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7 (월)

  • 구름많음동두천 22.6℃
  • 흐림강릉 22.5℃
  • 서울 21.5℃
  • 대전 22.4℃
  • 대구 22.0℃
  • 천둥번개울산 25.2℃
  • 천둥번개광주 24.8℃
  • 천둥번개부산 25.0℃
  • 흐림고창 25.2℃
  • 구름많음제주 29.6℃
  • 구름많음강화 21.4℃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1.7℃
  • 흐림강진군 26.4℃
  • 흐림경주시 22.5℃
  • 흐림거제 26.4℃
기상청 제공

국제

야라, 노르웨이 선박제조사 바드와 무인 전기 선박 야라 버클랜드호 건조 계약 체결

지속가능성을 위한 비료 물류 혁신으로 탄소 배출 절감, 지구 환경 보호, 식량 안보 강화

(서울=미래일보) 류지영 기자 =  미네랄 비료 회사 야라는 노르웨이 선박 제조기업 바드와 2억5,000만노르웨이크로네 상당의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야라는 바드로부터 세계 최초의 무인 전기선 ‘야라 버클랜드’호를 2020년 초 인도받아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완벽 무인 운영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야라는 지난해 5월 선박 기술 기업 콩스베르그와 협력해 세계 최초로 자율운행 전기 선박 개발 계획을 발표했다. 연간 4만여대의 트럭 운행을 대체하게 되는 야라 버클랜드호는 이산화탄소 및 질소산화물 배출을 줄이고, 인구 밀집 지역의 도로 안전을 향상시킨다.

스베인 토레 홀스더 야라 CEO는 “역사적으로 시도된 적 없는 최초의 무인 선박 야라 버클랜드호를 탄생시키기 위해 협력사들과 기업가 정신을 공유하고 최신 전문 기술을 교류하고 있다. 선박 건조 분야에서 오랜 혁신의 역사를 쌓아온 바드는 세상을 변화시킬 선박 야라 버클랜드호를 통해 탄소 배출을 줄여 지구 환경을 보호하고, 식량 안보에 기여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바드는 특수 선박 제조 분야의 선도 기업으로 야라 버클랜드호는 루마니아의 바드 브라일라에서 선체를 출고 받아 2020년 1분기 중 노르웨이 바드 브레빅에 인도될 예정이다.

로이 라이트 바드 CEO는 ”야라의 혁신적이고 흥미로운 프로젝트를 함께하게 돼 영광이다. 첨단 맞춤형 특수 선박을 건조해 온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세계 최초의 무인 전기 선박을 건조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하며, 완공에 이르기까지 야라, 콩스베르그와 함께 긴밀하게 협력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 프로젝트는 노르웨이 국영 기관 에노바로부터 1억3,360만노르웨이크로네를 지원받은 국가 지원 프로젝트로, 에르나 솔버그 노르웨이 총리가 브레빅의 조선소에서 진행된 계약 체결식에 참석했다.


이 날 참석한 에르나 솔버그 총리는 ”야라 버클랜드호는 노르웨이 산업이 새로운 솔루션과 녹색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어떻게 협력하는지를 보여주는 좋은 사례이다. 야라, 콩스베르그, 바드는 지속 가능 혁신에 필요한 기술, 물류 및 선박 건조에 대한 지식을 함께 쌓아왔으며, 그 결과 오늘과 같은 혁신 프로젝트에 착수할 수 있게 됐다. 정부 차원에서 야라 버클랜드호 개발을 지원할 수 있어 영광으로 생각하며, 무사히 완공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우창하 야라코리아 지사장은 ”야라 버클랜드호는 자사의 비료 공장 물류 혁신을 위해 시작된 프로젝트이다. 도로 운송을 해양 운송으로 전환해 도시 안전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디젤 트럭 운행을 무인 전기 선박으로 대체함으로써 질소산화물과 이산화탄소 배출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다. 노르웨이의 국가적 지원을 받아 업계 최고의 기업들이 함께 하는 프로젝트로서 체계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만큼, 물류 혁신을 가져올 스마트 선박이 탄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dbc-hkmd1@naver.com



포토리뷰


서울시립청소년문화교류센터, 일본문화탐방단 대학생 참가자 모집 (서울=미래일보) 장문경 기자 =서울시가 설립하고 대산문화재단이 위탁 운영하는 서울시립청소년문화교류센터(이하 미지센터)가 31일까지 ‘2018 JENESYS 일본문화탐방단’ 프로그램 대학생 참가자를 모집한다. ‘2018 JENESYS 일본문화탐방단’은 일본 외무성의 대일이해촉진 교류 프로그램으로, 일본의 사회·문화·경제·산업·역사·예술 탐방 등을 통해 국내 청소년들의 일본에 대한 이해를 넓힐 수 있도록 기획된 국제교류 프로그램이다. ‘2018 JENESYS 일본문화탐방단’은 일본 외무성이 아시아대양주 각국·지역에서 각계에서의 활약이 기대되는 우수한 인재를 초청하는 사업이다. 미지센터와 오사카국제교류센터가 함께 운영하는 이번 프로그램은 한국 대학생 18명으로 탐방단을 구성해, 11월 2일부터 11일까지 9박 10일간 일본 오사카 지방을 중심으로 일본의 창의 도시재생프로젝트 및 산업 현장을 탐방하고 전통문화 체험과 일본 청소년들과의 교류활동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참가자들은 일본문화탐방에 대한 기록을 소셜미디어에 적극적으로 홍보해 일본 문화를 알리고, 일본 청소년들과의 지속적인 온·오프라인 소통을 통해 한일 청소년 간 교류의 장을 확대해 갈 것으로 기대된다. 일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