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6 (토)

  • 구름많음동두천 27.6℃
  • 구름많음강릉 23.5℃
  • 구름많음서울 29.3℃
  • 맑음대전 27.9℃
  • 맑음대구 22.6℃
  • 구름많음울산 22.0℃
  • 맑음광주 26.8℃
  • 구름조금부산 22.6℃
  • 맑음고창 22.6℃
  • 흐림제주 24.2℃
  • 구름많음강화 26.7℃
  • 맑음보은 25.7℃
  • 맑음금산 25.8℃
  • 맑음강진군 23.1℃
  • 구름많음경주시 22.5℃
  • 맑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사회

우리공화당, 세종문화회관 옆 인도에 천막 4동 기습 설치

우리공화당 "광화문광장에도 천막을 설치할 예정"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우리공화당(구 대한애국당) 당원들이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건너편 세종문화회관 앞 인도에 천막 4동을 기습 설치했다.

우리공화당은 이날 오후 8시께부터 세종문화회관 세종홀 앞 인도에 천막을 설치하기 시작해 약 30여분 만에 4동 설치를 완료했다.

설치 과정에서 경찰이나 서울시청 직원들과 충돌은 없었다.

이로써 우리공화당은 지난달 2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이유로 청계광장으로 천막을 옮긴 지 일주일 만에 광화문광장 인근에 다시 천막을 설치했다.

우리공화당은 "광화문광장에도 천막을 설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천막 설치 지역의 관할 구청인 종로구청은 "정해진 절차에 따라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공화당은 2017년 3월 10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에서 숨진 '애국 열사' 5명을 추모하겠다며 지난 5월 10일 광화문광장 남측에 농성 천막을 설치했다.

서울시는 자진 철거를 요청하는 계고장을 수차례 보낸 끝에 천막이 들어선 지 46일 만인 지난달 25일 강제철거에 나섰다. 그러나 우리공화당은 철거 후 불과 반나절도 지나지 않아 광장에 더 큰 규모로 천막을 재설치했다.

그러나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국 방문을 앞두고 방한을 환영하고 경호에 협조한다며 청계광장으로 천막을 임시 이동했다. 현재 청계광장에도 천막 6동이 설치돼있다.

앞서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이날 저녁 8시쯤 광화문 청계광장에서 홍문종 공동대표 등 당원들과 집회를 열고 '천막설치 총동원'의 의지를 밝혔다.

조 대표는 이날 오전 KBS 라디오에 출연해 "지금은 청계광장 앞에 옮겨진 텐트를 이번 일요일까지 다시 옮기겠다"고 밝힌 바 있다.

조 대표는 천막 농성을 이어가는 이유에 대해 "2017년 3월 10일에 헌법재판소 앞에서 다섯 분이 돌아가셨는데 국민들의 99%가 그 내용을 잘 모른다"며 "거기에 대한 진상규명 책임자를 처벌해달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대표는 이어 "그 전에도 광장에서 녹색당이나 참여연대 등 많은 문화연대나 다른 단체들이 불법 천막을 치고 했다"며 "서울시청 5번 출구 앞에는 2013년에 김한길 대표 있을 때 민주당에서 101일간 불법 천막을 치고 농성을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 대표는 행정대집행 가압류 진행 상황에 대해 "현재 당으로 행정대집행 금액의 가압류가 1억 5600억원이 들어왔다"며 "내 월급으로는 가압류가 들어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i24@daum.net

북랩, 우리 시대 억눌린 청춘들의 자화상 장편소설 ‘꽃피는 봄이 오면’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외환위기가 우리 사회를 엄습한 1990년대 말, 재수학원에서 만난 청춘들의 사랑과 우정을 다룬 성장소설이 출간됐다. 북랩은 IMF 외환위기라는 고통 속에서 재수를 하고 실연의 고통까지 감당해야 했던 그 시절 어느 젊은이들의 ‘삼중고’를 섬세한 필체로 그려낸 장편소설 "꽃피는 봄이 오면"을 펴냈다. 소설은 IMF 외환위기가 극에 달한 1990년대 말의 스산한 분위기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TV만 켜면 나오던 한강 다리에 몸을 던진 이들의 뉴스, 인터넷으로 접수하지 않고 대학교에 직접 가서 원서를 내는 고3 학생들의 모습, 핸드폰이 보편화되기 전 유행했던 시티폰,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스티커 사진 등이 그 시절에 20대를 보낸 이들의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1980년대 초에서 2000년대 초에 태어난 밀레니얼 세대라면 특히 공감할 만한 요소들이다. 소설은 주인공 민철을 둘러싼 우정과 사랑을 중심으로 전개된다. 재수 학원에서 만난 민철과 친구들은 서로 수험 생활의 버팀목이 되어 준다. 불안한 재수 생활을 묵묵히 견뎌내는 민철, 이혼한 부모님 사이에서 상처받는 혜정, 음악 한다고 가출했으나 아버지의 부고를 듣고 재수를 시작한 준기,


포토리뷰


우리공화당, 세종문화회관 옆 인도에 천막 4동 기습 설치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우리공화당(구 대한애국당) 당원들이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건너편 세종문화회관 앞 인도에 천막 4동을 기습 설치했다. 우리공화당은 이날 오후 8시께부터 세종문화회관 세종홀 앞 인도에 천막을 설치하기 시작해 약 30여분 만에 4동 설치를 완료했다. 설치 과정에서 경찰이나 서울시청 직원들과 충돌은 없었다. 이로써 우리공화당은 지난달 2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이유로 청계광장으로 천막을 옮긴 지 일주일 만에 광화문광장 인근에 다시 천막을 설치했다. 우리공화당은 "광화문광장에도 천막을 설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천막 설치 지역의 관할 구청인 종로구청은 "정해진 절차에 따라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공화당은 2017년 3월 10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에서 숨진 '애국 열사' 5명을 추모하겠다며 지난 5월 10일 광화문광장 남측에 농성 천막을 설치했다. 서울시는 자진 철거를 요청하는 계고장을 수차례 보낸 끝에 천막이 들어선 지 46일 만인 지난달 25일 강제철거에 나섰다. 그러나 우리공화당은 철거 후 불과 반나절도 지나지 않아 광장에 더 큰 규모로 천막을 재설치했다. 그러나 트럼프 미국 대

바른미래당 "文정부 '추경 중독'…추경의 편성과 집행은 '효과'가 중요"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바른미래당은 6일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안(추경)과 관련해 "면피 추경, 밑 빠진 독 추경이 아닌 민생 추경, 경제 추경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추가경정예산의 편성과 집행은 '효과'가 중요하다"며 "우리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추경이 '알리바이용 면피성 예산'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잘못된 정책을 바꿀 생각은 않고 이미 실패한 정책의구멍을 메우는 데 급급한 예산이 되어서는 안 되는 것"이라며 "이미 '추경 중독'이라고 불리고 있는 문재인 정부의 회전문식 땜질식 졸속 추경을 또 해서는 안 된다. 추경의 내용을 보면 심히 우려스러운 부분이 많다"며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정부가 제출한 예산안 가운데 경제 살리기와 직접 관련된 예산은 6조 7000억원 중 1조 6000억 원에 불과하다"며 "상당 부분의 예산들이 정부의 정책 실패를 세금으로 틀어막기 위한 방편으로 제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그러면서 "효과가 의심스러운 전시성 사업 예산들도 즐비하다"며 "예산 조달 방식 역시 정부는 절반이 넘는 3조 60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