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2 (일)

  • 맑음동두천 18.6℃
  • 맑음강릉 19.1℃
  • 맑음서울 18.4℃
  • 맑음대전 19.1℃
  • 구름조금대구 19.0℃
  • 맑음울산 16.5℃
  • 구름조금광주 16.8℃
  • 구름조금부산 15.7℃
  • 맑음고창 14.3℃
  • 맑음제주 15.5℃
  • 맑음강화 15.6℃
  • 맑음보은 18.0℃
  • 맑음금산 17.5℃
  • 구름조금강진군 17.6℃
  • 구름조금경주시 19.1℃
  • 구름많음거제 16.6℃
기상청 제공

[탐방]광주 말바우시장 '큰바다횟집' 착한 가격 승부

소주, 맥주 2000원부터 회가 1만원부터 저렴한 가격

URL복사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광주 말바우시장에 착한가격으로 승부하는 횟집이 있어 화제다.

말바우시장에 가면 소주, 맥주, 막걸리가 병당 2,000원하는 골목이 있는데 기본안주 1만원부터 다양한 먹거리로 손님들의 취향을 저격한다.

말바우시장의 큰바다횟집은 총각 사장이 직접 운영하는 횟집인데 숭어와 전어로 구분될 만큼 말바우시장의 대표적인 음식으로 자리잡고 있다.


보리숭어로 명성을 익히 알린 숭어는 가을, 겨울, 봄철에 만날 수 있고, 가을전어라 불리는 전어는 온난화 현상에 힘입어 이른 여름철부터 모습을 드러내는데 여름에는 뼈가 연하여 뼈꼬시로 먹으면 좋고, 가을에 접어들면 뼈가 드세 뼈를 빼고 먹는 것이 좋다고 예전과 다르게 알려져 있다.

큰바다횟집은 계절따라 메뉴가 바뀌는데 숭어, 전어, 우럭, 광어, 농어, 감성돔, 멍게, 낙지, 굴 등 다양한 먹거리로 손님들의 입맛을 자극 한다.


특히 겨울에는 바다의 우유로 불리는 굴찜이 무한리필(1인당 1만원)로 손님들의 구미를 당기고 있다.

입맛따라 회, 구이, 찜, 탕으로 구분되는 메뉴는 남녀노소 구분 없이 다양한 연령층에서 호응이 좋다.

젊은 사장이다 보니 대학교 여학생에게는 인기가 높은데 어떤이는 오빠!하며 친근하게 다가서는 학생이 있는가 하면, 아저씨 하며 어렵고 부담스럽게 접근하는 학생이 있으나 오빠라고 부르는 여학생이 서비스를 더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큰바다횟집 김종배 사장은 "'손님이 나의 생명줄이다'라며 최대한의 고객 서비스는 곧, 저렴하고 풍부한 먹거리로 손님의 입맛을 자극하는 것이 최대 행복"이라며  "손님이 드시고 싶은 바다음식을 메뉴에 없지만 미리 주문하면 최대한 준비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chu7142@daum.net

배너
조국통일을 염원하는 강대석·박해전 공저 '유물론철학자와 시인'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유물론철학자와 시인, 고(故) 강대석 유물론철학자가 자신의 고통스러웠던 삶의 진실을 밝힌 유고 자서전과 5공 아람회사건 반국가단체 고문조작 국가범죄 피해자인 박해전 시인의 통절한 비망록을 담은 책 '유물론철학자와 시인'이 최근 사람일보에서 출간되었다. 강대석 유물론철학자와 박해전 시인의 삶은 서로 다르지만 닮은 점도 있다. 공동 저자는 시골 가난한 농가의 장남으로 태어나 분단의 비극을 뼈저리게 체험하였으며 무엇보다 조국통일을 염원하며 살아왔다. 궁핍한 처지에서 학비를 벌어가며 교육학을 거쳐 철학을 전공으로 선택한 점도 비슷하다. 이 책은 강대석 철학자의 생애 마지막 저술로 남긴 자서전이다. 제1부 ‘분단의 비극과 철학’에서 저자가 겪은 분단의 비극과 고통은 어떠했는지, 어떻게 관념론철학에서 유물론철학으로 전환하게 되었는지, 어떠한 철학 탐구의 길을 걸어왔는지, 조국통일에 기여하는 철학은 무엇인지를 진솔하게 밝히고 있다. 5공 아람회사건으로 고초를 겪은 박해전 시인은 강대석 철학자의 권유에 따라 공동 저자로 참여해 제2부 ‘조국을 찾아서’에서 아람회사건 국가범죄 청산운동과 통일정치 활동, 민주언론 활동, 통일문학 활동, 잊을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화성기아차현장노조, '화성시 동‧서부 균형발전 토론회' 개최 ·(화성=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경기도 화성시 동·서부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지역기반시설과 인프라 확충 필요성에 대해 논의하고 소통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화성기아차현장노조'(이하 기민노)가 주최하고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가 주관해서 29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롤링힐스 호텔에서 열린 '화성시 동·서부간 균형발전 토론회'에서다. 이날 토론회는 화성시 동‧서부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지역 기반시설과 인프라 확충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추광규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장(신문고뉴스 대표)이 사회를 보는 가운데 1부와 2부로 나누어 펼쳐졌다. 1부는 화성시 동‧서부 균형발전과 관련한 문제던지기와 문제나누기, 2부는 1부에서 제기된 불균형 문제에 대한 해법이 제기됐다. 신복용 경기발전연구소 소장이 좌장을 맡은 가운데 진행된 1부는 김은해 환경안전포커스 발행인과 화성기아차현장노조 정용구 전 지회장, 설영문 정책실장 등 3명이 패널로 참석해 의견을 나누었다. 신 소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현재 화성시는 모든 인프라가 동탄 중심의 동부권에 치중해 발전하면서 교통 문화 보건에 대한 심각한 갈등 현상이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신 소장은 이어 "서부지역은 동탄과 남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