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3 (월)

  • 맑음동두천 23.3℃
  • 흐림강릉 19.0℃
  • 구름많음서울 23.1℃
  • 흐림대전 21.5℃
  • 흐림대구 20.9℃
  • 흐림울산 20.4℃
  • 구름조금광주 24.4℃
  • 부산 18.2℃
  • 구름조금고창 22.2℃
  • 구름많음제주 23.8℃
  • 맑음강화 23.3℃
  • 흐림보은 20.5℃
  • 흐림금산 20.7℃
  • 구름조금강진군 24.5℃
  • 맑음경주시 21.5℃
  • 구름조금거제 18.3℃
기상청 제공

한국IDC , 일본 제외 아태지역 IoT 성숙도 서울 2위

'아태지역 미래 도시 IoT 레디니스’ 발표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서울의 사물인터넷(IoT) 성숙도가 일본을 제외한 아태지역에서 2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IDC(International Data Corporation Korea)는 23일 일본을 제외한 아태지역의 '미래도시 사물인터넷(IoT) 레디니스(Readiness)' 보고서에서 IoT 준비 수준이 가장 높은 도시는 싱가포르이며, 서울과 홍콩이 뒤를 이었다고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정부 주도의 계획과 스마트 시티 이니셔티브, 클라우드 및 IoT 인프라에 대한 투자가 비즈니스 환경과 잘 결부돼 해당 도시들의 IoT 성숙도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향후 이 도시들에서는 인프라 관리 등 더 많은 매니지드 서비스를 통한 벤더들의 수익 창출 기회가 있을 것으로 바라봤다.

보고서는 환경, 기술적 준비 및 성숙도에 따라 각 도시들의 IoT 준비 수준이 상이하며 광대역 보급률이 높고 규제가 잘 갖추어진 경제환경에서, 기술 및 스마트 시티에 대한 지출이 많은 도시 일수록 IoT 준비 수준이 더 높았다고 밝혔다.

한국IDC에서 스마트 시티 및 IoT 리서치를 리드하는 김경민 수석연구원은 "국내 스마트 시티 사업에서 IoT는 스마트 시티를 미래 도시로 진화시키는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며 "특히 국내의 안정적이고 진보된 통신인프라는 아태지역내 다른 도시들과 비교해서 스마트 시티 내 IoT도입을 용이하게 하면서 IoT준비 수준을 높이는데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기에 클라우드 환경의 저변 확대와 데이터 활용도 향상을 위한 정부의 정책적 움직임을 바탕으로 국내 IoT준비는 앞으로도 일정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개발도상국 중에서는 중국의 상하이, 베이징 그리고 심천이 스마트 시티와 IoT 인프라 부문에서 지출이 증가하며 IoT 준비 수준이 높은 톱3 도시로 나타났다.

세 도시는 공공서비스 분야의 IoT 인프라 확대와 신규∙기존 애플리케이션 영역에서 IoT 인프라 관리가 모두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보고서에는 뉴델리, 자카르타, 쿠알라룸푸르, 방콕, 뭄바이 등 IoT 준비 수준이 낮은 도시가 다른 영역으로 IoT애플리케이션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먼저 교통 관리, 공공 안전 등과 같은 주요 도전과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단계적으로 IoT를 배포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IDC 아시아 태평양 공공 부문 리서치를 총괄하는 제럴드 왕은 “도시와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한 파트너사들이 스마트 시티 IoT 프로젝트에 계속 투자하고 있지만, 종종 내부적으로 여러 부서에서 프로젝트에 개별적으로 자금을 조달하는 사일로(silo) 접근법을 취한다”며 “이러한 사일로 관행은 구축된 분석 솔루션의 정확성을 저해하거나 왜곡시킬 수 있으며, 리소스 중복으로 인한 인프라 및 엣지 장비에 대한 지출로 비용을 증가시킨다”고 말했다.

이어서, “시범 단계를 넘어 어떻게 IoT 이니셔티브를 확장할지에 대한 고민은 일반적이다. 도시들은 로열티가 없는 도시 기반 시설 운영, 공식 민관합작투자사업(Public-Private Partnership, PPP)을 통한 소비자 데이터 엑세스와 같은 거래를 제공하는 상호 보완적 파트너십을 모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redkims64@daum.net


이룸아이 출판사, 초등교과 개념 꽉 잡는 어린이 백과사전 ‘GUESS 나라 백과’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어린이 도서 전문 출판사 이룸아이가 초등교과 개념 잡는 ‘GUESS’를 출간했다. GUESS는 ‘알고 있는 것’으로 ‘알지 못하는 것’을 상상해 알아가는 창조적 사고다. 스스로 탐구하고 생각하는 힘이 자라도록 돕는 학습법을 GUESS 시리즈에 도입하였다. 주어진 정보를 관찰하여 무엇일지 유추하고, 개념지도를 그리며 새로운 것을 창조해내는 학습법이다. GUESS는 다변화 정보사회에서 이해의 폭을 넓히는 데 필수 사고능력으로, 단순히 지식을 습득하기보다 스스로 탐구하도록 돕는 생각의 도구다. 뉴턴이 사과가 떨어지는 것을 보고 만류 인력의 법칙을 발견해내는 사고 과정의 유추를 적용한 것이다. GUESS 시리즈는 ‘유추’라는 생각의 도구를 활용하여 초등 교과 개념 상식을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기획 구성되었다. GUESS 시리즈 첫 권인 나라 백과는 세계 곳곳에 있는 40개 나라의 다양한 문화와 재미있는 이야기가 펼쳐진다. 어느 나라일까? 주어진 정보를 기초로 관찰하며 퀴즈를 풀다 보면 마치 그 나라에 다녀온 것처럼 상식이 풍부해진다. 나라 백과는 각 나라의 모습을 귀여운 캐릭터와 함께 한 컷의 그림에 담았고 대표할만한 세 가지


포토리뷰



여야, 한국당 민부론 "민생빠진 가짜, 민폐론, 민생파탄론" 일제히 비판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자유한국당이 발표한 '민부론'에 대해 23일 여야는 "민생 빠진 민부론은 명백한 가짜" ''대다수 국민을 더 가난하게 하는 민폐론" "민생 방향이 아니라 민생파탄론" 등 일제히 비판하고 나섰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이 어제 내놓은 이른바 민부론에는 민생은 어디에도 없었다"면서 "민생이 빠진 민부론은 명백한 가짜"라고 비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미 폐기‧처분된 747와 줄푸세와 같은 이명박. 박근혜 정권 시절에 실패한 경제에 대한 향수만 가득했다"면서 "잘못이 확인된 처방을 다시 환자에게 내미는 것은 무능한 의사임을 고백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박주민 최고위원도 "(한국당의 민부론은) 구체성도 떨어지고 시대적 평가와도 동떨어져 있으며, 세계적 추세도 반영하지 못한 정책들이다"면서 "그동안 한국당은 자신들이 서민을 위한 정당이라고 주장해 국민들을 혼동 시켜 왔는데, 이번에 발표된 민부론을 통해 확실히 서민을 위한 정당이 아님을 알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박 최고위원은 "한국당은 상속세 부담을 낮추고 일감 몰아주기 완화와 대중소기업 간 협력이익 공유제 철폐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