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5.0℃
  • 구름많음강릉 28.3℃
  • 박무서울 24.5℃
  • 구름조금대전 26.5℃
  • 구름많음대구 28.1℃
  • 맑음울산 29.5℃
  • 박무광주 26.7℃
  • 구름조금부산 26.5℃
  • 구름조금고창 27.4℃
  • 맑음제주 28.5℃
  • 구름많음강화 23.5℃
  • 구름많음보은 25.3℃
  • 맑음금산 26.6℃
  • 맑음강진군 27.3℃
  • 맑음경주시 28.9℃
  • 맑음거제 26.2℃
기상청 제공

사회

워너비 그룹 전영철 회장, '마약 없는 세상 만들기' 강연 진행

UN에서는 6.26일을 세계 마약퇴치의 날로 지정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워너비 그룹(전영철 회장)이 25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 GS타워에 위치한 아모리스 역삼점에서 '마약 없는 세상 만들기'라는 주제로 특별 강연을 진행됐다.

워너비 그룹 관계자는 "워너비 그룹은 IT기술과 더불어 더 체계적이고 혁신적인 AI, 빅데이터, AR, VR, 메타버스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비즈니스를 이끌고 있는 기업"이라며 "청소년들이 더 나은 미래에 연결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사업에 힘을 쓰고 있다"고 밝혔다.

전영철 워너비 그룹 회장은 이날 "현재 한국 마약사건과 관련하여 사회가 시끄러운 지금 청소년을 마약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후원을 하기 위해 특별강의를 진행했다"며 "UN에서는 6.26일을 세계 마약퇴치의 날로 지정시킬 만큼 현재 마약에 대한 위험성이 대두되고 있다"고 마약의 인식과 근절에 대한 필요성을 강조했다.

전 회장은 또한 "최근 마약 청정국이라 불리는 이 대한민국에서 청소년 마약 유통사건이 나왔다"며 "이는 이제 대한민국도 마음 놓고 지켜볼 수 없는 상황으로 우리 스스로가 마약퇴치에 대한 인식을 가져야 한다"고 행사에 참석한 참석자들에게 호소했다.

행사 식순의 마지막에서는 행사장의 참석자들이 전원 “우리 아이들의 미래! 마약 없는 세상 만들기!” 라는 구호를 외치며 ‘마약 없는 세상 만들기’ 프로젝트에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워너비 그룹 관계자는 "현재 '마약 없는 세상 만들기'라는 말은 미국DEA(미국 마약단속국) 외에는 사용할 수 없는 것"이라며 "워너비 그룹은 다이아몬드 스폰서이기 때문에 사용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추가적으로 이 행사는 UN이 상정한 '마약퇴치의 날'을 대비하여 세계최초로 한국에서 행사한 사진을 미국에게 보내기 위해 기획된 것"이라고 말했다.

i24@daum.net
배너


배너
배너

포토리뷰


배너

사회

더보기
'너머서울' 등 시민사회단체, "오세훈 서울시장은 인권과 공공성을 훼손하고 '약자팔이'와 난개발에 몰두하는 불통행정 멈춰라"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 민선8기 임기 절반이 지나는 7월 1일을 전후해 서울시정과 서울시의회 의정을 모니터링하고 관련 현안에 대응해온 시민사회단체 등이 오세훈 서울시장을 향해 "인권과 공공성 훼손, '약자팔이'와 난개발에 몰두하는 불통행정을 당장 멈추라"고 촉구했다. 너머서울, 서울민중행동, 서울와치, 서울풀뿌리시민사회네트워크, 서울복지시민연대, 민주노총 서울본부, 서사원공대위, 용산정비창공대위, 혁신파크공공성을위한서울네트워크 등 시민단체는 1일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세훈 서울시정에 대한 중간평가 입장을 발표하고 공익감사를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특히 오세훈 서울시정에 대해 "약자를 들러리 세울 뿐 아니라 인권과 공공성을 훼손해 오히려 약자를 양산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단체는 이어 "오세훈 서울시정의 가장 두드러진 특징은 인권과 공공성 훼손으로 인한 '약자 양산'이다"며 "보건의료와 재난방재 예산은 반토막 내고 시립병원 정상화는 외면한 채 의료취약계층 지원과 생명·안전을 이야기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또 "공공 돌봄기관인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을 없애고 최저임금보다 낮은 인건비로 외국인 돌봄인력을 도입하자며, 노동권과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