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토)

  • 맑음동두천 22.9℃
  • 맑음강릉 20.5℃
  • 맑음서울 24.0℃
  • 맑음대전 25.2℃
  • 박무대구 20.0℃
  • 흐림울산 19.7℃
  • 박무광주 24.1℃
  • 박무부산 20.8℃
  • 구름많음고창 23.2℃
  • 흐림제주 23.2℃
  • 맑음강화 22.4℃
  • 맑음보은 22.8℃
  • 구름많음금산 23.7℃
  • 흐림강진군 21.2℃
  • 흐림경주시 19.8℃
  • 흐림거제 20.4℃
기상청 제공

영남

대구 일부 성인텍·무도학원·교습소 집합금지 명령중에도 '영업 계속'

코로나19 지역 감염확산 예방 위한 후속조치 '나 몰라라'

(대구=미래일보) 도민욱 기자= 코로나19가 서울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으로 확산되면서 대구시가 지난 11일 유흥시설(클럽,회관, 룸살롱 및 주점), 성인텍(콜라텍) 무도장 등에 대해 2주간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으나 버젓이 영업을 강행하는 업소가 있어 확산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대구시가 이태원 클럽 코로나19 집단 발생에 따른 지역 감염 확산 예방을 위한 후속조치로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으나 달서구 이곡동 소재 D 댄스스포츠 무도학원과 달서구 대곡동 K무도학원은 영업을 계속하고 있다.

이에 대해 D댄스학원 원장은 "무도학원과 무도장으로 등록했기 때문에 해당 사항이 안된다"고 영업 이유를 밝혔다.

D댄스스포츠 무도학원은 같은 장소에서 무도장과 무도학원을 동시에 등록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관할 관청에서 등록을 허락해 준 것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법령상 무도장이라 함은 손님이 춤을 추는 시설 등을 갖춘 형태의 영업으로서 주류판매가 허용되지 않는 콜라텍업을 영위하기 위해 이용되는 장소와 시설이다.

영업 강행 업주들은 '콜라텍은 건축법상 위락시설에 속하는 무도장에 해당 한다'는 대법원의 판례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무도학원이라는 명목을 앞세워 영업을 하고 있는 것.

이에 대해 인근에서 무도학원과 성인텍을 운영하는 이 모씨는 "관할 주무관청 단속의 기준이 무엇인지 모르겠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무도학원과 성인텍은 이름만 다를뿐 실제로는 다르지 않다.

한 관계자는 "무도학원에서 국제표준 무도(볼륨댄스) 외에는 춤을 교습 해서는 안된다는 규정이 있지만 손님들이 지루박과 블루스 등을 추고 있는 실정"이라면서 "성인텍 역시 국제표준 무도는 추어서는 안된다고 하지만 무도학원이나 성인텍, 무도장에서는 똑같은 형태의 영업을 하고 있어 무도학원과 성인텍 영업주들이 서로가 고소와 고발을 하고 있어 관할 관청에서는 이들 때문에 몸살을 앓고 있다"고 말했다.

담당 주무부서인 문화 체육부 담당자는 "오늘도 업체에 행정지도 계몽을 하고 왔다"면서 "모르게 하는 것은 일일이 다 단속을 할 수가 없는 어려움이 있다"고 피력했다.

달서구에 거주하고 있는 한 시민은 "대구시의 강경한 조치에도 아랑곳 없이 성인텍(무도장)에서 현재 아무런 제재를 받지 않은체 영업을 하고 있는 것은 심각성을 넘어 도덕성, 시민의식이 전혀 찾아 볼수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 스포츠댄스 교습소 역시 생활거리두기를 전혀 의식하지 않고 일반인을 상대로 20여명씩 짝을 지어 춤을 가르치고 있다. 또 교습소 내에서는 음료수 판매가 불법인데도 공공연히 판매하고 있다.

이같은 지적에 대해 관할 관청인 교육청 담당자는 "음료수 제공은 서비스라고 말하고 있어 저희들도 어쩔수 없는 입장"이라면서 "단속할 수 있는 증거를 가지고 오면 단속하겠다"며 무성의한 답변으로 일관했다.

달서구에서 성인텍을 운영하는 최모 원장은 "무도학원과 춤 교습소는 단속대상이 아니라는 관할 관청의 답변에 울화통이 터진다"고 말했다.

인근 B원장은 "무도학원에서 성인텍 영업을 버젓히 하고 있는데 왜 성인텍과 무도장은 영업을 못하게 하는지 알 수 없다"며 "현장에 가서 확인해 보면 불법인지 아닌지 알텐데 '증거를 제시하라'는 말에 더욱 분통이 터지진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달서구 스포츠댄스 지회의 한 임원은 "전 국민이 정부의 방침에 따라 코로나19에서 빨리 벗어나려고 힘을 모으고 있다"면서 "이럴 때 일수록 영업을 강행 할 것이 아니라 동참해야하는 것이 올바른 시민의식"이라고 힘줘 말했다.

minukdo@naver.com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21대 국회 정시 개원…통합당 단체 퇴장 '정국 냉각' 가속화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5일 열린 개원국회가 미래통합당이 본회의에 참석한 뒤 합의없이 개의됐다면서 퇴장, 정국이 급속히 냉각될 것으로 보인다. 16년만에 '정시 개원' 한 국회는 이날 오전 제37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를 열었지만 미래통합당은 주호영 원내대표의 의사 진행 발언이후 여야 교섭단체간 합의가 없이 개의된 점을 항의하며 집단 퇴장했다. 통합당 의원들의 퇴장 이후 5선 의원인 김진표 임시의장은 국회의장 및 부의장 선거를 진행했다.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에는 민주당에서 단독 추대된 6선의 박병석 의원이 선출됐다. 박 의원은 통합당 의원들이 퇴장한 가운데 재석의원 193명중 191표 찬성표를 받았다. 박 의원은 당선인사에서 "아쉬움속에 출발한 21대 국회지만 우리 국회를 마칠 때 국민의 국회, 신뢰받는 국회를 만들 수 있도록 함께 가자"면서 "국민을 지키는 국회, 국민이 원하는 국회, 미래를 준비하고 비전을 제시하는 국회를 만드는 역사의 소임을 다하자"고 말했다. 여당 몫 국회 부의장에는 재석의원 188명 가운데 185표를 획득한 김상희 민주당 의원이 헌정사상 첫 여성 국회 부의장으로 당선, 한국 정치사에 한 획을 그었다. 야당 몫 국회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