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9 (수)

  • 구름많음동두천 -8.7℃
  • 구름조금강릉 -3.5℃
  • 맑음서울 -6.4℃
  • 맑음대전 -7.6℃
  • 맑음대구 -7.1℃
  • 맑음울산 -3.8℃
  • 맑음광주 -4.1℃
  • 맑음부산 -0.8℃
  • 맑음고창 -5.7℃
  • 구름조금제주 1.5℃
  • 구름많음강화 -8.4℃
  • 맑음보은 -11.3℃
  • 맑음금산 -10.7℃
  • 맑음강진군 -6.5℃
  • 맑음경주시 -7.9℃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데스크 칼럼] 한국교회가 지켜야 할 진정한 성탄절의 의미

예수님이 원하시는 성탄절…도움이 필요한 모든 이웃에게 사랑을 행동으로, 삶으로 전한 것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본지 편집국장/시인) = 성탄절(크리스마스)이 채 한 달도 남짓 않은 올해도 어김없이 구세군의 자선냄비가 거리에 등장하고, 교회당에서는 벌써 크리스마스트리 장식을 준비하기 위해 분주하다.

그러나 장기간 이어지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에 의한 팬데믹 정국 탓인지 예년처럼 백화점이나 대형마트, 그리고 유흥업소 등에 요란스러운 장식은 눈에 띄게 보이지 않는다. 그만큼 현재 우리나라 경제, 기업, 서민의 삶이 어렵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기도 하다.

성탄절은 하나님이 죄와 고통과 절망의 세상에 하나님 나라의 기쁨과 평화를 주시려고 인간의 몸을 입고 친히 찾아오신 날이라고 한다.

이와 함께 성탄절은 가장 크고 화려하며 또 가장 중요한 기독교의 축제일이다. 이는 종교적 믿음과 상관없이 많은 사람들이 여러 가지 방법으로 성탄절을 기념하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세계 방방곳곳의 모든 대중매체에서 일제히 이와 관련된 소식을 알리는 일종의 계절 축하행사가 되었기 때문이다.

그분은 마구간에서 태어나셨고, 죄인, 병자, 고통당하는 자들과 함께하시며, 치유하시고, 구원하셨다고 한다. 그러므로 성탄절은 예수님을 위한 날, 교회를 위한 날이 아니라, 세상 사람들이 예수님이 주시는 기쁨과 평화를 누리는 날이 될 수 있어야 할 것이다.

그러나 근래에 성탄절이 상업적으로 이용되고 있고, 축제의 풍습만을 부각하고 있는 게 요즘의 현실이다. 따라서 교회도 이런 풍조에 영향을 받아서 화려한 장식이라든지 교인들끼리 모여 축제를 즐기는 성탄절의 모습을 보게 된다.

성탄절의 높은 인기와 그에 뒤따른 상업화는 종교적 믿음이나 열정과는 무관했지만, 문화적인 면에서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 서구에서는 가족과 아이들을 향한 축제로 자리를 잡고 있다는 게 정설이다.

이러한 변화가 일어난 가장 큰 이유는 수입의 증가와 함께 생활의 여유에 따른 소비 수준의 향상 등 여러 가지 요인이 작용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모든 변화를 이끌어 낸 가장 근본적인 변화의 핵심은 산업혁명이었을 것이다.

따라서 겨울의 정점에 위치하고 있는 축제인 성탄절은 수천 년 전부터 이어져 온 행사이다. 낮이 가장 짧고 어두운 계절인 겨울에는 사람들에게 따뜻함과 빛, 그리고 사랑과 우정 같은 것이 필요했다. 

하지만 예수님이 원하시는 성탄절은 교회가 함께 모여 예수님을 찬양하고, 성극을 하고, 선물을 나누고, 기쁨을 나누는 축제가 아닐 것이다. 오히려 교회의 문을 열고, 그리스도인들의 가슴을 열고, 세상 속으로 찾아가야 할 것이다.

그래서 고통당하고, 절망하고, 죽어가는 이웃에게 예수님의 이름으로 사랑, 소망, 생명을 나누어야 한다. 입술만이 아니라 나의 주머니를 열고, 교회의 창고를 열고, 세상을 향해 마음을 열고, 도움이 필요한 모든 이웃에게 진정한 사랑을 행동으로, 삶으로 전해야 할 것이다.

성탄절 기념으로 교회가 헌혈도 하고, 외로운 노인들, 장애인들, 소년소녀가장들을 찾아서 굶주리는 이들에게는 먹을 양식을, 헐벗은 이들에게는 따뜻한 옷을, 아프고 병든 이에게는 기도와 도움을, 갇힌 자들에게는 갱생을 위한 희망과 위로를, 절망하는 자에게는 소망과 용기를 전해야 할 것이다.

"작은 자에게 한 것이 곧 나에게 한 것이니라(마25:40)"라는 예수님의 말씀을 들어야 한다.

"하나님이 세상(교회만이 아닌)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요3:16)", 이 말씀도 기억해야 한다.

이것이 오늘 한국교회가 지켜야 할 진정한 성탄절의 의미가 아닐까 한다.

i2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