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5 (화)

  • 맑음동두천 23.8℃
  • 구름조금강릉 22.8℃
  • 구름조금서울 25.4℃
  • 구름많음대전 27.8℃
  • 맑음대구 26.0℃
  • 맑음울산 20.5℃
  • 구름조금광주 25.0℃
  • 구름조금부산 20.8℃
  • 구름많음고창 22.4℃
  • 구름많음제주 23.4℃
  • 구름많음강화 19.7℃
  • 구름많음보은 24.4℃
  • 구름많음금산 25.5℃
  • 구름많음강진군 21.9℃
  • 구름조금경주시 21.6℃
  • 구름조금거제 21.8℃
기상청 제공

에세이문예사 '제9회 본격수필문학토론회 개최'

30일 오후 6시 30분부터 부산교육대학교 인문사회관 8107호실
대한민국 수필작가들의 문학적 소양 함양을 목적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에세이문예사(대표 권대근)와 부산수필문학협회(회장 송명화)가 공동주관하는 문학토론회가 오는 5월 30일 부산교육대학교 인문사회관 8107호실에서 오후 6시 30분부터 열린다.

송명화 에세이문예 주간이 좌장을, 김정애 수필가는 대상작가로, 이윤희 문학평론가는 발제자로, 문학평론가 강다연, 정여송, 최혜영 등이 지명토론자로 참여한다.

이번 본격수필문학토론회는 올해 첫 수필집을 발간한 김정애 작가가 대상자로 참여하고, 문학평론가 이윤희는 발제자로 나서 김정애 작가의 작품과 삶을 철학적 관점에서 새롭게 조명한다.

김정애 작가는 문학신문사 선정 우수잡지 <에세이문예>를 통해 2012년 수필가와 2013년 문학평론가로 등단하여 올해 ‘부산수필문학상'을 수상했고, 현재 부산수필문학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이번 본격수필문학토론회는 김정애 작가와 지명토론자들이 <내 마음의 엑스레이>라는 대상작가의 수필집을 중심으로 질의응답 식으로 토론을 진행하고, 청중들도 토론회에 직접 참여할 수 있다. 그리고 청중들은 책에 나오는 사건과 주인공에 대한 궁금증을 작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부산수필문학의 발전은 해마다 개최되고 있는 수준 높은 본격수필문학토론회의 결실이라 강조하는 좌장 송명화 교수는 “앞으로 대한민국 수필작가들의 문학적 소양 함양을 목적으로 문학, 역사, 철학 등 인문학적으로 접근하는 본격수필문학토론회를 부산뿐만 아니라 도시를 옮겨가며 개최하여 한국수필의 위상을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한국문인협회, 국제PEN한국본부 이사, 한국PEN번역원 번역위원을 맡고 있는 권대근 교수는 "우리 에세이문예사 주관 토론회는 젊고 참신한 작가들을 발굴하여 이들의 작품을 본격적으로 분석하고, 담론토론을 통해 본격수필시학을 찾아가는 좋은 기회를 만들 것"이라며 "우리 수필작가들에게 필요한 수필시학이 무엇인지, 그리고 에세이문예사가 수필작가들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 답을 찾아나가겠다"고 말했다.

권 교수는 이어 "본격수필문학토론회에 그치지 않고 전 수필가들이 함께 참여하는 수필시학 토론회로 발전시켜 교과서에서 우리 수필을 오도하고 있는 잘못된 수필의 개념을 반드시 교과서에서 바로잡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i24@daum.net

좋은땅출판사, ‘이능(異能) 1’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좋은땅출판사가 ‘이능(異能) 1’을 출간했다. 누구나 한번쯤 다른 사람에게 말하기는 부끄럽지만 재미있는 상상을 해 봤을 것이다. 갑자기 먼 부자 친척이 돌아가시며 유산을 내 앞으로 상속해 준다거나, 어느날 눈을 떠 보니 다른 세계에 떨어졌다든가 하는 허무맹랑한 상상말이다. 하지만 이러한 상황을 직접 겪는다면 우리에겐 걱정되는 점들이 너무나도 많다. 당장 내일 올려야 하는 보고서, 아직 뜯어 보지도 못한 택배, 업무시간이 다 되었는데도 비어 있을 내 자리 등 그래서 사람들은 나에게 실제로 이런 일이 일어나기를 진심으로 원하기보다는 비슷한 소설을 찾아 읽으며 대리만족을 느낀다. ‘이능’ 또한 이러한 상상에서 출발한 소설이다. 주인공은 뛰어난 외모로 타 여학교까지 소문이 나 있고 공부까지 잘 하는 대기업의 손자이지만 이 모든 것을 최대한 숨기고 평범한 학생으로 살고 있다. 그는 여느때와 똑같은 일상을 보내다 우연히 참석한 학교 대항 대회에서 초능력을 가지게 된다. 이 초능력은 주인공뿐만 아니라 주인공의 후배, 그리고 특정 음료를 마신 학생들에게 모두 나타난다. 특정 음료를 제조한 곳은 어느 거대 종교단체였고, 그 종교단체에서는 초능


포토리뷰


배너
극렬 저항 속 우리공화당 천막 강제 철거…"배로 치겠다" 반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서울시가 서울 광화문광장에 자리 잡은 우리공화당(구 대한애국당)의 불법 천막에 대한 행정대집행을 25일 실시, 천막을 강제 철거했다. 지난달 10일 우리공화당이 광화문광장에 기습적으로 천막을 설치한 이후 46일 만이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5시 20분쯤 서울시 공무원 500여 명과 용역업체 직원 400여 명, 경찰 24개 중대 800여 명, 소방 100여 명 등 2000여 명에 가까운 인원을 투입해 우리공화당이 광화문광장에 기습으로 불법 설치한 천막‧차양막 3동 및 적치물을 철거하는 행정대집행에 돌입했다. 철거작업은 약 두 시간 가량 진행되었으며 서울시는 오전 9시 10분쯤 행정대집행 종료를 선언했다. 이 과정에서 우리공화당은 서울시와 용역업체 소속 직원들과 충돌했다. 용역업체 직원들이 본격적인 철거에 나서자 천막을 지키던 당원과 지지자 등 300여 명이 철거를 반대하며 용역 직원들에게 물병을 던지거나 스프레이를 뿌리며 거세게 항의했고, 바닥에 드러누워 서로가 팔짱을 낀 채 저항했다. 우리공화당 측은 이날 "세월호 텐트는 내버려두고 우리만 철거한다"며 강력하게 반발한 가운데 20여 명이 다치거나 실신했다. 또한 몸싸움까지 벌

바른미래당, 정헌율 익산시장과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외국인 차별발언 규탄 성명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바른미래당 다문화행복위원회는 25일 국회정론관 기자회견을 통해 정헌율 익산시장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외국인 차별발언'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지난달 11일 '2019년 다문화가족을 위한 제14회 행복나눔 운동회'에서 다문화 가정 자녀를 빗대 ‘잡종강세’라고 표현해 공분을 사고 있다. 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난 19일 부산상공회의소 조찬간담회에서 "외국인은 똑같이 임금 수준을 유지해줘야 한다는 건 공정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외국인 차별발언으로 논란을 빚었다. 우태주 바른미래당 다문화행복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갖고 성명서에서 "위의 두 정치인의 이 같은 발언은 시대감각 없는 차별의식에서만 나올 수 없는 발언"이라며 "다문화시대가 급속히 진행되는 현재 우리나라 상황에서 중요 정치인들의 다문화 인식에 대해 심각한 우려가 생겨 각성을 촉구하기 위해 성명서를 발표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국내거주 장기체류 외국인이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는 추세로 다문화는 우리나라 경제성장을 위한 필수적인 요건이 됐다"며 "이에 따라 외국인과 그 문화에 대해 차별의식을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