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5 (토)

  • 흐림동두천 22.6℃
  • 흐림강릉 20.7℃
  • 흐림서울 23.5℃
  • 흐림대전 21.6℃
  • 대구 20.6℃
  • 흐림울산 21.6℃
  • 구름많음광주 21.1℃
  • 부산 20.7℃
  • 구름많음고창 21.1℃
  • 흐림제주 21.7℃
  • 흐림강화 22.8℃
  • 흐림보은 20.3℃
  • 흐림금산 20.8℃
  • 구름조금강진군 21.6℃
  • 흐림경주시 20.8℃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이스트시큐리티, 남-북-러 투자 문서 사칭 공격 발견…주의 요망

전형적인 스피어피싱 공격방법 사용...코니 APT 조직 소행 추정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이스트시큐리티는 ‘남-북-러’ 무역과 경제 관계에 관한 투자 문서를 사칭해 악성파일을 유포하는 공격 정황이 국내에서 발견돼 관련 업계 종사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공격은 악성파일을 첨부한 이메일을 특정 대상에게 발송하는 전형적인 스피어피싱(Spear Phishing) 공격 방법을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공격에 사용된 이메일에는 ‘Россия – КНДР – РК – торгово-экономические связи – инвестиции.doc’라는 러시아어로 작성된 악성 파일이 첨부된 것이 확인됐다. 이를 한국어로 번역하면 ‘러시아-북한-대한민국-무역 및 경제 관계-투자.doc’인 점으로 미루어보아 무역이나 투자 관련 종사자를 대상으로 한 공격 스피어 공격이 진행되었을 가능성이 크다.

또한 공격에 사용된 MS워드 문서 형식(*.doc)의 악성파일은 한국어 기반 환경에서 제작된 것으로 분석됐다.

문서 파일을 실행하면 글꼴 색상이 백색으로 지정되어 마치 빈 문서로 보이는 화면과 함께, ‘러시아어 텍스트로 설정된 언어 교정 도구 없음’이라는 알림과 콘텐츠 차단 보안 경고창이 나타난다.

이는 경고창의 ‘콘텐츠 사용’ 버튼을 클릭해야만 빈 문서로 보이는 파일의 내용을 정상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것처럼 유도해 사용자가 해당 버튼을 클릭하도록 유도하는 교묘한 수법을 사용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만약 사용자가 ‘콘텐츠 사용’을 허용하게 된다면, 공격자가 사전에 설정해둔 매크로 언어인 VBA(Visual Basic for application) 코드가 실행되며, 수차례에 걸쳐 또다른 악성파일을 자동으로 내려받고 해커의 명령을 수행하게 한다.

이스트시큐리티 시큐리티대응센터(이하 ESRC) 관계자는 “이번 공격에 사용된 악성 파일을 분석한 결과, 공격 벡터 등 여러 가지 요소에서 기존에 보고되었던 코니(Konni) 시리즈와의 유사점이 발견됐다"며 “실제로 지난 8월에는 이번 공격과 유사하게 러시아어로 작성된 ‘한반도의 상황과 미국과 북한의 대화전망.doc’ 악성파일을 활용한 코니(Konni) APT 조직의 공격이 포착된 바도 있어, 이번 공격은 코니 APT 조직의 새로운 위협 활동으로 볼 수 있다”며 공격 배후를 지목했다.

코니(Konni) 시리즈는 수년간 지속적으로 발견되는 위협 중 하나로, 이 시리즈를 유포하는 코니(Konni) APT 조직은 특정 정부가 배후에 있는 것으로 알려진 사이버 해킹 조직 ‘김수키(kimsuky)’ 그룹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고 추정되고 있다.

ESRC는 보안 백신 알약(ALYac)에서 공격에 사용된 악성파일을 탐지명 'Trojan.Downloader.DOC.Gen', 'Trojan.Agent.3584' 등으로 차단할 수 있도록 업데이트를 완료했다. 이번 공격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긴밀한 공조도 진행하고 있다.

redkims6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 '사기와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해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시민단체인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공동대표 김한메, 이하 시민행동)'이 23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48) 씨를 '사기와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한메 시민행동 대표는 이날 오전 고발장을 접수하기 전 서울 중앙지검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건희 씨와 김 씨의 어머니 최 모 씨의 그동안 행태를 비판했다. 김 대표는 현재 의정부지법에서 재판 중인 윤 총장 장모 최 씨의 300억 원 대 잔고증명 위조사건에 대해 "잔고증명을 위조한 사람은 김건희 씨가 운영하는 회사의 간부"라며 "자신의 회사 간부가 한 일을 어떻게 김건희 씨가 모를 수가 있느냐? 이건 어머니가 시킨 것이 아니라 대표인 김 씨가 시킨 것일 수 있으므로 조국 전 장관 부인의 표창장 위조 수사 강도로 강력하고도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자신을 "'사법정의 바로세우기 시민행동'의 공동대표로서 검찰사법 개혁 분야의 여러 현안과 관련하여 활발하게 활동해 오고 있다"고 소개한 김 대표는 이날 특히 검찰의 편파수사를 거론했다. 김 대표는 "윤 총장 취임 후 검찰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된 뒤 그의 부인인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