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9 (월)

  • -동두천 19.6℃
  • -강릉 18.4℃
  • 서울 20.3℃
  • 대전 20.5℃
  • 흐림대구 20.3℃
  • 흐림울산 20.4℃
  • 흐림광주 24.5℃
  • 흐림부산 21.8℃
  • -고창 25.3℃
  • 구름많음제주 25.2℃
  • -강화 19.5℃
  • -보은 18.9℃
  • -금산 19.3℃
  • -강진군 23.6℃
  • -경주시 19.4℃
  • -거제 21.5℃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시민단체, "최정우 포스코 회장 내정자 검찰 고발…비리핵심"

추혜선 의원 "회장 선임되면 포스코 CEO 리스크 피할 수 없어"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시민단체들이 9일 최정우 포스코 회장 내정자에 대해 배임, 횡령범죄 방조, 직무유기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과 포스코 바로 세우기 시민연대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포스코의 비리 사건들 대부분에 최 내정자가 깊숙이 개입돼 있어 오늘 서울 동부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한다"고 밝혔다.

추 의원은 "지난 10년 동안 온갖 비리와 적폐가 켜켜이 쌓여 온 지금의 포스코로서는 그 역할을 제대로 수행할 수 없다"며 "포스코의 적폐를 드러내 청산하는 것은 포스코와 협력업체 임직원들 뿐만 아니라 시민사회가 관심을 갖고 함께 해나가야 할 과제"라고 말했다.

이어 "이명박 정권의 자원외교와 박근혜 정권의 국정농단으로 포스코가 몰락하는 동안 최 내정자는 포스코 포스코 감사실장, 포스코 CFO에 해당하는 가치경영센터장 등 요직을 거쳤다"며며 "회장에 선임된다 하더라도 수사를 받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추 의원은 "포스코 승계카운슬이 내정한 최정우 내정자가 포스코 회장이 되면 KT와 마찬가지로 포스코도 CEO 리스크를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피력했다.

정민우 포스코 바로 세우기 시민연대 대표는 "최 내정자는 지난 10년 포스코 비리의 공범이자 정준양-권오준 전 회장 시절 적폐의 핵심이었다"며 "최 내정자는 MB(이명박) 사람이며 최순실 사람이라는 것이 포스코 안팎의 평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대표는 "지난 10년 포스코 그룹 전체에서 이뤄진 많은 비리들이 ‘기-승-전-최정우’로 귀결된다"며 "지난 10년 동안 최정우가 포스코그룹에서 차지한 지위와 역할이 이를 여실히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이미 검찰에 고발된 산토스와 페이퍼컴퍼니인 EPC 인수와 매각건을 일례로 들었다.

그는" (최 내정자가) 포스코건설 기획재무실장으로 산토스와 EPC 매입을 검토했고, 포스코그룹의 감사실장으로 산토스와 EPC 고가 매입을 방조했으며, 포스코그룹의 가치경영센터장으로 산토스와 EPC의 분식회계를 시행하고 땡처리 매각을 주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준양-권오준의 수상한 해외 리튬 투자, 포스텍의 부산저축은행 500억원 투자는 물론 지난 토요일 한 시사지가 보도한 포스코와 포스코건설의 스위스 계좌 등으로 곧 검찰의 수사를 받을 사람"이라며 "국내 뿐 아니라 브라질 사정당국이 수사 중인 브라질제철소 건설에서의 역외자금 유출 등으로 해외에서도 수사를 받을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정 대표는 "포스코가 껍데기만 남도록 만든 최 내정자는 조속히 자진 사퇴하고 검찰의 수사를 받아야 한다"며 "그것만이 포스코에 끼친 해악에 대한 최소한의 사죄이고 포스코가 포피아의 손을 벗어나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추 의원은 "오늘 시민단체들이 서울 동부지검에 제출하게 될 최정우 내정자에 대한 고발장은 그동안 덮여있던 포스코의 적폐들을 철저히 조사해 다시 드러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 바로세우기 시민연대에는 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 전국공공산업노조연맹, 한국석유공사노조, 바름정의경제연구소, 항일여성독립운동가협회 대외협력위원회, 문사랑 전국밴드, 평화통일 시민연대 외 다수의 시민단체와 국민들이 참여하고 있다.

redkims64@daum.net
북랩, 중국 청동기 미학 관점서 분석한 ‘중국 청동기의 미학’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 기이한 아름다움으로 보는 이의 숨을 멎게 하는 3000년전 고대 중국 청동기의 진면목을 미학적 관점에서 해석한 책이 출간됐다. 북랩은 건축공학이며 건축가인 정성규 씨가 오랜 청동기 수집 활동과 연구를 토대로 중국 청동기를 미학적 관점에서 조명한 책 ‘중국 청동기의 미학’을 펴냈다. 이 책은 4차산업혁명의 시대에 새로운 대안으로 부각하고 있는 미학을 도구로 하여 중국 청동기를 분석하고 있는 점이 특징이다. 중국의 고대 청동기는 찬란한 중국 전통 문화의 정수로 동시대의 문화, 정치, 법률, 사회제도, 철학, 과학, 예술에 이르기까지 종합적인 배경이 담겨 있는 예술품이다. 저자 정성규는 이 책에서 4차 산업혁명의 핵심요소인 융합과 복합을 알려주며 독자들이 스스로 중국 청동기의 미학을 깨닫게 하고 있다. 그는 또 우리나라의 보물인 해인도장 날인 원본을 공개하며 아인슈타인과 수학자 괴델, 양자물리학자 하이젠베르크, 구면기하학의 발견자 리만을 등장시켜 중국 청동기에 대한 미학과 감정이론을 제시하였고, 세부 감정 기법까지 제공하고 있다. 그 옛날 중국 청동기 제작자들은 빛을 이용한 시각 예술을 창조하였고, 수학자 리만보다 3,000년 앞
고양·한스타 제3회 연예인 풋살대회 8일 킥오프
(고양=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제3회 고양·한스타 연예인 풋살대회가 8일 오후 개막됐다. 대회는 오는 8월 12일까지 고양어울림누리 다목적체육관에서 매주 일요일에 열린다. 연예인 풋살대회는 한스타미디어가 주최하고 스포츠 융합산업 발전을 위해 고양시와 고양시체육회가 후원한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이번 연예인 풋살대회 개최에 대해 "스포츠산업의 다양한 부가가치 창출에 주목, 앞으로 스포츠산업 발전에 더욱 많은 관심을 가지겠다"고 밝혔다. 이날 연예인 풋살대회 개막전에는 국내 팬은 물론 한류 외국인 팬도 직접 고양시를 방문해 열정적인 응원을 펼치며 많은 호응을 이끌었다. 지난해에는 일본-대만-홍콩 등 아시아 10여개 국가에서 온 500여명의 한류 팬이 경기장을 찾아 연예인 풋살-야구 대회를 관전하며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올해부터는 중국 최대 미디어포털 중 하나인 봉황망코리아와 제휴해 중국 한류 팬에게 적극 홍보할 예정이라 더 많은 중국 한류 팬이 고양을 찾을 전망이다. 올해 대회 참가팀은 'FC어벤저스', 'FC네마', '풋스타즈', '블랙', '서울액션스쿨' 등 5개 팀이 열띤 경기를 펼치게 된다. 지난 대회 우승팀 '아프리카프릭스


포토리뷰



시민단체, "최정우 포스코 회장 내정자 검찰 고발…비리핵심"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시민단체들이 9일 최정우 포스코 회장 내정자에 대해 배임, 횡령범죄 방조, 직무유기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과 포스코 바로 세우기 시민연대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포스코의 비리 사건들 대부분에 최 내정자가 깊숙이 개입돼 있어 오늘 서울 동부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한다"고 밝혔다. 추 의원은 "지난 10년 동안 온갖 비리와 적폐가 켜켜이 쌓여 온 지금의 포스코로서는 그 역할을 제대로 수행할 수 없다"며 "포스코의 적폐를 드러내 청산하는 것은 포스코와 협력업체 임직원들 뿐만 아니라 시민사회가 관심을 갖고 함께 해나가야 할 과제"라고 말했다. 이어 "이명박 정권의 자원외교와 박근혜 정권의 국정농단으로 포스코가 몰락하는 동안 최 내정자는 포스코 포스코 감사실장, 포스코 CFO에 해당하는 가치경영센터장 등 요직을 거쳤다"며며 "회장에 선임된다 하더라도 수사를 받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추 의원은 "포스코 승계카운슬이 내정한 최정우 내정자가 포스코 회장이 되면 KT와 마찬가지로 포스코도 CEO 리스크를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피력했다. 정민우 포스코 바로 세우기 시민연

배너
배너