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7 (월)

  • 흐림동두천 23.1℃
  • 흐림강릉 20.9℃
  • 서울 24.3℃
  • 흐림대전 26.1℃
  • 박무대구 24.0℃
  • 흐림울산 24.2℃
  • 흐림광주 25.2℃
  • 부산 23.2℃
  • 흐림고창 26.2℃
  • 제주 24.2℃
  • 흐림강화 23.1℃
  • 흐림보은 24.5℃
  • 흐림금산 24.5℃
  • 흐림강진군 25.1℃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경제/산업

한미글로벌, 2020년 상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

건설사업관리 분야 모집… 6월 8일까지 온라인 접수
국내 및 해외 건설시장 선도할 창의적이고 혁신 마인드 갖춘 신입사원 모집
해외 선진 PM 프리콘 업무 경험의 기회 제공

(서울=미래일보) 김경선 기자 = 본격적인 상반기 채용 시즌에도 불구하고 경제 악화 및 코로나 사태로 인해 기업들이 공개 채용에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건설사업관리 선도기업인 한미글로벌이 6월 8일까지 2020년 상반기 신입사원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한미글로벌은 1996년 국내 최초로 선진 건설관리기법인 건설사업관리(PM)을 도입하였고 건설산업의 선진화, 투명화에 이바지해왔다. ‘Excellent People, Happy Workplace’를 구현한다는 경영 모토에 기반해 ‘구성원 중심의 행복한 회사를 만든다’는 구체적인 경영 방침을 실현하고 있다. 전 세계 58개국에 진출해 독보적이고 탁월한 선진건설사업관리 노하우와 해외 네트워크를 보유,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의 건설사업관리 전문기업이며 9년 연속 일하기 좋은 기업으로 선정되었다. 또한 ‘투명하고 깨끗한 기업’, ‘혁신적 아이디어와 실행력을 기반으로 변화와 혁신을 선도하는 기업’이라는 업계 호평을 받고 있다.

이번 채용을 통해 한미글로벌은 해외사업을 중심으로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과 미래를 이끌어갈 차세대 인재 육성을 위한 신입사원을 모집한다. 신입사원으로 입사하게 되면 6개월간 해외 현장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을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며 글로벌 인재로서 지속적인 경력관리와 성장 기회가 제공된다.

응시 자격은 모집 부문 관련학과(건축, 토목, 기계, 전기) 전공자 또는 졸업예정자로 2020년 8월 입사가 가능하고 해외여행에 결격 사유가 없어야 한다. 남성은 병역을 필(2020년 8월 전역 예정자 포함)하거나 면제받은 자다. 외국어 능력 우수자는 우대하며 해외 근무 희망자 또한 적극 채용한다. 국가 보훈대상자 및 장애인은 관련 규정에 따라 우대하며 학력·연령의 제한은 없다. 근무지는 서울 삼성동에 위치한 한미글로벌 본사 및 전 세계 지역을 포함한다.

지원을 원하는 인재는 5월 25일부터 6월 8일 밤 12시까지 한미글로벌 채용 홈페이지로 온라인 접수가 가능하다. 채용 절차는 서류전형 후 AI 인적성검사와 면접전형, 건강검진 순으로 진행되며 합격 여부는 개별 안내 및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미글로벌 인사팀장 서동완 상무는 “코로나19로 인해 전반적인 경제환경이 불안한 상황에서 기존보다 신입사원 채용 규모를 늘여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코자 한다. 국내를 넘어 해외 건설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한미글로벌과 함께 할 창의적이고 혁신 마인드가 우수한 인재를 선발하고자 한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세계 건설시장을 선도할 열정과 도전정신을 갖춘 우수한 인재들의 많은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한미글로벌은 미국, 영국 등 해외 선진국 등에 그룹 자회사를 보유하고 있으며 2019년도에는 미국의 세계적인 건설엔지니어링 전문지인 ENR 발표, 미국을 제외한 전 세계 9위의 건설사업관리 업체이다.

yhnews77@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 '사기와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해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시민단체인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공동대표 김한메, 이하 시민행동)'이 23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48) 씨를 '사기와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한메 시민행동 대표는 이날 오전 고발장을 접수하기 전 서울 중앙지검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건희 씨와 김 씨의 어머니 최 모 씨의 그동안 행태를 비판했다. 김 대표는 현재 의정부지법에서 재판 중인 윤 총장 장모 최 씨의 300억 원 대 잔고증명 위조사건에 대해 "잔고증명을 위조한 사람은 김건희 씨가 운영하는 회사의 간부"라며 "자신의 회사 간부가 한 일을 어떻게 김건희 씨가 모를 수가 있느냐? 이건 어머니가 시킨 것이 아니라 대표인 김 씨가 시킨 것일 수 있으므로 조국 전 장관 부인의 표창장 위조 수사 강도로 강력하고도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자신을 "'사법정의 바로세우기 시민행동'의 공동대표로서 검찰사법 개혁 분야의 여러 현안과 관련하여 활발하게 활동해 오고 있다"고 소개한 김 대표는 이날 특히 검찰의 편파수사를 거론했다. 김 대표는 "윤 총장 취임 후 검찰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된 뒤 그의 부인인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