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목)

  • 맑음동두천 -5.3℃
  • 맑음강릉 -0.4℃
  • 맑음서울 -2.9℃
  • 맑음대전 -2.4℃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1.3℃
  • 흐림광주 0.4℃
  • 맑음부산 0.5℃
  • 구름많음고창 0.1℃
  • 흐림제주 7.4℃
  • 맑음강화 -3.7℃
  • 맑음보은 -3.9℃
  • 맑음금산 -2.6℃
  • 구름많음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1.4℃
기상청 제공

외교/통일

문재인 대통령, 교황에 방북 제안…교황 "초청오면 기꺼이 갈 것"

문 대통령 "한반도 평화 모멘텀 될 것"…교황 "여러분은 같은 언어 쓰는 형제"
문 대통령 바티칸서 프란치스코 교황 단독 면담…한반도 평화 교황 지지 확인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바티칸 교황청을 공식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9일 오전(현지시간)  프란치스코 교황을 단독 면담하고 방북을 재차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교황궁에서 배석자 없이 진행된 면담에서 "교황님께서 기회가 되어 북한을 방문해 주신다면 한반도 평화의 모멘텀이 될 것이다"라며 "한국인들이 큰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8년 교황청 방문 때에도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방북을 제안한 바 있다.

이에 프란치스코 교황은 "초청장을 보내 주면 여러분들을 도와주기 위해, 평화를 위해 나는 기꺼이 가겠다"며 "여러분들은 같은 언어를 쓰는 형제이지 않느냐, 기꺼이 가겠다"고 화답했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프란치스코 교황과의 단독 면담을 통해 한반도 평화에 대한 교황의 지속적인 지지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문 대통령과 프란치스코 교황은 코로나19, 기후변화 등 인류가 당면한 글로벌 현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문 대통령은 프란치스코 교황 면담에 이어 피에트로 파롤린 교황청 국무원장과도 면담을 가졌다.

i2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