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월)

  • 맑음동두천 24.7℃
  • 맑음강릉 27.4℃
  • 맑음서울 23.8℃
  • 맑음대전 26.1℃
  • 맑음대구 27.7℃
  • 구름조금울산 27.5℃
  • 맑음광주 25.9℃
  • 구름조금부산 25.0℃
  • 맑음고창 22.8℃
  • 구름많음제주 21.3℃
  • 맑음강화 22.0℃
  • 구름많음보은 25.5℃
  • 맑음금산 25.5℃
  • 맑음강진군 25.7℃
  • 맑음경주시 28.9℃
  • 구름조금거제 26.4℃
기상청 제공

한국IDC , 일본 제외 아태지역 IoT 성숙도 서울 2위

'아태지역 미래 도시 IoT 레디니스’ 발표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서울의 사물인터넷(IoT) 성숙도가 일본을 제외한 아태지역에서 2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IDC(International Data Corporation Korea)는 23일 일본을 제외한 아태지역의 '미래도시 사물인터넷(IoT) 레디니스(Readiness)' 보고서에서 IoT 준비 수준이 가장 높은 도시는 싱가포르이며, 서울과 홍콩이 뒤를 이었다고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정부 주도의 계획과 스마트 시티 이니셔티브, 클라우드 및 IoT 인프라에 대한 투자가 비즈니스 환경과 잘 결부돼 해당 도시들의 IoT 성숙도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향후 이 도시들에서는 인프라 관리 등 더 많은 매니지드 서비스를 통한 벤더들의 수익 창출 기회가 있을 것으로 바라봤다.

보고서는 환경, 기술적 준비 및 성숙도에 따라 각 도시들의 IoT 준비 수준이 상이하며 광대역 보급률이 높고 규제가 잘 갖추어진 경제환경에서, 기술 및 스마트 시티에 대한 지출이 많은 도시 일수록 IoT 준비 수준이 더 높았다고 밝혔다.

한국IDC에서 스마트 시티 및 IoT 리서치를 리드하는 김경민 수석연구원은 "국내 스마트 시티 사업에서 IoT는 스마트 시티를 미래 도시로 진화시키는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며 "특히 국내의 안정적이고 진보된 통신인프라는 아태지역내 다른 도시들과 비교해서 스마트 시티 내 IoT도입을 용이하게 하면서 IoT준비 수준을 높이는데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기에 클라우드 환경의 저변 확대와 데이터 활용도 향상을 위한 정부의 정책적 움직임을 바탕으로 국내 IoT준비는 앞으로도 일정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개발도상국 중에서는 중국의 상하이, 베이징 그리고 심천이 스마트 시티와 IoT 인프라 부문에서 지출이 증가하며 IoT 준비 수준이 높은 톱3 도시로 나타났다.

세 도시는 공공서비스 분야의 IoT 인프라 확대와 신규∙기존 애플리케이션 영역에서 IoT 인프라 관리가 모두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보고서에는 뉴델리, 자카르타, 쿠알라룸푸르, 방콕, 뭄바이 등 IoT 준비 수준이 낮은 도시가 다른 영역으로 IoT애플리케이션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먼저 교통 관리, 공공 안전 등과 같은 주요 도전과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단계적으로 IoT를 배포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IDC 아시아 태평양 공공 부문 리서치를 총괄하는 제럴드 왕은 “도시와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한 파트너사들이 스마트 시티 IoT 프로젝트에 계속 투자하고 있지만, 종종 내부적으로 여러 부서에서 프로젝트에 개별적으로 자금을 조달하는 사일로(silo) 접근법을 취한다”며 “이러한 사일로 관행은 구축된 분석 솔루션의 정확성을 저해하거나 왜곡시킬 수 있으며, 리소스 중복으로 인한 인프라 및 엣지 장비에 대한 지출로 비용을 증가시킨다”고 말했다.

이어서, “시범 단계를 넘어 어떻게 IoT 이니셔티브를 확장할지에 대한 고민은 일반적이다. 도시들은 로열티가 없는 도시 기반 시설 운영, 공식 민관합작투자사업(Public-Private Partnership, PPP)을 통한 소비자 데이터 엑세스와 같은 거래를 제공하는 상호 보완적 파트너십을 모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redkims6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비대위 첫 날 김종인 "통합당 정책에서 선도적 역할할 것"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통합당이 정책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1차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비대위를 통해서 미래통합당이 앞으로 진취적인 정당이 되도록 만들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를 통해 임기를 시작한 김 위원장은 "코로나 사태로 인해서 국민들이 미래에 대한 굉장한 불안한 심정들을 가지고 있다"며 "코로나 사태가 일단 국민들의 건강을 지키는 데는 비교적 성공을 했지만 이로 인해 파생된 경제·사회 제반의 여러 가지 사항들이 아주 엄중하게 다가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제2단계에서부터 코로나 사태에서 단순하게 코로나 방역이라는데 국한할 것이 아니라 경제·사회에 미치는 여러 가지 상황에 대해서 균형 있는 전망을 내놓을 수 있는 이런 방향으로 정부가 해줬으면 하는 바람을 갖고 있다"면서 "다음 회의에서 저희 당이 앞으로 무엇을 추진할 것인가를 구체적으로 말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종인 위원장은 회의 후 기자들이 3차 추가경정예산에 대한 입장을 묻자 "합리적인 근거를 갖고 만들어지면 협조해 줄 수 있다"고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redk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