국은 산림을 활용한 온실가스 감축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이어 "우리나라도 산림이 전 국토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만큼, 산림을 활용한 온실가스 감축에 더욱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21세기에 들어 소프트파워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고, 그 중심에 문화가 있다'며 '우리나라는 유구한 전통 문화유산을 가진

정치

더보기
김주영 의원, 최상목 경제부총리에게 '김포 주요 현안 건의서' 전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김주영 더불어민주당 의원(환경노동위원회, 경기 김포시갑)이 4일 오전 광화문 정부청사에서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면담을 갖고 '김포 주요 현안 건의서'를 전달했다. 건의서에는 ▲지하철 5호선 김포 연장사업 조속 확정·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일산대교 무료화, 교통기본권 확보 등 김포의 주요 현안인 교통 여건을 개선하기 위한 내용이 담겼다. 김주영 의원은 "김포골드라인 개통 후, 김포 시민들은 전국 최고 수준의 혼잡률을 기록하고 있는 지옥철로 출퇴근하며 안전에 위협을 받고 있다"며 "정부가 전세버스 증편 투입 등 긴급대책에 나섰지만, 시행 7개월 만에 김포골드라인의 혼잡도가 최대 290%로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이어 "올해 1월 대광위가 노선 중재안을 발표했지만, 지자체간 합의가 지연되면서 '5호선 연장 노선 최종안' 발표가 번번이 미뤄지자, 자칫 사업이 무산될까 시민들의 우려가 크다"며 "안전사고 예방은 물론 김포한강2 컴팩트시티 입주로 수요 급증이 예상되는 만큼, 조속히 사업을 확정하고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주영 의원은 지난 국회에서 인구 50만명 이상 접경지역이 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