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 맑음동두천 31.8℃
  • 구름조금강릉 28.9℃
  • 맑음서울 32.6℃
  • 맑음대전 33.6℃
  • 구름조금대구 35.5℃
  • 맑음울산 30.1℃
  • 구름조금광주 32.9℃
  • 맑음부산 28.5℃
  • 맑음고창 29.8℃
  • 맑음제주 28.4℃
  • 맑음강화 26.5℃
  • 맑음보은 32.3℃
  • 맑음금산 32.9℃
  • 맑음강진군 30.8℃
  • 맑음경주시 34.0℃
  • 맑음거제 30.1℃
기상청 제공

2023 섬진강국제실험예술제, '글로컬 웨이브' 따뜻한 물결이 다가오고 있다

오는 15∼19일(5일간)까지 곡성 동화정원, 곡성기차마을전통시장 등 곡성군 일원에서
지구(Global)와 지역(Local)을 연결하는 예술(Art)의 물결로

(곡성=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2023 섬진강국제실험예술제(운영위원장 황인선, 예술감독 김백기)가 오는 15∼19일까지 곡성 동화정원, 곡성기차마을전통시장, 상한마을, 카페 낭만가옥, 농촌축사(거산농장) 등 곡성군 일원에서 ‘글로컬 아트 웨이브(Glocal Art Wave)’라는 주제로, 전라남도와 곡성군 후원으로 막을 올린다.

자연 속에서는 더욱 겸허하게, 생활 속에서는 더욱 유쾌하게!
인류를 포용하는 강렬하고도 따뜻한 메시지,
홍대 앞에서 시작된 실험예술의 강렬한 물결이 섬진강으로 흘러 들어왔다.

2002년 첫발을 떼고 예술의 메카 홍대 앞을 휘감았던 한국실험예술제는 매해 의미 있는 화두를 던지며 성장했고 2014년 제주를 거쳐 2021년 회귀하듯 곡성에 닿았다. 제주에서부터 이어지던 환경, 생태에 대한 화두는 곡성의 농촌 환경 속에서 여느 예술축제, 여느 지역축제와는 다른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되었고, 대부분의 축제 행사들이 프로그램 중심이라면, 섬진강국제실험예술제(SIEAF)는 이를 뛰어넘은 메시지와 이슈에 집중한다.

스무 살을 넘긴 섬진강국제실험예술제는 오는 15일 전남 곡성군 일원에서 <글로컬 아트 웨이브(Glocal Art Wave)>라는 주제로 막을 올린다. 전 세계에서 모인 다양한 장르의 예술가들은 5일간 곡성의 산과 강, 그리고 생활공간을 무대로 지역과 조화할 수 있는 축제를 10개국 구갠 외 예술가, 지역민들이 함께 만들어가게 된다.

2023 섬진강국제실험예술제는 천혜의 자연조건을 갖춘 곡성에서 올해 좀 더 지구적인 차원의 변화와 이 변화가 시작되는 로컬의 의미에 주목하였다.

전 세계에서 모인 다양한 장르의 예술가들은 5일간 곡성의 산과 강, 그리고 생활공간을 무대로 지역과 조화할 수 있는 축제를 10개국 구갠 외 예술가와 지역민들이 함께 만들어가게 된다.

2023 섬진강국제실험예술제는 천혜의 자연조건을 갖춘 곡성에서 올해 좀 더 지구적인 차원의 변화와 이 변화가 시작되는 로컬의 의미에 주목하였다.

전 세계적으로 기후위기가 심각한 현 시대에 불편함을 무릅쓰고 아름다움을 구하는 노력, 예술로서의 실험을 뛰어넘어 인간을 둘러싼 모든 환경적인 것들과 함께 살아가기 위한 실험, 작은 시도들이 가져오는 큰 변화의 가능성. 그런 것들이 과제가 되었다.

전위와 파격의 상징이었던 실험예술제가 작은 농촌지역인 곡성의 품에 안겼을 때, 그런 흥미롭고, 도전적이고, 가슴 뛰는 시도들은 이미 시작되었다.

올해의 프로그램 중 하나인 축사 콘서트 <아름다운 동행>도 이런 시도 중의 하나라고 볼 수 있다. 여기에는 인간을 위해 자연과 동물들의 희생에 대한 감사와 성찰을 반영한다. 또한 ‘해외미술가들과 함께 폐농기구를 활용한 조형작품 만들기 프로그램’이나 ‘시장 활력 충전 프로그램’ 등은 오랜 시간 농촌을 지탱해온 힘에 대한 존중과 지지의 의미를 갖는다. 사람과 동물, 환경의 수평적 관계 선상에서 지역 속으로 깊숙이 뿌리 내리려는 실험예술가들의 노력의 방식이다. 궁극적으로는 지역의 토양을 근간으로 성장한 예술가들이 문화 예술적 성과들을 그 토양에서 다시 풀어낼 수 있기를 바라는 것이다.

자연 속에서는 더욱 겸허하게 생활 속에서는 더욱 유쾌하게.
예술과 무관한 거 같은 공간에서 마저 낯설지 만 유쾌하게, 흥미롭게 예술을 만나는 것만으로도 인간이 초래한 현실과 마주하고 진지하게 미래를 고민하는 것. 그것이 섬진강국제실험예술제가 제시하는 예술적 방법론이다.

올 여름, 극심한 더위와 폭우, 사회 범죄 등의 재앙을 지켜보며 사람들은 기묘한 위기감과 절망감에 직면했다. 병든 자연과 인간을 실감했고, 지금 인간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가에 대해 생각하게 되었다. 환경과 인간성의 회복이라는 과제는 너무 크고 요원해서 나약함과 무기력함마저 느끼게 했다. 하지만 잠들어 있던 몸과 의식이 손끝 하나의 움직임으로 깨어나듯 섬진강국제실험예술제는 그 첫 번째 원초적 움직임이 되고자 하는 것이다.

곡성이라는 작은 농촌 지역에서, 자연과 모든 생명의 가치에 대한 재발견과 보호. 예술의 사회적 역할과 가능성, 예술의 사회적 가치의 확장 등에 대한 실험을 계속함으로써 농촌에 이로운 파장을 가져오려고 한다.

그것이 바로 ‘글로컬 아트 웨이브’다.

chu7142@daum.net
배너


배너
배너

포토리뷰


배너

사회

더보기
김대중평화센터, '6.15 남북정상회담 24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 개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김대중평화센터(이사장 김홍업)는 13일 오후 2시부터 연세대 김대중도서관 컨벤션홀에서 <6.15 남북정상회담 24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를 개최한다. 이 행사는 연세대 김대중도서관・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이 공동주최한다. '햇볕정책 : 한반도 평화・통일・번영의 대전략이자 미래비전'를 주제로 개최되는 이 행사는 1부 기념식과 2부 학술회의로 진행된다. 기념식은 양재진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장의 인사말, 김성재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 이사장의 개회사에 이어 우원식 국회의장과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조국 조국신당 대표, 천하람 개혁신당 원내대표, 이석현 새로운미래 비상대책위원장이 축사를 한다. 2부 학술회의는 백학순 김대중학술원장(김대중평화센터 이사)가 주제강연을 하고, 류상영 연세대학교 국제학대학원교수와 이태호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 소장이 ‘6.15 남북공동선언 : 오늘 생각해 볼 논점들’과 ‘햇볕정책과 평화우선의 접근법’을 주제로 발표 및 토론을 한다. 이 행사에는 우원식 국회의장,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조국 조국신당 대표, 천하람 개혁신당 원내대표, 이석현 새로운미래 비상대책위원장, 한창민 사회민주당 공동

정치

더보기
외교부·중소벤처기업부 공동주최 '2024 한-중남미 미래협력 포럼' 개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외교부와 중소벤처기업부가 공동으로 주최한 '2024 한-중남미 미래협력 포럼'이 10일 현장에서 270명 이상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번 포럼에는 페루, 온두라스, 칠레, 과테말라, 도미니카공화국, 쿠바 등 중남미 6개국 및 OECD 등 고위인사와 함께 우리 정부, 학계 등 전문가들이 패널로 참석하여, 급변하는 국제정치․경제 질서 속에서 한-중남미 간 상생협력을 위한 파트너십 강화방안을 모색했다. 특히 금년 세션은 '동반성장과 민생경제 강화'주제로 진행된 만큼, 민생경제 활성화를 위한 분야별 실질 협력방안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됐다. 조태열 외교부 장관은 환영사에서 "한국과 중남미 지역이 120여년간 우애와 연대의 여정을 함께 해왔다"고 강조하며 "특히 1950년 모든 중남미 국가들의 한국전쟁 지원, 2004년 한-칠레 FTA 발효를 시작으로 한국의 중남미 9개국과 FTA 체결, 지난 2월 한-쿠바 외교관계 를 수립하였다"라고 주요 이정표를 언급했다.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개회사에서 "최근 국제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그 여파로 민생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한국과 중남미 간 연대와 협력이 필요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