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2.1℃
  • 구름많음강릉 20.2℃
  • 구름많음서울 24.5℃
  • 구름조금대전 24.0℃
  • 흐림대구 23.1℃
  • 구름많음울산 22.6℃
  • 구름조금광주 24.8℃
  • 구름조금부산 24.9℃
  • 구름조금고창 26.0℃
  • 흐림제주 21.8℃
  • 구름많음강화 23.4℃
  • 구름많음보은 22.2℃
  • 구름많음금산 24.0℃
  • 구름많음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2.8℃
  • 구름많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민중당, 안철수 '오렌지색과 주홍색 다르다' 주장 '난감'

"국민의당 시절 녹색당 초록색 사용하더니 '진보' 코스프레(?) 의심"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민중당은 12일 상징색 '주홍색'을 안철수 전 의원이 창당을 주도하고 있는 (가칭)국민당이 주홍색이 아니라 오랜지색이라며 사용한 것과 관련해 맹비난했다.

이은혜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우리 어린이들이 보는 동화책도 '오렌지는 주황색'이라고 돼 있다"며 "다르다고 생각하는 안철수 국민당 창당준비위원장에게 초등학교 미술수업부터 다시 듣고 오라 해야하나 난감하다"며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주황색은 원내정당인 민중당이 3년째 사용해 오고 있는 색임에도 국민당은 단 한마디의 상의나 양해없이 일방적으로 결정하고 선포했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어제 이상규 상임대표는 안철수 위원장에게 이와 관련한 문제로 (먼저 대화로 설득하려고) 면담을 제안했으나 '민중당은 주황색이지만 우리는 오렌지색이라며 면담이 불필요하다고 거절했다"고 설명했다.

이은혜 대변인은 "국민당의 주황색 가로채기는 영세상인이 닦아놓은 상권을 재벌대기업이 와서 침해하는 것과 같다"며 "소수정당이 가꿔온 이미지를 '안철수'라는 유명세를 이용해 앗아가 버렸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기업 갑질과 무엇이 다른가, 그게 안철수 위원장이 떠들던 공정인가"라고 반문했다.

이 대변인은 "모든 정당은 자신의 상징색으로 정체성을 드러내고 국민과 소통하고 있다. 주황색은 민주노동당부터 민중당까지 진보의 대표 상징색"이라면서 "국민의당 시절에는 녹색당의 초록색을, 이번에는 민중당의 주황을 가져가는 안철수 위원장을 보면 '진보' 코스프레 용 결정이 아닌가 의심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redkims64@daum.net
배너
한글세계화운동연합, 재외동포 청소년 대상…'제1회 세계한글쓰기대전 공모'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재외동포 청소년의 한글(한국어) 습득과 한글문학소질계발을 위한 '제1회 세계한글쓰기대전 공모'전이 열리고 있다. 한글세계화운동연합(오양심 이사장)과 일본본부(이훈우 본부장)가 지난 9월 7일부터 10월 9일까지 한 달간 공모하는 '제1회 세계한글글쓰기대전'은 재외동포(다문화 포함)청소년들의 한글(한국어)습득으로, 한글문학의 소질을 계발시키기 위해서 실시하는 것. 또 이를 통해 한글로 세계 문화강국 만들기는 물론 우리 국민의 재외동포(다문화)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공모는 ▲운문부문은 시, 시조(자유) ▲산문부문은 생활문, 에세이, 논설문 등이다. ▲한글과 관련된 체험, 효도와 관련된 체험, 한글(한국어)바로쓰기, 한글사랑(제목은 주제와 관련하여 자유롭게 정함)이다. 운문은 자유이고, 산문은 200자 원고지 10매 내외 또는 A4 12p 2매 이내 분량이다. 대상은 재외동포(다문화 포함) 초등학생, 중학생, 고등학생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한국의 다문화 가정도 응모 가능하다. 문단의 중진작가와 국어교사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통해 부문별 대상(세종대왕상), 최우수상(훈민정음상), 우수상(우리글 한글상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