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5 (토)

  • 흐림동두천 22.6℃
  • 흐림강릉 20.7℃
  • 흐림서울 23.5℃
  • 흐림대전 21.6℃
  • 대구 20.6℃
  • 흐림울산 21.6℃
  • 구름많음광주 21.1℃
  • 부산 20.7℃
  • 구름많음고창 21.1℃
  • 흐림제주 21.7℃
  • 흐림강화 22.8℃
  • 흐림보은 20.3℃
  • 흐림금산 20.8℃
  • 구름조금강진군 21.6℃
  • 흐림경주시 20.8℃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국제

야라, 노르웨이 선박제조사 바드와 무인 전기 선박 야라 버클랜드호 건조 계약 체결

지속가능성을 위한 비료 물류 혁신으로 탄소 배출 절감, 지구 환경 보호, 식량 안보 강화

(서울=미래일보) 류지영 기자 =  미네랄 비료 회사 야라는 노르웨이 선박 제조기업 바드와 2억5,000만노르웨이크로네 상당의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야라는 바드로부터 세계 최초의 무인 전기선 ‘야라 버클랜드’호를 2020년 초 인도받아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완벽 무인 운영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야라는 지난해 5월 선박 기술 기업 콩스베르그와 협력해 세계 최초로 자율운행 전기 선박 개발 계획을 발표했다. 연간 4만여대의 트럭 운행을 대체하게 되는 야라 버클랜드호는 이산화탄소 및 질소산화물 배출을 줄이고, 인구 밀집 지역의 도로 안전을 향상시킨다.

스베인 토레 홀스더 야라 CEO는 “역사적으로 시도된 적 없는 최초의 무인 선박 야라 버클랜드호를 탄생시키기 위해 협력사들과 기업가 정신을 공유하고 최신 전문 기술을 교류하고 있다. 선박 건조 분야에서 오랜 혁신의 역사를 쌓아온 바드는 세상을 변화시킬 선박 야라 버클랜드호를 통해 탄소 배출을 줄여 지구 환경을 보호하고, 식량 안보에 기여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바드는 특수 선박 제조 분야의 선도 기업으로 야라 버클랜드호는 루마니아의 바드 브라일라에서 선체를 출고 받아 2020년 1분기 중 노르웨이 바드 브레빅에 인도될 예정이다.

로이 라이트 바드 CEO는 ”야라의 혁신적이고 흥미로운 프로젝트를 함께하게 돼 영광이다. 첨단 맞춤형 특수 선박을 건조해 온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세계 최초의 무인 전기 선박을 건조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하며, 완공에 이르기까지 야라, 콩스베르그와 함께 긴밀하게 협력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 프로젝트는 노르웨이 국영 기관 에노바로부터 1억3,360만노르웨이크로네를 지원받은 국가 지원 프로젝트로, 에르나 솔버그 노르웨이 총리가 브레빅의 조선소에서 진행된 계약 체결식에 참석했다.


이 날 참석한 에르나 솔버그 총리는 ”야라 버클랜드호는 노르웨이 산업이 새로운 솔루션과 녹색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어떻게 협력하는지를 보여주는 좋은 사례이다. 야라, 콩스베르그, 바드는 지속 가능 혁신에 필요한 기술, 물류 및 선박 건조에 대한 지식을 함께 쌓아왔으며, 그 결과 오늘과 같은 혁신 프로젝트에 착수할 수 있게 됐다. 정부 차원에서 야라 버클랜드호 개발을 지원할 수 있어 영광으로 생각하며, 무사히 완공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우창하 야라코리아 지사장은 ”야라 버클랜드호는 자사의 비료 공장 물류 혁신을 위해 시작된 프로젝트이다. 도로 운송을 해양 운송으로 전환해 도시 안전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디젤 트럭 운행을 무인 전기 선박으로 대체함으로써 질소산화물과 이산화탄소 배출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다. 노르웨이의 국가적 지원을 받아 업계 최고의 기업들이 함께 하는 프로젝트로서 체계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만큼, 물류 혁신을 가져올 스마트 선박이 탄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dbc-hkmd1@naver.com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 '사기와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해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시민단체인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공동대표 김한메, 이하 시민행동)'이 23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48) 씨를 '사기와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한메 시민행동 대표는 이날 오전 고발장을 접수하기 전 서울 중앙지검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건희 씨와 김 씨의 어머니 최 모 씨의 그동안 행태를 비판했다. 김 대표는 현재 의정부지법에서 재판 중인 윤 총장 장모 최 씨의 300억 원 대 잔고증명 위조사건에 대해 "잔고증명을 위조한 사람은 김건희 씨가 운영하는 회사의 간부"라며 "자신의 회사 간부가 한 일을 어떻게 김건희 씨가 모를 수가 있느냐? 이건 어머니가 시킨 것이 아니라 대표인 김 씨가 시킨 것일 수 있으므로 조국 전 장관 부인의 표창장 위조 수사 강도로 강력하고도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자신을 "'사법정의 바로세우기 시민행동'의 공동대표로서 검찰사법 개혁 분야의 여러 현안과 관련하여 활발하게 활동해 오고 있다"고 소개한 김 대표는 이날 특히 검찰의 편파수사를 거론했다. 김 대표는 "윤 총장 취임 후 검찰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된 뒤 그의 부인인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