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2.0℃
  • 맑음강릉 1.9℃
  • 맑음서울 -0.8℃
  • 맑음대전 0.9℃
  • 맑음대구 2.9℃
  • 맑음울산 3.6℃
  • 맑음광주 4.4℃
  • 맑음부산 4.8℃
  • 흐림고창 4.7℃
  • 구름많음제주 8.8℃
  • 맑음강화 -2.4℃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5.3℃
  • 맑음경주시 2.7℃
  • 맑음거제 5.3℃
기상청 제공

'제9회 역동시조문학상' 대상에 캐나다 거주 권천학 시인 수상

한국시조문학진흥회 주관…'초침(秒針'으로 선정
“선비정신을 계승하는 시조문학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현재 캐나다 토론토에 거주하고 있는 권천학(權千鶴) 시인이 지난 10월 20일 사단법인 한국시조문학진흥회(이사장 김윤숭)가 주관한 '제9회 역동시조문학상'에서 '초침(秒針) -신 탄로가(嘆老歌)'으로 대상을 수상했다.

'역동시조문학상'은 고려초 동방이학지조(東方理學之祖)로 숭상 받고 있으며, 최초의 시조시인으로 추앙받고 있는 역동(易東) 우탁(禹倬) 선생의 학문적 업적과 문학정신을 계승하고, 21세기 문학 세계화에 부응할 수 있는 역량 있고 참신한 인재 발굴을 목적으로 만들어져 매년 한국시조문학진흥회에서 전국에 공모하고 있다.

정유지 평론가(문학박사, 한국시조문학진흥회 명예이사장)은 이번 '역동시조문학상' 심사평을 통해 "권천학 시인의 대상 수상작 '초침(秒針'은 '신 탄로가(嘆老歌)'란 부제(副題)를 통해 알 수 있듯 이른바 '현대판 탄로가'로 볼 수 있다"며 "세 수(首)로 된 시조로써 고도의 감성을 가진 시인 특유의 세련미를 바탕으로 각 수 종장마다 철학적 성찰과 자기 미학을 바탕으로 주제를 부각시키는 시적 울림이 예사롭지 않았다"고 평했다.

정 평론가는 이어 "권천학 시인이 평소 지니고 있는 자기탐구와 인간탐구에 철저를 기하는 성숙한 작가정신과 문학을 대하는 태도는 여전히 빛이 났다"며 "시조의 율격을 지키면서 압축된 함의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쓴 이번 작품에서도 자유시가 아니라 시조로도 충분히 표현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점에서 시조의 영역을 확장시켜주고 있다고 평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 평론가는 그러면서 "더구나 시계의 초침을 시적 대상으로 삼고, 이를 대자연의 섭리로 육화시키는 선 굵은 시안(詩眼)이 번뜩이고 있었다"며 "선비정신을 계승하는 시조문학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고 밝혔다.

정 평론가는 "예심을 거쳐 본심에 올려진 작품은 한마디로 붓의 전쟁을 방불케 할 정도로 백중지세(伯仲之勢)의 모습 그 자체였다"며 "그만큼 응모한 작품마다 고유한 빛깔의 독자적인 미학을 견지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정 평론가는 계속해서 "역동시조문학상은 최초의 시조시인 역동 우탁 선생의 선비정신을 기리고 아울러 그의 문학적 발자취를 재조명하는 뜻깊은 시조문학상이라 명명할 수 있다"며 "더 나아가 역동시조문학상은 역동의 시대정신을 계승하고, 시조문학의 ‘붐’ 조성뿐만 아니라 한국 현대시조 문학사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고 자부할 수 있을 만큼 시조 작품의 질적 향상을 끌어올린 계기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정 평론가는 끝으로 "이번 시조 심사의 기준은 시조의 율격을 지키고 있는 가운데 자기 미학에 충실한 작품, 또는 작가정신이 돋보이는 작품들을 대상으로 심사를 거듭하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김윤숭 한국시조문학진흥회 이사장은 "시대를 꿰뚫는 시안(詩眼)으로 한 시대를 읊조리는 격조 높은 시조 창작에 몰두하는 권천학 시인은 작품성도 뛰어날 뿐만 아니라, 그동안 겨레시 시조의 세계화를 위한 여러 가지로 노력하고 있는 것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미 현대시로 한국 국내에 널리 알려져 있는 권천학 시인은 현대시만이 아니라 소설과 수필에서도 이미 돋보이는 실력을 보여 왔는데, 뒤늦게 시조까지 섭렵하게 되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권천학 시인은 전주의 문예가족(1960년대부터~현재) 동인활동을 시작으로 '현대문학'을 통해 문단 데뷔(1990년) 후 중견시인으로 활동하다가 2008년 캐나다로 이주, 시·시조·수필·소설·번역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창작에만 매진해 오고 있다.

국내 거주 때에는 '블루노트'(‘한국전자문학도서관’의 기관지, 2000~2006)를 발행해왔으며, 한때 한국사법정의실천연대 대표 논객으로도 활동했다.

이주 후에는 한국과 캐나다 양국에서 지속적으로 활동 중이며, 특히 지금은 캐나다 토론토에서 영어권과 교민사회의 커뮤니티(한카노인대학, 홍푹(Hongfook) 정신건강센터, 한카치매협회 등)를 통하여 '권천학의 문화사랑방'과 'K-문화대학'이라는 타이틀로 문화와 시조강의를 펼치고 있다.

또한 문학강연 '시를 통한 소통과 힐링'-밴쿠버중앙도서관, '자본주의 시대의 문학'-워싱턴 대학교의 한국학 도서관 주최 '북소리' 강연, '평화'-리치몬드시 문화관,  '결국은 문학이다'-토론토의 호반문학제 등의 문학 강연과 개인 워크샵-리치몬드시 도서관, 브리티시 컬럼비아의 포트무디시(Port Moody)의 예술회관(Art Centre)에서 초청 시화전 '사랑은 아름다운 꽃몸살'(2016년 7월~8월), '이달의 문화예술인' 선정(2016년 7월), 캐나다의 '멀티컬추럴'과 국제PEN한국본부의 '세계한글작가대회' 페널 참가, 펜데믹 기간 동안 온라인 강의, 캐나다의 한국일보의 '권천학의 문학서재' 등 꾸준한 문학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경희해외동포문학상 대상(단편소설), 흑구문학상(수필), 김영랑문학상(시), 국제PEN한국본부 해외작가상, 하버드대학교와 타말 비스타 주최 민챕북 번역상(시, 김하나 번역), 코리아타임즈의 현대문학번역상(시, 김하나, 존 모크린스키 역), WIN(Writers International Network) Canada 'Distinguished Poet Award' 수상 등의 경력을 쌓았다.

저서로는 한글시집 13권, 영한시집 3권, 일어시집 1권, 속담명언사전(편저) 외 다수가 있다.

■ 다음은 '제9회 역동시조문학상' 수상작품 전문이다.

초침(秒針)
-신 탄로가(嘆老歌)

권천학

초침에 이끌려서 지구가 돌고 돈다
정해진 분침 시침 일정한 보폭 따라
가랑이 늘여 뛰어도 앞선 걸음 한뼘 앞

길다고 우쭐대고 세다고 껑충대도
눈 깜짝 짧은 찰나 섭리의 길이 되고
축(軸) 이룬 묵직한 힘에 자정의 문 열린다

궤도의 그 길 따라 흐르는 행성 되어
가슴을 파고들듯 절벽의 그 순간에
온 세상 우주만물이 휘감기는 그 소리

i2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박정 의원, "이중섭, 박수근, 김환기의 작품을 일상생활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2023년부터 국가보존가치가 큰 미술품, 문화재 등을 정부에게 세금으로 납부할 수 있게 된다. 2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박정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파주시을)이 대표발의한 '상속세 및 증여세법' 개정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그동안 물납제도 도입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최근 2~3조원대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는 이건희 컬렉션이 국내에 드러나자 이를 국가가 소장하여 더 많은 국민이 접할 수 있게 예술품 물납제도 도입에 대한 요구가 더 강해졌다. 미술품 물납제도는 이미 여러 선진국에서 시행되고 있다. 프랑스는 상속과정에서 미술품의 분산 또는 국외 유출을 방지하기 위해 물납제도를 세계 최초로 도입했고, 단순 정부 예산으로는 구입하기 힘든 미술품을 확보한 대표적 사례가 국립 피카소 미술관이다. 그 결과 피카소 미술관에는 매년 약 60만 명에서 7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방문한다. 영국과 일본도 미술품 물납제도를 도입하여 자국민들에게 물납을 장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각에서는 미술품 물납제가 고소득자의 감세를 유도하며 작품에 대한 정확한 감정 평가가 어렵다는 우려도 있다. 그러나 개정법에서는 물납 대상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