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월)

  • 구름조금동두천 22.9℃
  • 맑음강릉 25.3℃
  • 맑음서울 23.1℃
  • 구름조금대전 24.4℃
  • 구름조금대구 26.9℃
  • 구름많음울산 26.5℃
  • 맑음광주 23.5℃
  • 흐림부산 23.0℃
  • 맑음고창 23.1℃
  • 박무제주 19.3℃
  • 맑음강화 22.3℃
  • 구름조금보은 22.9℃
  • 구름조금금산 23.1℃
  • 구름많음강진군 23.2℃
  • 구름많음경주시 27.7℃
  • 구름많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현대자동차, 전기버스에 원격 관제 시스템 적용

KT와 협업을 통해 전기버스 전용 원격 관제 시스템 상품 개발

(서울=미래일보) 유정인 기자= 현대자동차는 전기버스의 배터리 충전 현황, 실시간 차량 위치 조회, 차량 운행 정보 등 차량과 관련된 다양한 빅데이터 분석 및 관리가 가능한 전기버스 전용 원격 관제 시스템을 개발하고 2019년부터 적용한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이번 원격 관제 시스템 적용으로 실시간 전기버스 관제를 통한 효율적인 배차 및 경로 등 체계적인 전기버스 관리 시스템을 마련하고 차량 고장 안내, 법규 위반 예방 등 실시간 안전 운전 유도를 통한 성숙한 운전 문화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가 KT와 커넥티드카 플랫폼 기술 협업을 통해 개발한 이번 원격 관제 시스템은 전기버스 전용 전기차 관제, 위치 관제, 디지털 운행 기록계 관제 등 다양한 기능을 마련한 것이 특징이다.

전기버스 전용으로 마련된 ‘전기차 관제’는 전기버스의 배터리 충전 현황, 배터리 상태, 주행 가능 거리 등 전기버스의 주요 기능을 관제 시스템에 연동해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한 효율적인 차량 운영을 할 수 있도록 했으며 차고지에서 통합적으로 차량 관리가 가능하도록 차량 별 종합된 정보를 제공한다.

‘위치 관제’는 유·무선 통신망으로 획득한 위치 정보를 기반으로 실시간 차량 위치 조회, 배차 시간 조정, 사고 발생 위치 확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디지털 운행 기록계 관제’는 실시간 차량 관제 및 운행 정보 분석을 통해 친환경 경제 운전, 안전운전 습관을 유도해 업무 생산성 향상을 기대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현대차는 원격 관제 시스템을 현재 서울에서 운행 중인 전기버스 14대를 포함해 2019년 서울시에 도입되는 전기버스 차량 전량에 시범 장착 예정이며 이를 사양화하여 전국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기버스를 이용하는 고객들과 운전하는 기사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전기버스가 되기 위해 이번 원격 관제 시스템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mdn2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당정, 역대 최대 규모 추경안 편성…한국판 뉴딜 박차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일 소상공인에게 긴급자금 10조원을 지원할 수 있도록 신용보증기금 출연을 확대하는 등 코로나19 경제난 극복을 위해 역대 최대 규모의 3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을 편성키로 합의했다. 당정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2020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과 '제3차 추경안' 논의를 위한 당정협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이 밝혔다. 조 정책위의장은 "당은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빠르고 강한 경기회복을 위한 효과적인 정책 과제를 반영할 것을 정부에 요구했다"며 "주요 정책과제들이 조속히 집행될 수 있도록 3차 추경안을 통해 이를 차질없이 뒤받침할 것을 지속적으로 주문했다"고 말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정부는 코로나 19 국난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개척을 위한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예년에 비해 한 달 앞서 마련했다"고 전했다. 경제위기 조기 극복을 위한 버팀목 강화를 위해 ▲3차 추경 등을 통한 확장적 재정정책 기조를 계속 유지하고 ▲자영업자·소상공인의 생존과 조속한 재기를 위해 서민금융 공급규모를 확대키로 했다. 또한 영세 소상공인의 온라인 판로지원 등 사업의 스마트화를 적극 지원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