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9 (토)

  • 맑음동두천 19.5℃
  • 구름많음강릉 19.5℃
  • 맑음서울 22.5℃
  • 구름많음대전 22.0℃
  • 흐림대구 18.6℃
  • 울산 17.7℃
  • 흐림광주 20.8℃
  • 부산 17.8℃
  • 흐림고창 20.4℃
  • 흐림제주 20.7℃
  • 맑음강화 19.0℃
  • 구름많음보은 19.2℃
  • 흐림금산 20.8℃
  • 흐림강진군 19.9℃
  • 흐림경주시 17.8℃
  • 흐림거제 18.1℃
기상청 제공

[詩가 있는 아침] 권천학 시인의 '혀'

감상평/정신재(시인·평론가·국제PEN 한국본부 이사)



- 권천학(權千鶴) 시인(1946- )

상처 속을 휘젓던 간교한 혀

혓바늘 돋던 일도
깨물어 부셔 버렸던 조각들도, 흘렀던 피도
쓰리고 아린 아픔도 지나고 나면
온통 다 그리움이다
맵짜고 구린 온갖 맛을 다 보고 나서
서로의 상처를 핥아 주는

서로가 서로에게 상처를 내었던 일도
지금은 따뜻함이다

이제는 서로의 입 속에 깊숙이 밀어 넣는
뜨거운 키스를 하고 싶다

■ 감상평

때론 말이 칼보다 무서울 때가 있다. 칼날 같은 말이 상대방의 마음에 상처를 내고, 그로 인해 상대방은 아파하고 괴로워하는 것이다. 한 번 내뱉은 말은 다시 거두어들이기가 힘들다. 그래서 우리는 무심코 내뱉은 말 때문에 서로 간에 경계가 생기는 일을 하지 말아야 하는 것이다.

그는 '상처 속을 휘젓던 간교한 혀'에 대해 말한다. 그 혀는 '혓바늘'이 돋아 상대방을 '깨물어 부셔' 버리고, '피'를 흘리게 한다.

그러나 그 '혀'에게 남는 것은 '온통 다 그리움이다'. 어릴 적 친구 관계만 보아도 그렇다. 서로 치고 박고 싸우다가 어느새 정들어 있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혀'도 성숙하나 보다. 성장 과정을 거친 ‘혀’는 이제 '서로의 상처를 핥아 주는' 동반자가 되어 따뜻한 우정으로 거듭난다. 그리하여 서로의 마음을 녹이는 배려의 미학이 성립되는 것이다.

그러니 성숙한 이들이여! 이제 상대를 배려하는 거룩한 모습으로 숭고함의 철학을 세워 보자. 정이 돈독한 사람들이 모여 사는 성숙한 ‘혀’를 이루어 보자. 상대를 행복하게 해 주는 감동적인 '혀'를 만들어 보자.

- 정신재(시인·평론가·국제PEN 한국본부 이사)

■ 권천학(權千鶴) 시인 약력

시 '지게'와 '지게꾼의 노을'로 <현대문학>으로 등단(1991년). 전자문학도서관웹진 <블루노트> 발행(2001~2006). 하버드대 주최 번역대회 우승(2008, 시 '2H₂+O₂=2H₂O' 외 16편, 번역 : 김하나). 코리아타임즈 현대문학번역대회 시 부문 수상(2010, 시 '금동신발' 외 9편, 번역 : 김하나, 존 모크린스키). 경희해외동포문학상 대상(2010, 단편 '오이소박이'). 흑구문학상특별상 수상(2013년, 수필 '나와 무궁화'). WIN(Writers International Network) Distinguised Poet Award 2015, 수상.

워싱턴대학교 한국학 도서관 초청 북소리 강연 '자본주의 시대의 문학'(2016년). 포트무디시의 '이달의 문화예술인'으로 선정(2016년 7월). 포트무디시 아트센터 초청 시화전 [《LOVE IS THE PAIN OF FEVERISH FLOWERS》 사랑은 꽃몸살](2016년 7월 14일~8월 11일).

밴쿠버 공공도서관 초청 문학 강연 '시를 통한 소통과 힐링'(2017년). 캐나다 건국 150주년기념 페스티벌 이벤트에 초대되어 시낭송(2017, 시 '들꽃으로 피어난 사랑의 혼'). DISCOVER WORLD CULTURE 초청 개최해준 개인 워크샾 에서 'The Peace(평화)'를 주제로, 평화 관련 시와 함께 발표함. (2017) 영장류 출입금지.

영랑문학상(2017년, 시집 <길에서 도(道)를 닦다>). 국제PEN한국본부해외작가상(2017년). 한국시조진흥회 신인상 수상(2017, 시조 '씨앗 봄' 외 4편). 온천시조문학상 특별금상(2018년, 시조 '충주호'). 한글시집 13권, 일어시집 1권 <空っぽの都市の胸に電話をかける>, 영한시집 <2H₂+O₂=2H₂O> 외 2권, 속담명언사전(편저) 외.

현재 캐나다에 거주하며 현대시와 더불어 한국의 전통시조를 해외에 알리기와 '식물성의 시 쓰기'에 정진 중이며, 캐나다 한국일보 고정 칼럼을 집필하고 있다.

i24@daum.net
바이올리니스트 김재원, 취리히 톤할레 오케스트라 제2악장 입단
(서울=미래일보) 김문정 기자=한국 클래식의 희망 바이올리니스트 김재원이 스위스 취리히 톤할레 오케스트라의 제2악장으로 입단한다. 취리히 톤할레 오케스트라 사상 최초이자 최연소 한국인 제2악장이다. 김재원은 지난 18일 부산문화회관에서 열린 오충근 지휘 부산심포니 공연에서 차이콥스키 바이올린 협주곡을 협연한 뒤 곧바로 취리히로 날아갔다. 세 차례에 걸친 오디션에는 총 22명의 바이올리니스트가 도전했다. 오디션은 2차에 5명으로 좁혀졌다. 김재원 단독으로 공연한 파이널 오디션은 50명의 단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취리히 톤할레에서 열렸다. 3년 동안 열린 세 차례 오디션에서 한 명도 뽑지 않았던 악단은 이번에 김재원을 만장일치로 제2악장으로 선택했다. 1994년 부산 출신의 김재원은 부산예중을 거쳐 한국예술종합학교를 영재입학 및 졸업했다. 피아니스트 조성진이 재학해 알려진 파리국립고등음악원에서 최고연주자과정을 이수하고 있다. 정명훈이 지휘하는 원코리아유스오케스트라의 악장으로 활동 중이다. 1868년 설립된 취리히 톤할레 오케스트라는 제네바의 스위스 로망드 오케스트라와 더불어 스위스를 대표하는 양대 악단으로 손꼽힌다. 2014/15 시즌부터 리오넬 브랑기에가 상임


포토리뷰



유은혜 사회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 끝내 '불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국회 교육위원회의 유은혜 사회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이 끝내 불발됐다. 교육위는 27일 오후 전체회의를 열고 유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을 위한 최종 논의를 진행하려 시도했지만, 이에 반대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불참하면서 회의 자체를 열지 못했다. 이찬열 국회 교육위원장은 "오늘 회의를 열지 못해 위원장으로서 유감"이라면서 "여당 의원들이 참석했는데 개의를 못 한 데 대해 제가 용서를 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어 "이런 일이 다시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 크다"고 덧붙였다. 장관 후보자 가운데 현역 국회의원으로서 청문보고서 채택이 불발된 것은 유 후보자가 처음이다. 유 후보자는 내정부터 논란이 거셌다. 자질 논란부터 위장전입, 피감기관 건물 입주 등 갑질 논란, 정치자금법 위반 논란, 남편 재산 축소 신고 등 여러 가지 의혹이 제기됐다. 특히 유 후보자가 2020년 예정된 21대 총선에 출마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임기 1년짜리 장관 후보라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이 때문에 처음으로 '현역 불패' 신화가 깨질 것이라는 예측이 우세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은 유 후보자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