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2 (수)

  • 흐림동두천 24.0℃
  • 흐림강릉 26.7℃
  • 흐림서울 25.6℃
  • 대전 24.7℃
  • 대구 23.4℃
  • 울산 22.5℃
  • 광주 23.5℃
  • 부산 23.7℃
  • 흐림고창 21.5℃
  • 흐림제주 24.9℃
  • 흐림강화 24.5℃
  • 흐림보은 22.3℃
  • 흐림금산 23.6℃
  • 흐림강진군 25.4℃
  • 흐림경주시 23.2℃
  • 흐림거제 24.0℃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김종인 "남북관계 감정적 사고로는 기본적 틀 짤 수 없어"

"현실 직시 못해 3년 포기…새로운 차원에서 다시 생각해야"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남북 관계 문제는 단순하게 한민족이라는 감성적인 사고를 가지고는 기본적인 틀을 제대로 짤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현실을 제대로 직시하지 못하고 희망사항에 남북관계가 정상화될 수 있다는 생각에 지난 3년을 포기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991년 남북이 동시에 유엔에 가입하면서 국제사회에서 두 나라로 인정받은 처지"라면서 "남북 관계도 국제 질서에 따라 생각해야 할 때가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과거의 사고에 잡혀서 두 나라 관계라는 것을 초월해 남북관계가 특별하게 지속할 수 있고 그것을 통해 통일을 달성할 수 있지 않나 (문재인 정부가) 생각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최근의 상황을 보면 북한이 경제적으로 어려운 것 같다. 자체적으로 생존이 힘든 상황이라 개성연락사무소 폭파와 같은 것이 일어나고 남한에 유화적인 태도를 보였던 것을 경직적으로 전환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 같다"면서 "6·25전쟁 70주년을 맞이해서 남북관계에 대해 새로운 차원에서 다시 한번 생각하는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redkims6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2020 내일포럼 Tomorrow', "포스트 코로나 시대,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박옥수 목사 강연 개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포스트 코리아 시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정·관·계를 비롯한 사회 전반에 걸쳐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다양한 의견이 표출되고 있는 가운데, 21일 '2020 내일포럼 Tomorrow'에서 주관한 박옥수 목사의 '포스트 코로나 시대,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란 주제의 강연이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진행되었다. 기쁜소식선교회 임민철 총회장의 '코로나19, 기독교 세계 교류의 문 열다'로 시작한 강연은 <세션1, 세계기독교지도자들이 말하는 교회의 변화>에 대한 영상상영과 <세션2, '포스트코로나시대,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란 주제로 기독교지도자연합 설립자 박옥수 목사의 강연이 이어졌다. 임 총회장은 "코로나가 세상의 많은 것을 바꾸고 있다. 이에 성경메시지를 듣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성경세미나를 온라인으로 진행하였다"며 "30년 전부터 인터넷 방송을 진행해 왔는데, 이번 부활절 당일에 연인원 600만 명이 예배에 참석하여 서버에 잠시 문제가 생기기도 했다"며 온라인 예배에 전 세계의 기독교인들이 함께 참여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임 총회장은 이어 "목회자들과 함께 ‘어떻게 세미나를 공

정치

더보기
김영주 의원, 산업안전보건청 신설 위한 정부조직법 개정안 발의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의원(서울 영등포갑)은 22일 산업재해를 근본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전담 정부 기관인 산업안전보건청을 신설하는 내용의 정부조직개편안을 대표 발의했다. 문재인 정부 초대 고용노동부 장관을 지낸 김영주 의원은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 태안 화력발전소 컨베이어 벨트 사고, 이천 물류창고 화재 사고에 이어 어제(21일) 용인 물류창고 화재까지 반복되는 산업재해로 한 해 평균 2천여 명의 노동자들이 목숨을 잃고 있다며"며 "사고의 수습보다 사고의 발생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는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특히 김영주 의원은 "현행 고용노동부 산재예방보상정책국과 지방고용노동청 내 일부 과에서 산재 위험요소들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산재 조사, 관리감독을 하기에는 근본적 한계가 있다"며 "정부 조직 개편을 통해 산업안전보건청을 설치함으로써 되풀이되는 산업재해의 예방과 사업장 내 산업안전보건 여건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관련 김 의원은 고동노동부장관 재직할 당시 장관 자문기구인 고용노동행정개혁위원회는 지난 2018년 7월 '산업안전보건업무의 전문성을 고려해 산업안전보건 전문행정조직인 산업안전보건청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