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5 (금)

  • 맑음동두천 29.6℃
  • 맑음강릉 25.8℃
  • 구름조금서울 30.9℃
  • 맑음대전 31.5℃
  • 구름조금대구 29.0℃
  • 구름조금울산 23.9℃
  • 구름조금광주 29.0℃
  • 맑음부산 24.2℃
  • 맑음고창 27.2℃
  • 맑음제주 25.6℃
  • 맑음강화 27.5℃
  • 구름조금보은 30.1℃
  • 맑음금산 30.2℃
  • 맑음강진군 27.3℃
  • 구름많음경주시 27.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사회

'조선의열단' 창단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발족

9일 오전 10시 30분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발족식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일제강점기 항일독립 무장투쟁의 핵심적인 단체였던 조선의열단 창단 100주년을 맞이하여 선열들의 숭고한 정신을 복원하고 바른 역사를 정립하기 위해 오는 9일 '조선의열단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발족식이 열린다.

1919년 11월 9일 중국 지린(吉林)성에서 신흥무관학교 출신들이 중심이 돼 조직됐던 조선의열단은 '조선총독 이하 고관', '군부 수뇌', '매국노', '친일파 거두', '밀정', '반민족적 토호' 등을 주요 암살대상으로 삼고 일제를 상대로 치열한 무장투쟁을 전개했다.

조선의열단 100주년 기념사업은 일제가 가장 두려워하던 김원봉, 윤세주, 김성숙, 신채호, 유자명, 박차정, 김산, 이육사 등 조선의열단 단원들의 뜻 깊은 독립운동 정신을 선양하고 기리기 위한 것이다.

(사)항일독립선열선양단체연합과 (사)조선의열단기념사업회 공동 주관으로 오는 9일 오전 10시 30분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조선의열단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발족식을 개최하고 11월 9~10일 열릴 예정인 조선의열단 100주년 기념식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6개월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김원웅 광복회장과 함세웅 (사)항일독립선열선양단체연합 회장이 공동추진위원장을 맡는다. 또 각계 각층의 추진위원들이 위촉돼 참여할 예정으로 영화배우 김보성 씨가 홍보대사로 선정됐다.

종교계에선 송기인 신부(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이사장), 명진스님(평화의길 이사장), 영담스님(대한불교조계종 부천 석왕사 주지, 前조계종 총무원 부원장), 지선스님(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 김상근 목사(KBS 이사장)가 추진위원으로 참여한다. 조광 국사편찬위원회 위원장, 이준식 독립기념관장, 주진오 대한민국역사박물관장, 임헌영 민족문제연구소장도 추진위원으로 위촉됐다.

정당에선 대표로 안민석 의원(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이찬열 의원(바른미래당), 유성엽 의원(민주평화당), 김종대 의원(정의당), 김종훈 의원(민중당)이 국회 추진위원으로 위촉됐다.

조선의열단은 약산 김원봉이 단장(의백·義伯)으로 활동한 대표적인 항일독립운동 단체다. 1919년 11월 중국 만주 길림성에서 결성된 의열단은 1920년대 일제 요인 암살과 식민통치기관 파괴 등 각종 의거를 이끈 주요 비밀결사다.

박재혁의 부산경찰서 폭탄투척 의거, 최수봉의 밀양경찰서 폭탄투척 의거, 김상옥의 종로경찰서 폭탄투척 의거, 김지섭의 동경 니주바시 폭탄투척 의거, 나석주의 동양척식회사 및 조선식산은행 폭탄투척 의거 등이 모두 의열단 활동이다.

i24@daum.net

북랩, 우리 시대 억눌린 청춘들의 자화상 장편소설 ‘꽃피는 봄이 오면’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외환위기가 우리 사회를 엄습한 1990년대 말, 재수학원에서 만난 청춘들의 사랑과 우정을 다룬 성장소설이 출간됐다. 북랩은 IMF 외환위기라는 고통 속에서 재수를 하고 실연의 고통까지 감당해야 했던 그 시절 어느 젊은이들의 ‘삼중고’를 섬세한 필체로 그려낸 장편소설 "꽃피는 봄이 오면"을 펴냈다. 소설은 IMF 외환위기가 극에 달한 1990년대 말의 스산한 분위기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TV만 켜면 나오던 한강 다리에 몸을 던진 이들의 뉴스, 인터넷으로 접수하지 않고 대학교에 직접 가서 원서를 내는 고3 학생들의 모습, 핸드폰이 보편화되기 전 유행했던 시티폰,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스티커 사진 등이 그 시절에 20대를 보낸 이들의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1980년대 초에서 2000년대 초에 태어난 밀레니얼 세대라면 특히 공감할 만한 요소들이다. 소설은 주인공 민철을 둘러싼 우정과 사랑을 중심으로 전개된다. 재수 학원에서 만난 민철과 친구들은 서로 수험 생활의 버팀목이 되어 준다. 불안한 재수 생활을 묵묵히 견뎌내는 민철, 이혼한 부모님 사이에서 상처받는 혜정, 음악 한다고 가출했으나 아버지의 부고를 듣고 재수를 시작한 준기,


포토리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