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8 (일)

  • 구름많음동두천 9.8℃
  • 맑음강릉 16.6℃
  • 흐림서울 11.1℃
  • 흐림대전 12.4℃
  • 구름많음대구 12.3℃
  • 구름많음울산 13.1℃
  • 구름조금광주 14.8℃
  • 구름조금부산 14.6℃
  • 구름많음고창 14.9℃
  • 맑음제주 15.9℃
  • 구름많음강화 9.0℃
  • 흐림보은 11.0℃
  • 흐림금산 12.2℃
  • 맑음강진군 14.2℃
  • 구름많음경주시 13.3℃
  • 맑음거제 11.1℃
기상청 제공

경제/산업

수출입은행, 2021년 연간 수출액 역대 최대인 6300억달러 전망

4분기 수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17% 증가해 1650억달러 수준 전망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김경선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이하 수은) 해외경제연구소는 28일 2021년 연간 수출액이 전년 대비 23% 증가해 역대 최대치인 6300억달러를 웃돌 것으로 전망했다.

4분기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17% 증가해 1650억달러 수준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수은은 이날 발표한 '2021년 3분기 수출실적 평가 및 4분기 전망'에서 4분기 수출선행지수가 네 분기 연속 전년 동기 대비 상승하고 있어 수출 증가세는 유지되겠으나, 상승 폭이 축소됨에 따라 수출 증가세는 다소 둔화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수은은 "원유, 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수출 물가가 상승하고 있지만 기저효과 감소와 공급망 및 물류 차질 등의 영향으로 수출 증가세는 완화될 전망"이라며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글로벌 공급망 차질과 항만 물류 적체가 장기화하고 인플레이션 우려로 인한 소비 위축과 전력난에 따른 중국 경기둔화가 심화할 경우 수출 증가율은 전망치를 하회할 수 있다"고 밝혔다.

yhnews77@daum.net
배너
한국화가 명현철 작가, 올해의 허백련 특별상 수상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광주광역시는 2021년 올해의 문화예술상 시상식을 열고 전통 남종화(南宗畵)의 대가인 의재 허백련을 기리는 허백련 특별상에 명현철 한국화가 작가를 라마다호텔에서 수상하였다고 27일 밝혔다. 1992년 시작으로 미술부문 한국화는 허백련 미술상, 서양화는 오지호 미술상으로, 올해까지 30년째 수상자를 배출하였다. 수상자에게는 광주광역시가 다음해에 문화예술 창작활동을 지원한다. 명현철 작가는 광주예고, 전남대학교 한국화전공 및 박사과정을 수료하였으며 남도화단을 중심으로 전남미술대전초대작가 소치미술대전추천작가 및 광주청년미술작가회 회장으로 왕성한 활동을 보여주며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미술가이자 이론가인 광화문국제아트페스티벌 총감독 안재영 교수(전 청주공예비엔날레 예술감독)는 허백련미술상에 관련하여 "삼십년 동안 허백련 미술상에는 장우성, 김기창, 서세옥, 윤애근, 이돈흥, 방의건, 허진, 김병종 작가가 수상하였고 특별상에는 박문수, 조문현, 이창훈, 박소화, 작가를 배출하며 남도 한국화 화단을 이끌어가는 명예로운 상으로 자리매김하였다"고 전했다. 안 교수는 이어 "수상자 명현철 작가의 점(點)들을 조금 들어다보면 내재된 다른 모습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빗썸 상장사기 피해자 김병건 BK메디컬그룹 회장, "BXA코인 상장은 미끼"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가상자산거래소 빗썸의 대주주 이정훈 전 의장이 1,600억 원대 코인 관련 사기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23일 2차 공판이 열렸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4부(재판장 허선아)가 진행한 이날 공판은 점심시간, 휴정 2회를 제외하고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 30분까지 7시간 반 동안 이어졌다. 지난 8일에 이어 23일에도 휠체어를 타고 수척한 모습으로 증인석에 모습을 드러낸 피해자 BK메디컬그룹 김병건 회장은 장시간 이어지는 증인신문에 2차례 재판부에 잠시 휴식을 요청했다. 김 회장은 현재 방실 차단으로 인해 심장 박동기를 삽입한 상태에서 심장에 염증이 생겨 건강이 매우 좋지 않은 상태이다. 이정훈 전 의장의 변호인단이 5천만 달러의 담보 제공 경위에 대하여 질문하자, 김 회장은 "이정훈 측에서 계약을 당장 해지하고 1억 달러를 몰수한다고 협박하였다"며 "이정훈 측에서 먼저 잔금 기한을 연장하려면 5천만 달러를 담보로 제공하라고 요구하였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이어 "요구하는 대로 끌려갔다. 이정훈 측에서 계약서 내용도 제대로 읽어 볼 기회도 주지 않고 계약서에 싸인을 받아 갔다"며 "잔금을 지급하지 못한 것은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