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31 (일)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경제/산업

힐튼, 세계에서 가장 일하기 좋은 기업 1위 선정

1위 선정으로 힐튼은 이 최고 권위의 프로그램에서 최고의 영예를 안은 최초의 호스피탈리티 기업으로 기록되기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힐튼(Hilton)이 사상 처음으로 포천지(Fortune magazine)와 '일하기 좋은 기업(Great Place to Work)'에서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일하기 좋은 기업 1위(No. 1 World's Best Workplace)'에 올랐다. '세계에서 가장 일하기 좋은 기업' 목록에 8회 연속 이름을 올린 후 정점을 찍은 이번 1위 선정으로 힐튼은 이 최고 권위의 프로그램에서 최고의 영예를 안은 최초의 호스피탈리티 기업으로 기록되기도 했다.

힐튼은 2016년에 처음 이 목록에 이름을 올린 이래로 일하기 좋은 직장을 만드는 데 변함없이 집중함으로써 강력한 문화를 지속적으로 구축해 왔다. 힐튼이 추구하는 직장은 포용적이고, 강력한 성장 기회를 제공하며, 목적에 따라 운영되고, 전 세계 46만명의 팀원들이 매일 번영하도록 역량을 부여하는 지원을 제공하는 직장이다.

힐튼의 사장 겸 최고경영자인 크리스 나세타(Chris Nassetta)는 "전 세계 힐튼의 46만 팀원들은 지구를 빛나고 따뜻한 호스피탈리티로 가득 채운다는 공통의 목적 아래 하나로 뭉친다"며 "100여 년 전 콘래드 힐튼(Conrad Hilton)은 여행을 통해 세상을 변화시키겠다는 목표를 세웠다"말했다.

크리스 나세타는 이어 "힐튼이 세상에 선한 힘이 될 수 있다는 고귀한 전제 위에 이 회사를 세웠고, 우리 모두에게 크게 생각하고, 크게 행동하고, 크게 꿈꿀 것을 요청한 것으로 유명하다"며 "오늘 '일하기 좋은 기업'과 포천의 인정을 받음으로써 콘래드 힐튼이 미래의 밝은 비전에서 상상했던 그런 사람들이 바로 우리 팀원들임이 입증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힐튼을 세계에서 가장 일하기 좋은 기업 1위로 만든 것은 직원들의 헌신, 환대, 숙박에 대한 열정 덕분"이라고 치하했다.

힐튼은 개인적, 직업적 여정의 모든 단계에서 팀원들을 지원하고 각자가 자신의 진정한 자아를 표현하며 업무에 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포용적인 문화를 구축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

이 호스피탈리티 기업은 시간제 직원과 정규 팀원 모두에게 동급 최고의 복리후생을 제공하며, 여기에는 육아휴직 확대, 입양 지원, 인기 있는 고 힐튼(Go Hilton) 팀원 여행 프로그램을 통한 흥미로운 여행 혜택 등이 포함된다.

힐튼은 힐튼 글로벌 재단(Hilton Global Foundation)과 함께 힐튼 케어스(Hilton Cares)를 출범한다고 오늘 발표했다. 이 프로그램은 호텔 업계에서 경력을 쌓고 성장하는 데 열정을 가진 팀원과 커뮤니티 구성원 모두에게 50만 달러의 장학금과 재정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신청은 2024년 초에 시작된다.

힐튼은 자사의 숙박 시설과 회사 사무실에서 유연성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끊임없이 모색하고 있다. 또한 팀원들이 회사의 지원을 받고 있음을 느끼게 해주는 유연한 에코시스템을 제공하는 가치 제안을 제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

힐튼의 최고인사책임자인 로라 푸엔테스(Laura Fuentes)는 "힐튼에서는 직장에서 완전히 인간적 경험을 구축하고 있다. 즉, 팀원들이 자신이 인정받고 환영받으며 자신보다 더 큰 무언가의 일부라고 느낄 수 있는 직장"이라면서 "오늘 수상을 통해 직원들이 원하는 것, 즉 자신의 완전한 잠재력 도달하도록 돕는 직장 문화가 더욱 강조됐다"고 밝혔다.

i24@daum.net
배너


배너
배너

포토리뷰


배너

사회

더보기
불법어업 단속 중 순직 공무원, '별도 심의 없이 유공자 등록' 추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국가가 안전·보건 조치를 필수적으로 시행하는 해양경찰과 달리 사각지대에 있는 어업단속 공무원의 안전관리와 재해보상이 강화된다. 일반직 위험직무 순직 공무원도 보훈부 심의 절차가 생략되고 국가유공자 등록이 가능하도록 제도가 개선될 전망이다. 인사혁신처와 해양수산부는 제9회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어업단속 공무원들의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을 추진하고 어업지도선 안전 점검을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5년 동안 불법 어업을 단속하다가 사망하거나 부상당한 해수부 소속의 어업관리단 일반직 공무원은 45명(군인, 경찰 제외)에 이르고 업무 수행 중 사망해 순직이 인정된 사례는 3건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서해 수역에서 배타적경제수역(EEZ)을 넘어오는 외국 어선을 단속하는 서해수호 임무 과정에서 부상을 당한 경우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수부는 이 같은 사고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어업감독 공무원 886명을 대상으로 안전 역량 강화교육을 해마다 실시하고 안전 장비를 확대 보급하고 있다. 나아가 이번 서해수호의 날을 계기로 지도선 안전관리 등을 위한 현장 점검에도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인사처는 공상을 입은 공무원

정치

더보기
박용진 의원, "엉망진창 국민 속 뒤집는 대통령 심판 위해 민주당 지지해달라"…서울 지역 험지 송파구와 서초구에 지원유세 진행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강북을)이 민주당의 총선 승리를 위해 서울 지역 험지인 송파구와 서초구에 지원유세를 나섰다. 박용진 의원은 3월 31일 일요일 송파(갑) 조재희 후보, 송파(병) 남인순 후보, 서초(을) 홍익표 후보와 함께 민주당 지지를 호소하며 주말유세를 진행했다. 박 의원은 11시 올림픽공원역 3번 출구에서는 송파(갑) 조재희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박 의원은 “압도적인 국정참여 경력, 행정경험, 불굴의 학식과 경험을 갖춘 후보인 조재희 후보를 압도적으로 당선 시켜달라”고 호소하는 한편, “윤석열 대통령을 지지했던 보수적인 분들 마저도 머리를 싸매고 절레절레 고개를 흔들고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지난 2년 동안 윤석열 정부의 엉망진창 국정운영에 대한 따끔한 회초리가 필요한 만큼 민주당을 지지해 달라”고 호소했다. 박 의원은 또 16시 장지역 4번출구 건너편 한우물공원에서는 송파(병) 남인순 후보와 함께 유세를 진행했다. 박용진 의원은 “남인순 의원을 선택하면 첫째, 송파 발전의 확실한 근거 마련, 둘째, 대한민국 정치의 역량있는 여성리더를 얻게 되는 것, 셋째, 민주당이 변화하고 혁신하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