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1.0℃
  • 흐림강릉 11.4℃
  • 서울 10.8℃
  • 대전 13.7℃
  • 대구 14.3℃
  • 흐림울산 15.3℃
  • 흐림광주 15.9℃
  • 흐림부산 17.2℃
  • 흐림고창 16.2℃
  • 제주 18.6℃
  • 흐림강화 11.3℃
  • 흐림보은 13.6℃
  • 흐림금산 12.7℃
  • 흐림강진군 15.8℃
  • 흐림경주시 14.7℃
  • 흐림거제 17.4℃
기상청 제공

[詩가 있는 아침] 권천학 시인의 '혀'

감상평/정신재(시인·평론가·국제PEN 한국본부 이사)



- 권천학(權千鶴) 시인(1946- )

상처 속을 휘젓던 간교한 혀

혓바늘 돋던 일도
깨물어 부셔 버렸던 조각들도, 흘렀던 피도
쓰리고 아린 아픔도 지나고 나면
온통 다 그리움이다
맵짜고 구린 온갖 맛을 다 보고 나서
서로의 상처를 핥아 주는

서로가 서로에게 상처를 내었던 일도
지금은 따뜻함이다

이제는 서로의 입 속에 깊숙이 밀어 넣는
뜨거운 키스를 하고 싶다

■ 감상평

때론 말이 칼보다 무서울 때가 있다. 칼날 같은 말이 상대방의 마음에 상처를 내고, 그로 인해 상대방은 아파하고 괴로워하는 것이다. 한 번 내뱉은 말은 다시 거두어들이기가 힘들다. 그래서 우리는 무심코 내뱉은 말 때문에 서로 간에 경계가 생기는 일을 하지 말아야 하는 것이다.

그는 '상처 속을 휘젓던 간교한 혀'에 대해 말한다. 그 혀는 '혓바늘'이 돋아 상대방을 '깨물어 부셔' 버리고, '피'를 흘리게 한다.

그러나 그 '혀'에게 남는 것은 '온통 다 그리움이다'. 어릴 적 친구 관계만 보아도 그렇다. 서로 치고 박고 싸우다가 어느새 정들어 있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혀'도 성숙하나 보다. 성장 과정을 거친 ‘혀’는 이제 '서로의 상처를 핥아 주는' 동반자가 되어 따뜻한 우정으로 거듭난다. 그리하여 서로의 마음을 녹이는 배려의 미학이 성립되는 것이다.

그러니 성숙한 이들이여! 이제 상대를 배려하는 거룩한 모습으로 숭고함의 철학을 세워 보자. 정이 돈독한 사람들이 모여 사는 성숙한 ‘혀’를 이루어 보자. 상대를 행복하게 해 주는 감동적인 '혀'를 만들어 보자.

- 정신재(시인·평론가·국제PEN 한국본부 이사)

■ 권천학(權千鶴) 시인 약력

시 '지게'와 '지게꾼의 노을'로 <현대문학>으로 등단(1991년). 전자문학도서관웹진 <블루노트> 발행(2001~2006). 하버드대 주최 번역대회 우승(2008, 시 '2H₂+O₂=2H₂O' 외 16편, 번역 : 김하나). 코리아타임즈 현대문학번역대회 시 부문 수상(2010, 시 '금동신발' 외 9편, 번역 : 김하나, 존 모크린스키). 경희해외동포문학상 대상(2010, 단편 '오이소박이'). 흑구문학상특별상 수상(2013년, 수필 '나와 무궁화'). WIN(Writers International Network) Distinguised Poet Award 2015, 수상.

워싱턴대학교 한국학 도서관 초청 북소리 강연 '자본주의 시대의 문학'(2016년). 포트무디시의 '이달의 문화예술인'으로 선정(2016년 7월). 포트무디시 아트센터 초청 시화전 [《LOVE IS THE PAIN OF FEVERISH FLOWERS》 사랑은 꽃몸살](2016년 7월 14일~8월 11일).

밴쿠버 공공도서관 초청 문학 강연 '시를 통한 소통과 힐링'(2017년). 캐나다 건국 150주년기념 페스티벌 이벤트에 초대되어 시낭송(2017, 시 '들꽃으로 피어난 사랑의 혼'). DISCOVER WORLD CULTURE 초청 개최해준 개인 워크샾 에서 'The Peace(평화)'를 주제로, 평화 관련 시와 함께 발표함. (2017) 영장류 출입금지.

영랑문학상(2017년, 시집 <길에서 도(道)를 닦다>). 국제PEN한국본부해외작가상(2017년). 한국시조진흥회 신인상 수상(2017, 시조 '씨앗 봄' 외 4편). 온천시조문학상 특별금상(2018년, 시조 '충주호'). 한글시집 13권, 일어시집 1권 <空っぽの都市の胸に電話をかける>, 영한시집 <2H₂+O₂=2H₂O> 외 2권, 속담명언사전(편저) 외.

현재 캐나다에 거주하며 현대시와 더불어 한국의 전통시조를 해외에 알리기와 '식물성의 시 쓰기'에 정진 중이며, 캐나다 한국일보 고정 칼럼을 집필하고 있다.

i24@daum.net
김종록 작가, 진안 마이산 소재 창작소설 ‘금척(金尺)’ 출간
(서울 = 미라일보) 김경선 기자= 소설 '풍수'로 유명한 김종록 밀리언 베스트셀러 작가가 전북 진안 마이산을 소재로 창작소설인 ‘금척(金尺)’ 을 출간했다. 김종록 작가는 7일 전북 진안군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척'의 출간 배경을 밝혔다. 김 작가는 소설 금척을 쓰게 된 계기로 “대한제국의 역사는 그간 너무 많이 왜곡돼 왔다.” 면서 “나라는 빼앗겼어도 끝내 정복되지 않은 이들이 온몸을 바쳐 피로 써내려 간 국민전쟁의 역사로, 그런 눈물겨운 역사가 일제 식민지 프레임이나 망국 책임론에 갇혀 매도되거나 희화화되는 꼴을 더 이상은 두고 볼 수 없었다.” 고 심경을 토로했다. 김 작가는 이번에 출간한 창작소설 ‘금척(金尺)’은 “조선의 창업자 태조 이성계가 진안 마이산에서 왕권의 정당성을 상징하는 금척을 꿈속에서 받았다는 전설을 근대사의 일대 사건과 연결해 흥미로운 스토리로 엮어냈다" 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조선왕조 창업자 이성계가 꿈속에서 신인으로부터 금척을 받은 곳이 바로 진안 마이산으로 유명하다.” 면서 “ 금척(金尺)d은 예로부터 백성을 다스리는 국가의 리더십이고, 바른 식습관과 의약의 신기술이었으며, 생명에 반하거나 바른 도리에서 벗어난
광주세계수영조직위-NHN티켓링크·제일F&S, 입장권 및 공식상품화 부문 후원 협약 체결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이하 ‘조직위’)가 은행(광주은행), 통신(KT) 부문에 이어 입장권 및 공식상품화 부문 후원 협약을 맺는다. 조직위와 ㈜NHN티켓링크·제일F&S㈜는 31일 조직위 3층 회의실에서 조영택 사무총장, 양주일 ㈜NHN티켓링크 대표이사와 김영기 제일F&S㈜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입장권 및 상품화 부문 후원 협약식을 가졌다. ㈜NHN티켓링크는 국내 대표 티켓판매 대행 전문 기업으로서 입장권 판매 시스템을 올해 말까지 구축하고 내년 1월부터 입장권 판매에 나선다. 또한, 프로 스포츠 공식 라이선스 전문기업 제일F&S㈜는 ▲마스코트 인형 ▲여행용 세트 ▲피규어 등 완구류 총 7개 품목군 50여 종의 대회 공식 상품을 제작해 내년부터 온라인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양주일 ㈜NHN티켓링크 대표이사는 “자체 보유하고 있는 최고 IT기술과 티켓 판매 노하우를 바탕으로 관람객들이 입장권 구매에 불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고, 김영기 제일F&S㈜ 대표이사는 “대회 공식 후원사로 참여하게 되어 영광으로 생각하며 대회 기념품 제


포토리뷰


타스씨앤엠 정부로부터 기업부설연구소 인증 6일부터 정식 연구 착수 (서울=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일본과 캐나다가 선도하고 있는 식품저온숙성기술, 빙온(氷溫)숙성 시장에 한국의 한 스타트업 기업이 본격 가세함으로써 향후 세계인의 입맛을 놓고 3국간의 치열한 각축전이 예상된다. 국내 최초의 육고기 숙성전문 기업 타스씨앤엠(TASc&m)이 지난 10월23일 정부위탁기관인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로부터 기업부설연구소 인증을 받고 6일부터 정식 연구에 착수했다. 중점 연구대상은 빙온 숙성 분야. 주로 ‘0℃ 이하부터 냉동 직전’까지인 제3의 온도 영역대에서 식품을 저장 및 숙성시키는 기술의 응용이다. 현재 타스씨앤엠의 미세얼음 '빙온젤아이스'에 저장 처리할 경우 신선상태 그대로 식품의 장기간 보관이 가능하다. 이때 육고기의 세포는 얼어 죽지 않고 동면상태가 유지되면서 자기방어 물질을 생성, 육질의 호전과 맛과 영양의 증대로 이어진다. 김진기 타스씨앤엠회장은 "이번 부설연구소 인증을 계기로 중국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내부 기반을 확보했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며 "지금까지의 연구성과와 향후 연구과제를 기반으로 국책 연구과제 수행은 물론 국산 농수축산물의 해외수출에도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타스씨앤엠은 지난 9월18일 음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