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9 (월)

  • 흐림동두천 23.8℃
  • 흐림강릉 22.5℃
  • 서울 25.0℃
  • 대전 20.4℃
  • 대구 20.5℃
  • 울산 19.5℃
  • 광주 21.5℃
  • 부산 19.6℃
  • 구름많음고창 21.1℃
  • 구름많음제주 26.6℃
  • 흐림강화 24.1℃
  • 흐림보은 20.3℃
  • 흐림금산 19.9℃
  • 흐림강진군 22.2℃
  • 흐림경주시 19.0℃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칼럼] 최창일 시인, "눈 내리는 날은 겨울이 꿈꾸는 詩다"

"눈은 겨울이 쓰는 詩라면, 언어가 꿈꾸는 세상은 詩다"

(서울=미래일보) 최창일 시인 = 눈 내리는 날이면 왜 사람들은 좋아할까? 아무도 걷지 않은 하얀 광야에 순결의 발자국을 남기고 싶은 마음일 것이다.

김기림(1908~미상) 시인은 눈 내리는 새벽이면 혼자 사랑했던 노천명(1912~1957) 시인의 집을 향했다. 내자동의 대문 앞에서 발길을 멈추는 것이 고작이다.

<혼불>의 최명희(1947~1998) 소설가는 눈 오는 날이면 친구 노천명 시인의 집 앞, '김기림 시인의 발자국이 생각난다'는 회고의 글이 인상적이다.

젊은 시절 김기림은 노천명을 무척 사모했던 것은 문단의 히스토리(history)다. 그러나 정작 노천명에게 고백을 못하고 불발로 끝이 났다는 것이 더 안타가운 결말이다. 굳이 이유를 밝히면, 노천명의 사랑이 반듯하지 못한 탓도 있다. 노천명은 유부남을 사랑을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눈 내리는 날의 명징(明徵)한 장면을 묘사한 영화들이 더러 있다. 그 중에도 명화를 꼽는다면 두 편의 영화를 들 수 있다.

영화 '러브스토리(Love story, 1970)'다. 눈 오는 날, 젊은 남녀 사랑의 묘사를 가장 담백하게 그렸다. 미국 예일 대학 영문과 교수였던 에릭시걸(Erich Segal, 1937~2010)의 베스트셀러를 영화와 했다. 개봉 당시 세계적으로 대성공을 거둔 영화다. 영화의 내용이 사랑하는 연인을 죽음이 갈라놓는다는 애절한 스토리다.

주옥의 대사로는 '사랑은 결코 미안하다고 말하지 않는 거예요'를 비롯한 묘사는 보는 이들의 영혼과 가슴을 저미기에 손색이 없다. 영화의 내용과 대사를 떠나서도 눈 내린 캠퍼스에서 전신 눈도장(눈 위에서 전체 모습이 나오게 누워 있는 장면)을 만드는 장면은 관객들의 심금(心襟)을 하얗게 울리고 말았다. 영화 음악 OST도 아침 햇살처럼 선명하다.

눈 내린 장면의 또 다른 영화, '만다라(曼茶羅)'를 빼 놓을 수 없다. 임권택 감독이 1981년 정일성 촬영감독과 만든 영화다. 1978년 김성동이 펴낸 소설을 영화와 했다. 소설은 김성동에게 한국신인문학상을 안겨주기도 했다.

땡초스님의 만행을 그리면서 인간의 본능과 내밀함을 그린 영화다. 주인공이 눈 내린 벌판을 걷는 것은 한편의 수묵화(水墨畵)를 연상케 한다. 아름다운 자연을 영상에 담았는데도 아픔과 한이 참으로 잘 묘사하고 있는 영화로 꼽는다.

눈(雪)은 시인에게는 특별한 관계다. 시인은 눈 위에 발자국을 내듯, 언어의 발자국을 만들기 때문이다. 아무도 걷지 못한 언어에 발자국을 내는 특별한 선사(善事)와 같다.

시인은 강약을 조절하는 초 능의 힘을 지니려 노력 한다. 김기림도 무던하게 내면의 사랑을 감추고 살았던 시인으로 보인다. 동서를 막론하고 강약의 삶을 살아간 사람은 공자(孔子, B.C.551~B.C.479)를 빼놓을 수 없다.

그는 5개월여의 법무부장관을 끝으로 선학(先學)들이 만든 시를 수집하는 길을 나섰다. 그 길은 청정(淸正)의 길이었다. 멈출 때 멈추는 자제력을 갖는다. 공자는 시를 배우고도 정치나 외교를 잘 하지 못하면 시를 많이 배운들 쓸모가 없다고 했다.

마치 시를 배우는 목적이 정치와 외교를 잘하기 위해서 인 듯 도 하다. 그래서 중국에서는 정치 외교적인 자리에서 군신(君臣)들이 즉흥적으로 시를 지어 읊거나 <시경(詩經)>의 시를 읊으면서 에둘러 표현한 예는 춘추좌씨전(春秋左氏傳)이나 국어(國語) 등 고대 역사서에 넘친다. 직설적으로 말하면 권력과 재물이 유혹해도 그 길을 선택하지 않는 것을 말한다.

시는 아직은 사용하지 못한 언어를 꺼내는 필생(畢生)의 작업이다. 광장에서 마음을, 저잣거리에서 생각을 내려놓고 삶의 앵글을 들이 대는 것이 시다.

프리드리히 니체(Friedrich Nietzsche1844~1900)는 시인을 가리켜 ‘하나의 문화’라고 규정했다. 마찬가지로 오늘날 우리시대에 너무나 많은 영향을 끼치는 것이 시 문화다. 시는 노래가 되고 광포한 정치사상과 맞닥뜨리는 숙명의 광장에 서성인다.

시는 상처로부터 회복되는 실존주의 길을 늘 마주한다. 인류의 역사가 단순한 무리의 역사가 아니라 개인들의 삶이 이어진 거대한 기록이라는 사실을 인지한 것도 철학의 스승이라는 니체보다는 시인의 앵글이 먼저였다.

잠시 동양으로 건너와서 춘추전국 시대의 공자집단(公子集團), 묵자집단(墨子集團) 등의 학술 집단이 있었다. 학술적 대 스승을 중심으로 그 제자들이 모여 형성된 학술 유파다. 지식인들의 사상적 행동적 집체라 할 수 있다. 모두가 시회(詩會)에 중심을 둔다. 다시 한국으로 건너오면 한국 시단의 획을 그은 청록파(靑鹿派1946)라는 동인들이 있다.

그들은 당대 최고의 시파로서 시의 밭을 일구고, 시의 제국을 만든 자 들이다. 그들은 언어의 발자국을 만든 시인들이다. 청록파들은 아무도 걷지 않는 눈길을 좋아했다. 청록파는 오늘날, 시의 유파를 만든 시묘상(씨앗을 파는 가게)의 주인들이다.

눈 내리는 날이면, 시인의 날이다. 눈은 밤새도록 하얀 시를 써 놓고 누군가를 기다린다. 하얀 눈 위에 발자국을 남기는 사람은 모두 시인이다. 눈은 겨울이 쓰는 시라면, 언어가 꿈꾸는 세상은 시다.

- 최창일(시인·이미지문화학자)

i24@daum.net
배너
조병화문학관, 27일 ‘영원 속에 살다 : 조병화 시비展Ⅱ’ 개막식 열어
(서울=미래일보) 김동희 기자=평운 조병화 시인(1921~2003)의 시비를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전시 ‘영원 속에 살다 : 조병화 시비展 II’가 오는 27일부터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 난실리에 위치한 조병화문학관에서 열린다. 조병화문학관은 지난해 선 보인 30기의 시비 사진전시에 이어, 올해 2020년에는 ‘영원 속에 살다: 조병화 시비展 II’ 특별 기획전을 열고 경기, 충청, 강원, 전라 지역과 조병화문학관 주변에 세워진 31기의 시비, 비석, 표석 등의 사진을 전시한다. 이번 기획전에서는 “고향은 사람을 낳고 사람은 고향을 빛낸다”고 늘 읊조리던 조병화 시인이 고향 난실리에 손수 가꾸어 놓은 각종 기념물에 이어, 난실리 주민들이 시인을 기리며 마을 곳곳에 정성으로 설치한 벽화, 송덕비, 표석과 이정표까지 전시의 소재로 다루었다. 조병화문학관 청와헌 옆에 자리한 묘비명 ‘꿈의 귀향’, 난실리 버스정류장 옆 ‘우리 난실리’, 어머니 진종 여사 묘소 옆 ‘해마다 봄이 되면’, 하나원 내 ‘이 집은’, 안성맞춤아트홀 남쪽에 자리한 ‘내일’, 경기도 양평 숲속의미술공원 내 ‘의자’, 강원도 춘천시 춘천문학공원의 ‘사랑의 강’, 춘천 MBC 사옥건립기념비에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대검찰청 수사심의위, '이재용 부회장 수사 중단·불기소' 권고…검찰 판단 주목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수사 중단과 불기소를 검찰에 권고했다. 수사중단, 불기소 의견이 기소 의견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부회장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지난 9일 기각된바 있다.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는 26일 회의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수사를 중단하고 이 부회장을 재판에 넘기지 말아야 한다"는 권고 의견을 과반수 찬성으로 의결했다. 회의에는 14명이 참석했고 양창수 위원장의 직무를 대행한 1명을 제외하고 13명이 심의에 참여했다. 13명의 위원 중 10명이 수사중단, 불기소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위원들은 이 부회장에 대한 계속 수사 여부, 이 부회장과 김종중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전략팀장, 삼성물산에 대한 기소 여부 등에 대해 논의했다.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어디까지로 보고 판단할지에 대해 검찰과 삼성의 입장이 대립했다. 특히 주가조종과 분식회계 등 혐의를 두고 집중적인 논의가 이뤄졌다. 위원 중 상당수는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입증하기가 쉽지 않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로 경기 침체 우려

정치

더보기
김교흥 의원, 인천 서구 청라소각장 폐쇄∙이전 강력 촉구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의원(인천 서구갑)은 29일 인천시 서구에 위치한 청라소각장에 대해 폐쇄와 이전을 강력히 촉구했다. 김교흥 의원은 이날 민주당 인천서구 갑∙을 지역위원회와 서구청이 주최한 ‘수도권매립지 종료 및 서구 현안에 대한 공동입장문 발표’ 에 참석, “쓰레기 발생지 처리원칙에 따라 각 군구별로 소각장을 설치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며 “서구청에서 서구 소각장을 만드는 용역이 진행 중이니 새로운 대체 부지를 찾아서 로드맵을 만들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김 의원은 “서구에 쓰레기매립장과 소각장, 분뇨처리장, 화력발전소, 석유화학공장 등 오염시설이 모여 있다"며 "서구 주민에게 더 이상 희생을 강요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21세기 환경패러다임이 새롭게 바뀌는 시점이기에 청라소각장을 정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 2025년 종료 약속은 지켜져야 한다”며 “인천시 쓰레기를 매립할 대체 부지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 자리에는 김교흥 의원을 비롯, 신동근 의원, 이재현 서구청장, 송춘규 서구의회의장을 비롯한 김종인, 임동주 시의원등 인천광역시의원과,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